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2월27일(토) 09:45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국정화 반대하는 새누리 사람들
여론은 당분간 나빠질 것이다.

이재오, 정두언, 정병국, 김용태 의원 등 새누리당 내 수도권 비박계 의원의 교과서 국정화 반대가 거세다. 부정적 여론이 늘어난 탓이다. 한국갤럽이 23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47%) 의견이 찬성(36%) 의견보다 11%포인트 높았다. 찬성과 반대가 42%로 같았던 지난주 조사와 비교하면 부정적 여론이 크게 늘어났다.



새누리 대다수 의원은 가치
(價値)투쟁, 이념(理念)투쟁을 해본 적 없는 이들이다. 부정적 여론이 늘어난 교과서 국정화 문제를 좋아할 리 없다. 총선을 눈앞에 둔 새누리당 의원들은 박심(朴心)’표심(票心)’ 사이 고민할 것이다. 몇 천 표 차이로 승부가 갈리는 수도권 의원들은 더욱 그렇다. 이재오 의원은 아예 역사가 권력의 입맛에 맞춰 기술되는 것은 어느 시대나 옳지 않다고 주장한다. 아직 1page도 쓰지 않은 교과서, 서슬 퍼런 비난이다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당위성·필연성·절박성에도 불구하고 여론은 당분간 나빠질 것이다. 역사교과서는 다음세대쟁취를 위한 이데올로기 집단의 필수 아젠더, 문화권력(culture power)의 핵심이다. 우파(右派)란 대부분 성실한 생활인들이요, 이데올로기 집단은 좌파(左派)에 몰려 있다. 좌파는 역사교과서 시장 독점을 위해 필사적(必死的)으로 싸워 왔고 기득권 수호를 위해서 또한 必死的으로 싸워갈 것이다. 세계 최고(?) 수준 선전능력, 동원능력을 갖춘 한국의 좌파가 목숨을 건다니 당분간 여론은 좋을 리 없다는 말이다. 

 

강성권력(hard power)은 있지만 연성권력(soft power)은 없는 권력(權力), 고상한 비전 대신 눈앞의 이익을 쫓아 온 여당(與黨), 숫자는 많지만 찢기고 갈라진 우파(右派). 이들 범()보수가 악 받친 좌파의 이념적 심장을 빼앗아 오기란 애당초 쉽지 않은 일이었다. 그럼에도 역사전쟁은 넘어야 할 산이요 피할 수 없는 강이다. 어둠이 덮쳐 와도 더 많은 빛을 밝혀 다음세대를 건져야 할 것이다. 한탄할 시간이 있다면 실 오라기 같은 생명줄이라도 던져야 할 때이다
 

  
김수로의 전체기사  
2015년 10월25일 17시47분  

전체 독자의견: 4 건
합리
표를 쫓는 인간들  우국의 마음은 없고 사익만 있는 인간들이 욕심은 많아서 권력은 잡고 싶은게지요 (2015년 10월25일 19시13분)
Yean Kim
국정화 반대하는 새누리 사람들
여론은 당분간 나빠질 것이다.

이재오, 정두언, 정병국, 김용태 의원 등 새누리당 내 수도권 비박계 의원의 교과서 국정화 반대가 거세다. 부정적 여론이 늘어난 탓이다. 한국갤럽이 23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47%) 의견이 찬성(36%) 의견보다 11%포인트 높았다. 찬성과 반대가 42%로 같았던 지난주 조사와 비교하면 부정적 여론이 크게 늘어났다.


새누리 대다수 의원은 가치(價値)투쟁, 이념(理念)투쟁을 해본 적 없는 이들이다. 부정적 여론이 늘어난 교과서 국정화 문제를 좋아할 리 없다. 총선을 눈앞에 둔 새누리당 의원들은 ‘박심(朴心)’과 ‘표심(票心)’ 사이 고민할 것이다. 몇 천 표 차이로 승부가 갈리는 수도권 의원들은 더욱 그렇다. 이재오 의원은 아예 “역사가 권력의 입맛에 맞춰 기술되는 것은 어느 시대나 옳지 않다”고 주장한다. 아직 1page도 쓰지 않은 교과서, 서슬 퍼런 비난이다.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당위성·필연성·절박성에도 불구하고 여론은 당분간 나빠질 것이다. 역사교과서는 ‘다음세대’ 쟁취를 위한 이데올로기 집단의 필수 아젠더, 문화권력(culture power)의 핵심이다. 우파(右派)란 대부분 성실한 생활인들이요, 이데올로기 집단은 좌파(左派)에 몰려 있다. 좌파는 역사교과서 시장 독점을 위해 필사적(必死的)으로 싸워 왔고 기득권 수호를 위해서 또한 必死的으로 싸워갈 것이다. 세계 최고(?) 수준 선전능력, 동원능력을 갖춘 한국의 좌파가 목숨을 건다니 당분간 여론은 좋을 리 없다는 말이다.

강성권력(hard power)은 있지만 연성권력(soft power)은 없는 권력(權力), 고상한 비전 대신 눈앞의 이익을 쫓아 온 여당(與黨), 숫자는 많지만 찢기고 갈라진 우파(右派). 이들 범(汎)보수가 악 받친 좌파의 이념적 심장을 빼앗아 오기란 애당초 쉽지 않은 일이었다. 그럼에도 역사전쟁은 넘어야 할 산이요 피할 수 없는 강이다. 어둠이 덮쳐 와도 더 많은 빛을 밝혀 ‘다음세대’를 건져야 할 것이다. 한탄할 시간이 있다면 실 오라기 같은 생명줄이라도 던져야 할 때이다.

(사)한국자유연합 대표 김성욱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5년 10월25일 17시47분 (2015년 10월28일 05시31분)
김문수님 팬
새누리 당 은 대한민국 집권 여당"으로서 명분 을 상실하는 몇사람들 때문에 싸잡혀 침묵하고 있다.
배가 고파서  피할수 없어서 좌파가 되었던 시절은 지났지만 분별력 상실로 그리고 군중의 향수" 때문에 오히려 배부른 시대 에는  우파" 국회의원 선동꾼" 이 되어버렸다, 그런 사람이 현재 대한민국 의 집권 여당" 국회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것이다. (2015년 11월15일 21시30분)
과제는 게편"  이재오 아웃"
아직은 꿈" 에서. 완전히  깨어나지 못한 인물" 그이름 들" 대한민국 은. 대쪽 같은 사람의 충신이 필요합니다. (2015년 11월15일 21시40분)
 
Search

범여 35명 “김정은이 직접 반발, 한미..
"새로운 대선 후보 나온다"
고맙소! 테드형
미국에서 들려오는 승전가
최재형 감사원장을 위한 기도(祈禱)
안철수의 용기(勇氣)
비트코인과 적그리스도의 출현
텍사스 大정전과 말세의 징후들



 1. 고맙소! 테드형
 2. "새로운 대선 후보 나온다"
 3. 범여 35명 “김정은이 직접 반발, 한..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