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2월24일(수) 05:00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메르스...언론의 난(亂)
한국에서 메르스보다 더 심각한 질환은 ‘결핵’이다. 2013년 3만6,089명의 환자가 나왔고 1년 동안 2,466명이 사망했다.

1. 가히 언론(言論)의 난()이다. 24시간 뿜어대는 미디어의 선동과 과장, 심지어 거짓이 진실을 뒤덮어 버렸다  

 

2. 경험-과학-통계에 따르면, 메르스(Mers)는 기존의 전염성 질환 이상이 아니다. ‘독감(毒感) 수준이라는 표현이 짧지만 정확해 보인다.

 

메르스를 흑사병(黑死病)처럼 뻥 튀기고 여기에 약간의 거짓과 상당한 선동을 가미한 언론의 행태가 더 큰 문제다  

 

메르스는 공기로 전염되지 않았다. 병원 안에서 환자의 가래, 기침 등으로 감염된 것으로 나온다. 8일 확인된 10대 확진 환자(16)도 학교가 아닌 병원 안에서 감염된 사례다. 전국적 휴교(休校)를 결정할 이유도 없었다  

 

87명의 메르스 확진(確診) 환자 중 두 번째 퇴원자도 나왔다. 감염 후 완치된 의사는 일찍 진단해 치료받으니 독감보다 큰 고통 없이 나았다고 말했다. 6명의 사망자는 기존에 다른 질병이 있었다.     

 

3. 정부의 혼선을 틈타서 언론이 메르스 공포를 과장하기 시작했다. 공기(空氣) 감염 가능성(可能性)역설하고, TV패널들은 정부의 방역(防疫)이 무너진 상태니 국민들 스스로 자신을 지켜야 한다고 소리쳤다. 공기로 감염된 사례는 없지만 앞으로 1% 가능성은 있다는 논리다.  

 

공기전염 가능성을 인정하면, 사람이 모이는 곳은 피해야 한다. 실제, 호텔도 텅 비었고 明洞 식당가도 썰렁해졌다. 공항마저 한산해 지더니 중국인 요커(유객`遊客)도 급격히 줄었다. 자영업자들은 비명을 지른다. 그럼에도 언론과 여기 편승한 야심가들은 전쟁난 듯 목청을 높인다.

 

4. 경험-과학-통계에 따르면, 한국에서 메르스보다 더 심각한 질환은 결핵이다. 201336,089명의 환자가 나왔고 1년 동안 2,466명(호흡기 결핵 2,055명)이 사망했다. 한국은 OECD 34개국가 중 결핵 발생률`유병률`사망률 등이 모두 1등이다 

 

무엇보다 결핵은 공기 감염으로 전파되는 대표적인 질병이다. 서울의대 내과학교실의 허대석 교수는 칼럼을 통해서 매일 100명이 결핵에 새로 감염되고 6~7명이 사망한다전염성 있는 결핵균 보균자가 전국에 흩어져 살면서 이동하나 대다수 국민은 그런 사실을 모르고 생활한다고 말한다. (http://www.medicaltimes.com/News/1097552)  

 

5. 경험-과학-통계에 따르면, 메르스는 2009년 신종플루(H1N1)보다 덜 심각하다. 2009815(신종플루 첫 사망자 발생일) 이후 연말까지 5개월 간 신종플루 환자는 74,835명으로, 1일 평균 5,000명 환자가 나왔고 매일 5명의 환자가 죽었다. 1년간 사망자 사람은 263명으로 집계됐다.  

 

계절 인플루엔자(이하 계절독감)으로 인한 사망자 숫자는 연평균 2,369(2005~2008년 한국보건의료연구원 통계)에 달한다. (http://www.bosa.co.kr/umap/sub.asp?news_pk=159239) 이밖에도 2013년도 폐렴으로 인한 내국인 사망자는 1,809, 치사율 21.4%에 달한다. 비브리오폐혈증 사망자는 31, 치사율 55%에 달한다(통계청 통계).   

 

6. 팩트가 보여준 결론은, 메르스가 신종플루나 일반적 계절독감보다 더 위험하다는 근거는 없다는 것이다. 결핵 등 메르스보다 더 치명적 질병이 많다는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이 가려진 채 메르스 공포가 온 나라를 뒤덮게 된 결정적 이유는 言論의 공(?)이다. 특히 방송은 피 말리는 시청률 경쟁 속에서 자극적 언사와 선동적 보도가 체질화되었다. 메르스 같은 소재는 방송의 호재(好材) 好材. A방송에서 50의 강도(强度)로 정부를 욕하면 잠시 후 B방송은 60의 강도로 정부를 욕하고 C방송은 70의 강도로 욕한다. 상승(上昇)작용을 일으키며 메르스보다 더 빠르게 메르스 공포를 퍼뜨린다. 국민의 민생, 경제 나아가 보건(保健) 이전에 자신이 살아야 하기 때문에 다들 그렇게 일한다.

 

7. 정부가 비판받을 대목이 있다면 이 모든 예정된 일탈(逸脫)을 번번이 앉아서 당하고 있다는 것이다. 거짓과 선동에 대한 면역력을 키우지 못했고, 진실을 알리는 자유의 전사를 키우지 않았고, 자유를 지켜낼 진실의 창구도 만들지 않았다. 타협했고 심지어 편승했다. 최경환 부총리는 7일 오전 메르스는 독감 수준이라고 발표하고 황우여 부총리는 학교 휴교령을 내린다. 이러니 사기꾼, 도둑놈, 야심가들이 설쳐댄다  

 

8. 입증되지 않은 희박한 <가능성>이 대세와 주류가 된다면 그 사회는 경험-과학-통계가 아니라 미신(迷信)과 주술, 우상에 지배당한다. 한국이 그 길로 가고 있고 언론은 그 길을 깔고 있다

written by (사)한국자유연합 대표 김성욱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5년 06월09일 01시35분  

전체 독자의견: 4 건
엄요한
정말 감사합니다 ... 김성욱기자님 !!
이렇게 정확하고 명백한 증거로 사실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기자님의 기사를 널리 알리겠습니다.
늘 수고가 많으신 기자님... 기자님의 노력이 헛되지 않을겁니다!
하나님께서 기자님의 수고를 다 아시고... 기자님과 함께 하심을 느낍니다 !
그러니 ... 정말 칠흑같이 어둡고 막막해보이는 현실이지만... 용기잃지 마시고
힘내주세요!! 기자님을 응원합니다 !! 그리고 기도할게요!! ^^ 주님안에서 정말 사랑합니다!! (2015년 06월09일 04시47분)
정지승
대단하다. 훌륭하다. 경탄을 금할 수 없다. 거짓말이 판치는 한국에서 이런 진실이 더 알려져야 합니다~ 감사합니다 (2015년 06월09일 11시52분)
백의민족
진실을 알려주셔서 항상 감사합니다.
사탄은 이렇게 언론을 통해 과장,포장 ,비약시키고 심히 왜곡해서 국민들의 눈을 자꾸 가려 진실을 못 보게 하네요
깨어 있어야 겠습니다.
메르스 보다 제일 심각한 문제가 언론계와 정치계인거 같습니다. (2015년 06월09일 12시18분)
보배
명백한 팩트가 있는 기사입니다.^^* (2015년 06월11일 12시57분)
 
Search

미국에서 들려오는 승전가
최재형 감사원장을 위한 기도(祈禱)
안철수의 용기(勇氣)
비트코인과 적그리스도의 출현
텍사스 大정전과 말세의 징후들
비(非)공개처리된 김정은의 대남활동 지..
어린이 트롯 열풍의 영적 해석
황교안 전 대표의 죄(罪)



 1. 비트코인과 적그리스도의 출현
 2. 텍사스 大정전과 말세의 징후들
 3. 미국에서 들려오는 승전가
 4. 안철수의 용기(勇氣)
 5. 비(非)공개처리된 김정은의 대남활동 ..
 6. 최재형 감사원장을 위한 기도(祈禱)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