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6월29일(목) 12:16    

리버티헤럴드 > > 문화·예술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아베, 마각(馬脚)을 드러내나?
아베 내각의 '한국 정벌 전략'

공식 사이트에 개제된 이번호 주간문춘 특집기사 소개. '이제 참는것도 한계다. 아베 측근에게선 정한론(征韓論)까지...한국의 급소를 찌른다!'라고 적혀 있다.

일본의 강경 보수 잡지이자 월간 문예춘추(文藝春秋)의 자매지인 주간문춘(週刊文春)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을 깎아내리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해 파문이 예상된다.

 

이 주간지는 14일 발매된 21일자 호의 '한국의 급소를 찌른다'는 특집 기사에서 아베 총리 주변의 소식통을 인용해 아베 총리의 생각을 전했다. 기사 내 소식통에 의하면, 아베 총리는 "중국은 마음에 안드는 국가지만 외교는 가능하다. 그러나 한국은 교섭조차 할 수 없는 어리석은 국가다"라는 발언을 한 바 있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이 일본과 대립각을 세우는 것은 반일을 부추기는 주변의 간신 때문이고, 그 필두가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라고 이 잡지는 덧붙였다.

 

이어서 이 잡지는 아베 총리 측근이 한국에 대한 비공식적 제제를 검토하고 있다며, 새로운 차원의 정한론(征韓論. 한국 정벌 전략)을 제시했다. 기사 내 소식통은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일본 기업의 배상 판결을 거론하면서 "일본 기업이 배상금을 강제적으로 징수당하면 대항조치는 금융 제재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또 "일본의 거대 은행들이 융자를 한번에 끊으면 삼성은 하루만에 파멸할 것이다"는 망언도 서슴치 않았다.

 

주간문춘은 우익 성향의 잡지인데다 가십 성향이 강하기 때문에 아베 내각의 망언으로 무조건 단정짓기는 어렵다. 그러나 이 잡지의 기사가 국내 언론사에 이미 보도된 이상 논란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아울러 이 내용이 사실에 근거하고 있고, 일본 정부의 정한론이 실질적일 경우 북한 정권 붕괴 이후 대한민국 정부의 동아시아 전략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잡지협회에 따르면 주간문춘은 올해 3분기 호별 평균 70만 1천200부가 발행되었다.

 

  
전진우(객원기자)의 전체기사  
2013년 11월15일 02시53분  

전체 독자의견: 2 건
한국에 대한 아베수상 의 실망"실망
일본" 주간 문춘 잡지 는  일본의 우익 이라기보다 는 좌파에 각까운 잡지이다.  주간 잡지 구성원  조총련계 와 친한파 로 뒤섞여 있는 한국판  한겨레 잡지 로 보면된다. 가능한 일본"사회 를 민주화 시키는 야당 잡지 로 인식 된다. 한때는 아베수상을 매도하기도 하고 소송.까지 갔던 사건의 잡지이다.단지  좌파 세력 에 굴하지 않는 일본 수상, 으로서  일본좌파 의 시기의 대상이며, 주간문춘 은 일본 라면집, 과 동네 미장원에서  자주볼수있는 잡지일뿐" 이다. (2016년 01월01일 16시42분)
성숙한 대한민국 으로 거듭나자"
일본" 좌파 들은 일본 종교 단체 라고 보아도 틀리지 않을 만큼 일본 기독교" 규모는 작지만 일본" 정권과
사회 를 휘두른다. 동맹교단" 의 범위는 좁지만 유능한 사람들이 거의 사회주의자들 이거나 사회주의 전력이 있는 구성원 으로결집" 인권과 자유를 존중하는 보수출신 들이 목소리를 내지 않기 때문이다.오히려  일본"속 여호와의 증인이나. 일본 토속교, (유교) 남요호랑계교 중심에 좌파와 반대되는 사람들이 많은 탓" 이다.어쩌면 그들의  종교활동 이 일본"  정부 를 돕고 있다. (2016년 01월01일 16시55분)
 
Search

“남·여학생 교복의 차이를 없앤다?”
통일의 키를 잡은 한국 교회
분단을 가를 천국의 열쇠
美, "美中 외교안보 대화서 대북압박 강..
트럼프, 웜비어 사망에 "북한 정권 잔혹..
美 국무부 "북한 비핵화해야 대화할 것"..
한국 대통령 특보 "北 핵실험 중단시, ..
트럼프 “웜비어 의식불명 정말 끔찍한 ..



 1. 분단을 가를 천국의 열쇠
 2. 통일의 키를 잡은 한국 교회
 3. “남·여학생 교복의 차이를 없앤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