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2월24일(수) 05:00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유승민의 그릇
많은 국민의 소박한 민심은 이렇다

지친다. 국정(國政)에 무한책임을 질 여권(與圈)의 내홍(內訌)은 피로를 넘어 짜증만 일으킨다. 지금이 그럴 때인가? 이런 갈등이 민생과 경제 나아가 북한의 핵무기 폐기와 통일(統一) 같은 절박한 국가적 과제를 위함인가?
  
  아니다. 명분이 있다고 하지만 인사권 쥔 '이조전랑(吏曹銓郞)' 직 놔두고 다투던 조선시대 사색당쟁(四色黨爭), 밥그릇 싸움의 재판이다. 많은 국민의 소박한 민심은 이렇다. '이제 고마해라, 많이 묵었다'
  
  언론도 상식적 의문을 제기하기 시작했다. 버스기사가 싫으면 차장이 내리고 회장이 싫으면 부장이 나가는 게 순리다. 대체 왜 유승민은 버티고 있는가?
  
  무작정 비난에 익숙한 조․중․동도 논조가 변했다. 동아 사설 제목은 <'잘못된 국회법' 결자해지한 유승민, 책임질 일만 남았다> 중앙 사설 제목은 <지긋지긋한 거부권 정국 수렁에서 빠져나오자>. 조선일보 관련 기사도 <의총 가면 유승민에 유리하지 않아/ 비박(非朴)일부도 '유(劉), 잘못 없지만 물러날 수밖에'>라는 제목을 달았다.
  
  유승민 피로감이 가중되는 모양새다. 이런 판에 劉의원은 '가타부타' 의견 표명도 보이지 않는다. 집요한 버티기 작전 뒤에는 정권의 성공은 물론 국가가 나아갈 미래에 대한 고민이 보이지 않는다.
  
  대통령의 이른바 '소통부족'은 3년 동안 집요한 비판을 받았고 유승민 정국을 거치며 절정에 달했다. 그러나 이번 파동이 보여준 또 다른 진실은 여권의 차기 리더십 중 하나로 불리는 劉의원의 대의(大義) 없는 협량(狹量)과 그릇이다.   


  written by 김성욱(한국자유연합 대표이사)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5년 07월07일 20시37분  

전체 독자의견: 1 건
ATAI
[칼럼] 친박계의 무덤이 될 유승민에 대한 사퇴압박

박근혜 대통령의 실추된 이미지와 때를 같이해 대두된 유승민 원내대표에 대한 사퇴압박은 박근혜 대통령과 친박계를 벼랑으로 내몰 것

http://www.ulsantimes.com/ct_view.php?cate=&view=15904

--

[칼럼] 박근혜 대통령, 친박계 내세워 국회를 모독하다

새누리당은, 박 대통령 앞으로 ‘받들어 총‘을 했지만 정작 박 대통령은 이런 새누리당을 존중하기는 커녕 자기들 밥그릇까지 뺐는 무례함으로 국회를 모독하고 나왔다..

http://www.ulsantimes.com/ct_view.php?cate=&view=15941 (2015년 07월10일 21시30분)
 
Search

미국에서 들려오는 승전가
최재형 감사원장을 위한 기도(祈禱)
안철수의 용기(勇氣)
비트코인과 적그리스도의 출현
텍사스 大정전과 말세의 징후들
비(非)공개처리된 김정은의 대남활동 지..
어린이 트롯 열풍의 영적 해석
황교안 전 대표의 죄(罪)



 1. 비트코인과 적그리스도의 출현
 2. 텍사스 大정전과 말세의 징후들
 3. 미국에서 들려오는 승전가
 4. 안철수의 용기(勇氣)
 5. 비(非)공개처리된 김정은의 대남활동 ..
 6. 최재형 감사원장을 위한 기도(祈禱)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