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8월16일(화) 09:04    

리버티헤럴드 > > 북한·통일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북한이 끝까지 집착한 남한의 어느 혁명가(?)



 이 신영복은 북한이 집요하게 데려가려 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2016년 외교부가 비밀해제한 ‘베트남 억류공관원 석방교섭 회담(뉴델리 3자회담)’이라는 제목의 외교문서가 있다. 1978년 12월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3자회담 내용을 담은 것이다. 당시 북한 측 대표단 표현에 따르면, “이 회담은 남선(南鮮·남조선의 약자) 혁명가와 월남에 억류되어 있는 남선 인원과의 교환을 위한 것”이었다. 

 이 외교문서에는 북한이 남한의 한 혁명가를 애타게 데려가고 싶어 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당시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그 혁명가가 바로 신영복이었다. 좀 더 설명하면 이렇다. 남(南)베트남이 패망한 1975년 4월30일 우리 외교관 9명도 공산화된 베트남에 억류됐다. 결국 1978년 인도 뉴델리에서 ‘베트남 억류 공관원 석방 교섭을 위한 뉴델리 3자회담’이 극비리 열렸다. 한국과 북한, 북베트남 공산정부의 3자 비밀협상이었지만, 사실상 한국과 북한의 양자(兩者) 대화로 진행됐다.   

 헌데 북한은 한국 외교관 9명 인도의 대가로 통혁당 관련자 3명 등 남한 내 지하당 사건에 연루된 이들을 인도해 달라고 생떼를 부렸다. 우리 측은 ‘자국민 북송은 안 된다’는 원칙 아래 남한 출신 복역자 송환을 거부했다. 대신 북한 출신 간첩 및 재일교포 출신 간첩의 명단을 제시했다. 당황스런 일이었다. 북한은 이런 한국 요구를 무시한 채 남한 출신 복역자 인도만을 끈질기게 고집했다. 이는 김일성이 남파간첩보다 남한 내 김일성추종자들을 더 소중하게 여기고 있었다는 뜻이었다. 

 당시 북한이 끝까지 송환을 요구한 남한출신 11명 중 한 명이 신영복이었다. 이것은 남한 내 지하당 입당자에 대한 북한의 특별한 관심을 보여주는 대목이기도 하다. 아이러니한 일이지만, 한국 정부의 ‘자국민 송환 거부’ 원칙 고수로 신영복은 한국에서 여생(餘生)을 보낼 수 있었다. 여러 권의 책을 썼고 ‘대통령이 존경하는 사상가’가 될 수 있었다. 북한의 강력한 희망을 한국 측이 받아들였다면 여생을 북한에서 보냈을 것이다. 

 도서관에서 신영복의 책을 읽으려 한 적이 여러 번 있다. 마음이 불편해 끝까지 책장을 넘기지 못했다. 대한민국에 대한 뿌리 깊은 반감도 그렇지만, 예수 없는 인본주의, 세상 냄새가 강렬해 흥미를 느낄 수 없었다. 목사들 중에 신영복을 존경한다고 말하거나 설교 시간에 인용하는 이들을 보면 의아해진다. 세상을 보는 눈이 병든 그리스도인들이 그만큼 많다는 뜻일 것이다. 

 경건해 보여도 세상 얘기만 나오면, 눈빛이 바뀌는 사람들. 정의·평등·평화·인권을 앞세워 실은 마르크시즘이나 네오마르크시즘, 또는 가장 악질적 형태의 사회주의인 주체사상에 경도된 목회자들이 많은 것이다. 이데올로기. 자기 의를 위해 하나님을 도용하는 인간의 고질적 죄악이 넘치는 시대다. 

 하나님을 대적하여 높아진 견고한 ‘이론’은 언제나 선(善)을 가장한 위선(僞善), 설익은 정의를 앞세워 인간을 죽음으로 내몰았다. 정욕에 굶주린 교만한 자들은 비린내 나는 주검들 앞에서 겸손해지지 않는다. 역사 속 주님의 기이한 행적을 지우며 오늘도 왜곡을 서슴지 않는다. 내일의 권세를 탐하는 탓이다. 뒤틀어지는 작금의 대한민국 역사가 주님의 시각에서 온전히 다시 세워질 수 있기를 기도한다. 

 “우리가 육체에 있어 행하나 육체대로 싸우지 아니하노니. 우리의 싸우는 병기는 육체에 속한 것이 아니요 오직 하나님 앞에서 견고한 진을 파하는 강력이라. 모든 이론을 파하며 하나님 아는 것을 대적하여 높아진 것을 다 파하고 모든 생각을 사로잡아 그리스도에게 복종케 하니. 너희의 복종이 온전히 될 때에 모든 복종치 않는 것을 벌하려고 예비하는 중에 있노라(고린도후서 10:4-6)”

하나님. 저희 안에 강력으로 임하신 주님의 말씀으로 하나님 앞에 견고한 진, 모든 이론, 하나님 아는 것을 대적하여 높아진 것을 다 파하여 주옵소서. 온갖 인본주의 이데올로기, 거짓과 위선에 터 잡한 어둠의 영들이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깨어지게 하시어 모든 생각이 그리스도에게 복종케 된 이들, 예수의 제자들이 일어나게 하옵소서. 그렇게 주님의 선하고 기쁘고 온전하신 뜻을 이루는 자들이 저희가 되게 하옵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039)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2년 07월23일 01시20분  


 
Search

‘조지스트’들은 희년제도를 곡해하고 있..
삼성을 노조가 경영한다고요?
자유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토지를 공유하자는 그리스도인들
한민족의 링컨 대망론
말로는 “복음통일”, 행동은 ‘햇볕정책..
대깨문 목사님의 탄생
북한이 끝까지 집착한 남한의 어느 혁명..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