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8월6일(화) 06:33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中國을 자극한다’는 억지·궤변...공상과학
중국을 자극(刺戟)할 일도, 양해(諒解)를 구할 일도 아니다.

1. 사드 배치는 사실상 중국을 자극(刺戟)할 일도, 양해(諒解)를 구할 일도 아니다. 중국은 미국의 아시아 동맹 중 한미동맹이 가장 약한 고리라 판단해 압박을 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2. 사드에 부착된 레이더(AN/TPY-2 X-Band레이더)가 중국군의 모든 활동을 탐지할 수 있다는 식의 주장은 거짓이다. 사드 레이더의 통상적인 운용범위는 600여㎞에 불과하다. 레이더는 통상 조기경보용(약 2,000km 탐색)과 사격통제용(약 600km 탐색)이 있는데 사드 레이더는 후자다. 사격통제용은 CCTV처럼 중국의 모든 군사 활동을 탐지할 수 있는 용도가 아니다. 적군의 미사일이 날아올 때 점(點)으로 나타난 정보를 해석해 아군의 미사일로 최후에 요격케 하는 용도다. 철저히 미사일이 날아올 때 눈 역할을 할 뿐이지 일반 군사정보는 파악할 수 없다.

 

3. 중국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미국(美國)에 날릴 때 이를 요격해 한국이 위험해 질 수 있는 게 아니냐는 주장, 이른바 사드는 미국 보호용이라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 중국의 ICBM은 티벳·위구르 지역에 있고 미국에 날려도 시베리아·알라스카 위를 난다. 한반도는 물론 태평양 상공도 거치지 않으니 사드 레이더가 중국의 ICBM을 탐지(探知)할 수 없다.

 

중국이 미국을 향해 날리는 ICBM을 탐지할 수 없으니 요격할 수도 없다. 통상 탄도미사일은 해당 국가가 만드는 가장 강력한 엔진을 단다. 사드는 강력한 엔진을 단 탄도미사일이 한국(韓國)을 향해 올 때 약한 엔진을 단 요격미사일로 맞추는 것이다. 어려운 말로 정면충돌 방식(hit-to-kill)이다. 나를 향해 쏜 적의 총알을 나의 총알로 맞추는 것이니 내 총알이 적의 총알 속도보다 빠를 필요가 없다. 그러나 이 탄도미사일이 한국이 아닌 미국(美國)을 향해 날아갈 땐 얘기가 다르다. 이것을 따라가 맞춘다? 탄도미사일보다 2배는 빠른 엔진을 달아야 하는데 사드는 그런 종류가 아니다. 영화 속의 공상이다.

 

4. 정작 중국은 동북3성에 ‘중국판 사드 레이더’를 배치, 한반도를 겨냥한다. 문화일보 14일자 보도는 이렇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백두산 인근 지린(吉林)성, 산둥(山東)성, 랴오닝(遼寧)성에 둥펑(東風·DF) 계열 미사일 600여 기를 배치, 한국군과 주한미군 기지 등을 조준하고 있다. 특히 제822여단은 우리 서부해안까지만 도달할 수 있는 사거리 600㎞의 DF-15 미사일을 주력으로 운용한다. 제816과 제810여단이 보유한 DF-21 미사일은 경기 평택 주한미군기지 등 한반도 서부해안이 주요타격권이다.

 

제822여단에 탐지거리 500㎞이상 JY-26 레이더를 배치해 한반도 서부 지역 등을 손바닥처럼 들여다본다. 이 레이더는 2013년 3월에 오산 미공군기지에 전개된 F-22 랩터 전투기의 이착륙 상황을 세세하게 탐지할 정도로 성능이 뛰어나다. 헤이룽장(黑龍江)성 솽야산(雙鴨山)과 푸젠(福建)성에는 탐지거리 5500㎞의 대형 X밴드 레이더로 일본과 서태평양 일대까지 감시한다.> 권명국 전 공군 방공포 사령관의 말이다.

 

“중국의 사드 배치 반대 논리는 자기들은 미사일로 한반도를 겨누고 있으면서 한국에는 무방비로 가만히 있으라는 격이다. 군사주권에 위배된다.”

(사)한국자유연합 대표이사 김성욱

  
김성욱 대표의 전체기사  
2016년 07월14일 03시28분  


 
Search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사회적 경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목사들이 척결 대상이 되는 날
2020년 4월, 지옥의 변곡점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사탄은 심장을 지배할 수 없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