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9월21일(화) 00:58    

리버티헤럴드 > > 북한·통일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40만 그리스도인들이 부르짖는다.
거룩한 공화국

현재 북한에서 복음을 받아들인 지하 기독교인의 수가 40만 명에 달하며 또 1994년 대량 아사 당시 고난의 행군 기간에 음식을 구하기 위해 중국 등지로 나갔던 이들로 인해 복음이 북한 땅에 다시 들어가게 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것은 현재 리버티대학교에서 한인 교수로 활동하고 있는 한인 1.5세 팀 창(Tim Chang) 교수가 13일 한 선교컨퍼런스에서 제기한 것인데요.


팀 교수는 북한의 기독교의 변화를 3가지 기점을 두고 분석했습니다. 우선 김일성 통치 이후부터 1972년까지를 기독교 말살 시기, 1972년부터 1995년까지는 조선그리스도교연맹 등을 통한 정치적 목적의 대외 기독교 선전 시기, 1995년부터 현재까지를 ‘영적 각성의 시기’로 나눴습니다.


95년이면 한국이 근대화 이후 소위 민주화가 되면서 풍요, 번영, 자유가 번지고 교회엔 혼란과 음란, 타락이 풀린 때인데요. 오히려 북한의 기독교는 고난 속에서 영적 각성의 기회를 맞게 됐다는 분석입니다. 팀 교수는 “1994년 대기근 이후 중국으로 식량을 구하러 가서 복음을 다시 가지고 온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며 “이것은 사람이 아닌 오직 하나님의 방법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기독교인의 상황과 관련, 팀 교수는 “평양에서는 기독교가 철저히 통제되고 있지만, 현재 지방 도시의 기독교인들은 인민으로서의 자리만 지키고 있다면 사실상 처벌하지 않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있다”며 “평양에서는 이러한 지방의 상황은 모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첨언하자면, 북한의 기독교인 탄압은 단연 세계 최악입니다. 성경 속의 사도 바울은 참수됐고 사도 베드로는 십자가에 거꾸로 매달려 죽었고, 야고보·빌립·마태·마가·누가·도마 등 예수님의 제자들은 하나같이 순교 당했습니다. 헌데 이 순교행전이 지금도 멈추지 않고 기록되고 있는 곳이 북한입니다.


다만 가난과 부패 역시 세계 최고인 탓에 지방에서는 뇌물 등을 통해 처벌에서 벗어나는 기독교인들도 많습니다. 팀 교수는 이런 부분을 지적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는 또 “우리가 복음 통일을 위해 기도하고 있는데, 북한에 있는 지하교인들도 반드시 이것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복음통일의 날까지 함께 기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팀 교수가 지적한 것처럼 북한 지하교인 40만 명설은 국제 선교단체인 오픈도어스에서도 제시하는 수치입니다. 오픈도어스 최신 자료 역시 “북한 정권의 심각한 종교 탄압 속에서도 기독교인이 매년 증가하는 추세”라며 “현재 북한 지하교회 기독교인들이 20만에서 40만 명에 이를 것”이라고 추산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엉망진창이고 온 세상에 난리와 난리 소문뿐이지만, 오히려 하나님은 사탄이 가장 극렬하게 공격했던 북한 땅에 순결한 주님의 신부들을 훈련시키고 있습니다. 40만 의 기독교인들이 ‘살려 달라’며 부르짖는 기도소리를 하나님은 언젠가 응답하실 것입니다. 


“이 묵시는 정한 때가 있나니 그 종말이 속히 이르겠고 결코 거짓되지 아니하리라 비록 더딜지라도 기다리라 지체되지 않고 반드시 응하리라(하박국 2:3)”


이어지는 하박국 3장2절로 “여호와여 내가 주께 대한 소문을 듣고 놀랐나이다 여호와여 주는 주의 일을 이 수년 내에 부흥케 하옵소서 이 수년 내에 나타내시옵소서 진노 중에라도 긍휼을 잊지 마옵소서”라는 말씀처럼, 우리는 정해진 북한의 구원과 복음의 통일을 수년 내 이루어 달라고 하나님께 탄원할 뿐입니다.


‘지체되지 않고 반드시 응할 것’을 믿는 우리들은 임박한 복음 통일된 대한민국이 어떤 나라일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상상할 필요가 있습니다. 마치 영국의 청교도들이 계몽주의와 그 신학적 열매인 이신론(理神論·Deism)이라는 세상의 쓰나미 앞에서 ‘거룩한 공화국’의 비전을 가지고 1차 대각성을 이끌고 미국을 건국한 것처럼, ‘거룩한 공화국’ 거룩한 통일한국이 이 땅 남은 자들의 비전이 돼야 할 것입니다.


종교개혁의 영적인 파도 속에 살았던 필그림 파더스, 이 건국의 아버지들은 하나님이 인간 세상에 주신 교회, 가정 그리고 시장(市場)이라는 성경적 핵심 가치를 지켜야 한다고 믿었습니다. 그래서 시장의 자율과 창의를 기초로 한 질서를 지지했지만, 이것은 투기적 맘몬주의가 아닌 강한 윤리적 기초를 가진 근대 자본주의로 발전해 갑니다.


거룩한 공화국을 꿈꿨던 청교도들의 뿌리는 종교개혁이었습니다. 루터를 이어받은 칼뱅은 이윤추구, 심지어 ‘이자놀이’도 허용했지만, 약자의 피해는 보상해 줘야 한다고 말했고 막스 베버는 이를 교황과 그 패거리만 잘 먹고 잘 살던 투기적 중세 자본주의가 아니라 강한 윤리적 기초를 지닌 근대 자본주의로 정의합니다. 자본주의라는 외형 말고도 내적인 정신이 중요하다고 한 것입니다.


청교도들의 ‘거룩한 공화국’ 비전은 결국 미국 헌법을 통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로 정착이 됩니다. 종교개혁이 국가 차원에서 열매 맺은 첫 번째 사례요, 이것은 그 뒤의 소위 자본주의 정신, 즉 기독교 정신, 청교도 정신이 바탕이 된 것입니다. 거룩한 공화국을 위해 거룩한 교회, 거룩한 가정, 거룩한 시장을 이야기 합니다. 현실과 이상이 분리된 것이 아니라 성경적 이상을 공중 권세 잡은 현실 속에 이루자는 것이었습니다.


위대한 청교도 운동가 존낙스를 이어받은 17세기 존스퍼는 ‘청교도 운동의 본질’은 “자신이 속한 단체, 국가를 기독교 사회의 한 모델로 만들기 위한 노력”이라고 말합니다(1603. ‘영국 청교도주의’). 존 밀턴은 자신의 책 ‘실락원’에서 “사탄은 천상에 가기 위해 인간을 타락시켰지만, 예수 그리스도는 사탄의 계획을 무너뜨려 승리했다”고 전제한 뒤 “인간의 모든 일 속에는 하늘에 대한 관심이 나타나 있고, 그리스도인은 나라를 차지하는 것이 승리가 아니라 그리스도를 구주로 신뢰하며 가는 것이 승리”라고 말합니다.


너무 당연한 말이죠? 아마 나라 위해 기도하는 여러 분이나 저나 같은 생각일 겁니다. 그러나 밀턴의 말에 힘이 실리는 것은 그가 영국 청교도 혁명을 이끈 올리버 크롬웰의 비서로 일하며 현실 정치에 이런 기독교 이상을 실천한 탓입니다. 북한이 열리고 이뤄질 복음으로 통일될 국가는 유럽의 종교개혁가들처럼, 영국의 청교도들처럼, 미국의 필그림파더스처럼 그리고 기독교 입국론을 설파하고 실천했던 이승만처럼, ‘거룩한 공화국’이 돼야 합니다. 기독교 정신이 지배하는 선교하는 민주공화국입니다.


인간의 힘으로, 능으로 이루지 못할 것임을 알고 있습니다. 고난이 뒤 따를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12년 6개월간 옥살이를 하면서 ‘견디는 자는 이기리라’고 외쳤던 또 다른 위대한 청교도 운동가 ‘천로역정’의 존 번연처럼, 하나님이 주신 꿈을 버리지 않고 견디는 자는 마침내 이기게 될 것입니다.


하나님. 가련한 북한 동포 하루 빨리 구원해 주옵소서. 40만 지하 기독교인의 기도와 합하여 하늘의 금향로에 기도를 올려드리오니 어둠의 38선 깨뜨리고 평양에 주님의 성전이 세워지게 하옵소서. 그렇게 ‘거룩한 공화국’, 기독교 정신이 지배하는 선교하는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무너진 장막을 일으켜 주옵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1년 09월05일 01시05분  


 
Search

[특집] 한국 목사님들이 가장 많이 오해..
“남녀 경계 없애라”는 주디스 버틀러가..
하나님을 대적하는 이데올로기를 만들어 ..
희한한 격투기선수와 기독청소년퀴어?
“5만 국군 섬멸” 중국 공산당 영화와 ..
불교에서 말하는 동성애
요즘! 666이 왜 이리 많은가?
교회를 해체해 결국 적그리스도를 부르는..



 1. [특집] 한국 목사님들이 가장 많이 오..
 2. “남녀 경계 없애라”는 주디스 버틀러..
 3. 하나님을 대적하는 이데올로기를 만들어..
 4. 희한한 격투기선수와 기독청소년퀴어?
 5. 불교에서 말하는 동성애
 6. “5만 국군 섬멸” 중국 공산당 영화..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