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4월5일(일) 17:08    

독자마당네티즌칼럼토론방행사·일정
리버티헤럴드 > Netizen > 독자마당
제   목
종말(終末)의 여로(旅路)를 다시 시작한 북한(金家集團)
[ 2010년 07월14일 22시08분 ]
글쓴이
lyndalim
조회수: 2185        
◎종말(終末)의 여로(旅路)를 다시 시작한 북한

written by. 이춘근

더 이상 북한의 무력 공갈과 도발에 전전긍긍하며 살아서 안 된다.. 우리국민 모두가 곧 도래할 북한의 급변사태에 대비해야 한다.

모든 생명체가 오랫동안 건강하게 살고 싶어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사회적 유기체인 국가도 오랜 시간 동안 망하지 않고 존속하는 것을 가장 중요한 목표로 삼는다. 그러나 역사의 교훈은 국가들이 생각보다 그렇게 오래 존속하지는 못한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

타니샤 파잘(Tanisha Fazal) 교수는 1816년부터 2000년 사이 지구상에 존재했던 국가는 모두 207개 나라였는데, 이 기간 동안 66 개 국가가 각종 이유로 멸망함으로써 국제무대에서 사라져 버렸다는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왕들이 주인이 아니라 ‘국민’ 이 주인인 국가들로 이루어진 국민국가(nation state)들의 시대가 시작된 것이 1816년인데 이로부터 184년이 지난 2000년 까지 세계 역사 속에 존재했던 국가들 중 무려 32% 가 사라져 버렸다는 말이다. 국가들의 멸망은 스스로 멸망한 경우와 외적의 침입을 물리치지 못해 멸망한 경우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멸망한 국가들 중 스스로 몰락한 국가는 16개국이며 외적의 침략 공격을 막지 못해 망한 나라가 나머지 50개국 이다.

자국 국민들에게 국민생활의 기본을 제공하지 못하는 나라들은 스스로 멸망할 수밖에 없는데, 국민 생활의 기본이란 국민들이 먹고, 입고, 자는 문제를 말 한다. 국민을 먹이고 입히는 것, 그리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일이야말로 국가가 오래 살기 위한 필수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국가의 필수적인 일을 도무지 제대로 행하지 못하면서도 상당기간 멸망하지 않고 버티고 있는 정치체제가 하나있다. 바로 북한이다. 이미 1990년대 초반, 국제공산주의가 총체적으로 붕괴되던 무렵, 북한도 다른 사회주의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곧 붕괴될 것이라고 예측 되었었다. 1990년대 이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회주의 국가들은 붕괴해서 없어져 버렸던지 혹은 중국, 쿠바, 베트남처럼 자유주의 시장 경제 제도를 부분적으로나마 수용함으로서 멸망의 길을 회피 했던지 두 가지 중 하나다.

우리나라의 친북좌파들은 시장경제제도의 도입을 통한 경제개혁을 거부하면서도 망하지 않고 버티고 있는 북한을 존경의 눈으로 바라보고 있다. 이들은 다른 모든 사회주의 국가들이 망했거나 ‘변절’ 했는데도 불구하고 북한은 꿋꿋이 버티고 있는데 그것이야 말로 주체사상과, 선군정치에 기초한 탁월한 지도자의 존재 때문이라며 북한 체제를 찬양 한다.

북한이 지난 20년 동안 망하지 않고 버텨 온 것은 북한 특유의 양아치적(rogue state)수법이 먹혀 들었기 때문이다. 국민을 먹이지도 못하는 나라가 ‘외세의 침략’ 운운 하는 것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 일이지만, 북한 정권은 핵무기, 화학무기, 장거리 미사일 등 대량파괴무기의 개발을 통해 국제사회로부터 많은 것을 뜯어 낼 수 있었다.

냉전이 종식된 세계에서 미국은 국제 공산주의의 지원을 전혀 받을 수 없는, 다 망해가는 북한을 미국에 대한 ‘전략적’ 위협이라고 간주하지 않았고 그 결과 북한을 멸망시켜야 할 시급한 이유도 없었다. 탈냉전 시대는 이 처럼 북한이 버틸 수 있는 틈새를 제공했다.

또한 지난 10년 동안 남한에 존재했던 정치 세력 역시 북한의 생존에 도움이 되었다. 고도의 전략적 고려에 기반을 둔 것이어야만 할 대북정책이 우화(寓話)에 근거를 둔 정책이었던 시절이었다. 돈으로 평화를 살수 있다는 몰상식이 대한민국 사회를 지배하던 지난 10여 년 동안 북한은 연명(延命)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비정상적 방법이 무한정 지속 될 수는 없는 일이다. 북한은 주민들에게 배급을 주지 못하게 되자 주민들에게 스스로 먹고 사는 방법을 강구하라고 했고 (2002년의 7.1 조치)결국 북한 주민들은 스스로 살 수 있는 터전을 개척했다. 소위 장마당이라고 불리는 시장이 북한 주민들이 생존을 보장하는 공간이었다. 사회주의 체제라면서 주민들에게 배급도 줄 수 없는 북한체제가 무너지지 않고 버틴 이유 중 하나가 바로 북한 사회 밑바닥에서 자라나기 시작한 ‘자본주의’ 였다는 사실은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국민을 폭압적으로 내려 누름으로서만 존재할 수 있는 김정일 체제가 김정일이 주는 쌀을 쳐다보고 살지 않아도 되는 장마당 아주머니들을 더 이상 방치할 수는 없었다. 란코프 교수의 말처럼 “북한 통치배 들에게는 집에서 두부를 만들거나 편리한 옷을 재봉하는 아줌마들이 '미국제국주의'나 '남조선 괴뢰'보다 더 무서운” 존재가 아닐 수 없었기 때문이다.

보통 사람들에게 ‘낙원은 시장’(Paradise is a Bazar) 이다. 시장은 정보가 자유롭게 소통되는 공간이다. 북한 주민들은 장마당에서 알면 안 되는 소식들과 알지 말아야 하는 사실들을 배우게 되었다. 북한 주민들은 간부가 주는 배급 없이도 자기 힘으로 살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국민을 먹이지도 못하는 나라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겠다고 큰 소리 치는 것의 황당무계함도 알게 되었다.

결국 김정일은 작년 11월 30일 자본주의의 싹을 자르는 화폐개혁을 단행했고, 피 땀 흘려 벌어 장롱 속에 모셔 두었던 쌈짓돈을 날려버린 분노한 북한 아주머니들은 국가 보위부 요원에게도 막무가내로 덤벼드는 판국이 되었다.

하늘같은 권위로 주민을 철권 통치하던 북한의 통치배 들은 당황하고 있다. 게다가 무소불위의 독재자 김정일의 건강도 급속히 악화 되고 있다. 북한의 통치배 들과 남한의 종북 세력에게 위안을 주었던 북한의 버티기는 이제 끝났다. 작년 초겨울 화폐 개혁을 단행한 이후 북한은 그동안 중지된 것처럼 보였던 ‘종말의 여로’를 다시 시작했다.

당황한 북한 통치 세력들은 자신들의 권력 유지를 위한 마지막 수를 두기 시작했다. 2010년이 시작된 이후 종잡을 수 없을 정도로 냉탕 온탕을 오가던 북한의 대남 및 대외 정책은 결국 천안함 격침 사건이라는 최대의 자충수를 두고 말았다. 북한의 무력 도발 행동은 미국의 항공모함과 잠수함이 서해바다로 진입할 수 있는 정당한 근거를 제공했고 이는 그동안 국제사회의 비난을 참아가며 북한의 존속을 지원 했던 중국을 분노에 몸서리치도록 만들 것이다.

이제 우리가 할 일이 무엇인지 분명하다. 우리가 할 일이란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일이다. 더 이상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방치하면 안된다. 더 이상 북한 통치배들의 무력 공갈과 도발에 전전긍긍하며 살아서도 안 된다. 우리 국민들 모두가 곧 도래할 북한의 급변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부지런해야 할 때다.(konas)

李春根(이화여자 대학교 겸임교수/미래연구원 연구처장)
** 이글은  한국경제연구원에 기고된 글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올린날짜 조회수
251 [PHOTO NEWS] 활빈단, ‘4대강 살리기’ 반대시위에 맞서 찬성시위 순회에 나서 korea 2010.08.06 2516
250 활빈단, ‘서해합동군사훈련’ 성공 기원 korea 2010.08.05 2406
249 활빈단, “서해합동훈련중 北도발공격시 해상자위권 발동, 응징분쇄하라!” korea 2010.08.04 2517
248 활빈단, 北 ‘목함지뢰’ 대량 방치수법의 대남침투도발 규탄! korea 2010.08.01 2565
247 [7.28재보선] 활빈단, 서울은평을구 선관위 앞에서 ‘바가지 찾기’ 및 ‘꼭투표 하기’ 캠페인 [3] korea 2010.07.27 2813
246 赤化 흉계의 전모 : 赤化 접수가 시작된 대한민국 lyndalim 2010.07.25 2299
245 前 인민군 특수부대 출신 귀순용사 이덕남씨 [인터뷰] [6] lyndalim 2010.07.25 4760
244 활빈단, 북찬양 한상렬 목사 입국시 ‘국민체포운동’ 촉구 및 ‘평양 추방’ 주장 korea 2010.07.23 2512
243 활빈단 “강용석의원,변명말고 대국민사과 후 국회의원 뱃지를 스스로 떼라” 질타 [2] korea 2010.07.23 2718
242 한상렬 보니 "친북인사 북송법" 꼭필요! 동남풍 2010.07.23 2274
241 이명박의 이념프로필 whiterose7 2010.07.21 2206
240 활빈단, 동해안 아야진해수욕장 등지에서 한미연합 군사훈련 성공기원 캠페인! korea 2010.07.17 2553
독자마당 종말(終末)의 여로(旅路)를 다시 시작한 북한(金家集團) lyndalim 2010.07.14 2186
238 영화 '포화속으로'를 보고 나라사랑 2010.07.13 2530
237 울산바위 앞 “6·25전쟁둥이들, 나라사랑실천 앞장서자” [2] korea 2010.07.11 2879
236 활빈단, “청와대(靑瓦臺)를 청화대(靑和臺)로” 신임 대통령실장 내정자에 첫 건의 korea 2010.07.09 2625
235 활빈단, 청와대 앞 “영포회·선진연대 등 비선조직 해체하라!” korea 2010.07.09 2360
234 활빈단, “권력의 단맛에 취한 불법사찰 공직자 엄벌하라!” korea 2010.07.07 2208
233 활빈단, “뱃놀이유람하다 뒤집힌 나사풀린 군장교 군복벗겨라!” [3] korea 2010.07.06 2965
232 보수주의자들은 믿지 않는다! [1] whiterose7 2010.07.05 2495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Search

북한판 임오군란? 軍식량배급 1/3 지시
세상 끝의 기도
말씀을 보내사 이 땅을 고치소서
9살 소녀는 팔리고 말하는 짐승들은 키..
북한군 코로나 사망자 속출 그리고 한국..
코로나19와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문
끝에 몰린 평양의 발악과 남은 자의 기..
코로나, 두려움 그리고 새 하늘 새 땅



 1. 세상 끝의 기도
 2. 북한군 코로나 사망자 속출 그리고 한..
 3. 북한판 임오군란? 軍식량배급 1/3 지시
 4. 9살 소녀는 팔리고 말하는 짐승들은 키..
 5. 말씀을 보내사 이 땅을 고치소서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