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23일(목) 14:22    

리버티헤럴드 > > 문화·예술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수도 한 복판에서 동성애 퀴어 퍼레이드
다음세대의 미래가 수년 내 결정될 것이다.

1. 동성애(同性愛) 운동은 사실상의 혁명(革命)이다. 동성애 확산은 생물학적 성별(性別)의 폐지와 일부일처제 포기, 동물과의 결합 등 성적 일탈을 만연케 해 사회의 도덕적 기초를 뒤흔든다. 결혼과 가족제도에 대한 부정으로 국가의 존립마저 위협한다. 종교적인 차원에선, 성경적 율법과 윤리를 포함한 기존의 질서를 뒤집는 도구로도 활용된다.

 

2. 동성애자 등 이른바 성(性) 소수자들의 행사 ‘퀴어문화축제’가 14일 저녁 열흘간의 일정으로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개막했다. 국가인권위원회도 참가했다. 홍보부스 운영 등 지원을 맡았다. 국가기관의 공식 참가는 올 해가 처음이다. 15일 도심행진은 참가자가 차량 9대에 나눠 타고 오후 4시 서울광장 → 을지로 1가 → 종로 2가 → 서울광장을 돌아온다.

 

퀴어축제는 세계적인 현상으로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수도 한 복판에서의 퍼레이드는 흔치 않다. 이른바 ‘진보정치’가 한국의 대세가 된 것도 배경일 것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동성(同性)결혼’을 지지해왔다. 그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지역언론(地域言論)인 ‘샌프란시스코 이그재미너(San Francisco Examiner)’ 2014년 10월12일자 인터뷰에서 대만이 아시아에서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는 첫 번째 국가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朴시장은 “한국이 첫 번째가 되면 좋겠다(I hope Korea will be the first)”가 말했었다.
 
집권여당은 차별금지법 제정과 동성결혼에 대해 우호적이다. 차별금지법은 LGBT(레즈비언(Lesbian)·게이(Gay)·양성애자(Bisexual)·트랜스젠더(Transgender) 등을 이유로 차별해서는 안 된다는 표면적 의미를 갖는다. 그러나 이들에 대한 제도적 보호는 동성애 확산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2007년 대선 당시 ‘18대 대선 후보 인권공약 검증토론회’ 등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의지를 수차례 밝혔었다. 당시 문재인 팬클럽인 ‘젠틀재인’이 공개한 ‘백문백답’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동성결혼(同性結婚)도 허용되어야 한다”고 답했다(출처 : 크리스천투데이 2017.2.2.).
 
민주당 소속인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2017년 1월14일 팟캐스트 ‘이박사와 이작가의 이이제이’에 출연해 동성애 문제 관련, “개인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성적(性的)인 정체성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에 논쟁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2014년 10월 이른바 동성애 차별금지의 내용을 담고 있는 ‘충남도민 인권선언’을 발표한 바 있다. 같은 당 소속인 이재명 성남시장 역시 1월31일 한겨레 인터뷰에서 “차별금지법에 적극 찬성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총선 직전인 2016년 3월2일 한국여성단체연합이 문의한 ‘성적(性的) 지향・성별 정체성을 차별금지 사유로 예시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에 대한 의견 관련, “차별금지에 관한 기본법 제정 필요성 공감(共感)”한다고 답했다. 당시 새누리당은 답변 자체를 거부했고 국민의 당·정의당·노동당·녹색당은 찬성(贊成) 입장을 밝혔다. 2012년 4월 총선 당시 동성애자단체인 ‘게이유권자파티’가 보낸 정책 질의서 회신을 통하여 차별금지법 제정에 찬성한 국회의원 당선자 역시 민주당 소속이 19명으로 가장 많았다(통진당 7명, 새누리당 4명).

 

대다수 한국인은 물론 교회마저 불평과 불만, 죽은 자 가운데 잠자는 사이에 대지(大地)의 한쪽 끝이 무너져 내린다. 다음세대의 미래가 수년 내 결정될 것이다.

  
Joshua Kim(Sung Uk)의 전체기사  
2017년 07월16일 04시51분  

전체 독자의견: 1 건
오직예수
진정한 그리스도인이라면 절대 진보좌파가 될 수 없다는 말씀에 끄덕입니다
우리는 변하지 않는 절대진리를 믿습니다
보수정당의 힘으로 간신히 막고 있는 세계적 현상인 동성애확산을 언제까지
막아낼 수 있을지 걱정하셨던 강의를 들으며 같은 마음으로 우려했습니다
한반도에서의 복음의 대폭발, 영적 대부흥만이 답이라고 생각합니다
주여, 이 복을 위해 우리가 감당할 대가지불이 무엇이든 감당하게 하소서 아멘아멘 (2017년 07월16일 23시25분)
 
Search

야만과 독재의 수출국
中國제국주의에 빨려가는 날
北, 기독교 문명의 북진을 저지할 미친 ..
北내분? 김정은, 최룡해 내세워 황병서 ..
다시 불거진 김정은 건강이상설
“살인정권” 北,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
親中? 선교하는 통일한국이냐 침몰이냐
단순히 ‘전쟁을 막아 달라’는 기도 이..



 1. 北내분? 김정은, 최룡해 내세워 황병..
 2. 다시 불거진 김정은 건강이상설
 3. “살인정권” 北, 테러지원국으로 재지..
 4. 中國제국주의에 빨려가는 날
 5. 北, 기독교 문명의 북진을 저지할 미친..
 6. 야만과 독재의 수출국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