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18일(월) 07:53    

리버티헤럴드 > > 자유통일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7만 명의 金成昱이 韓國에 있다
군인 1만 명 강연기(記)

올해 80여 곳 가까이 군대를 돌았다. 서울, 부산, 대전, 목포 등 大도시를 거쳐 철원과 대관령 전방에 이르기까지. 가리지 않았다. 참모총장님을 모시고 강연하기도 하고, 스무 살 갓 넘은 앳된 사병들만 모아 놓고 말한 적도 많다. 지난 해 강연까지 합치면 줄잡아 군(軍)강연 100번은 넘는다. 한번 강연에 적게는 50명에서 많게는 300명 이상. 100명씩 들었다고 해도 1만 명의 군인을 교육한 셈이다. 
 
군(軍)강연은 시간과 노력을 필요로 한다. 산골 구석 대대 급 부대를 돌면, 오며 가며 버스에서 하루를 보내야 한다. 노트북 배터리를 하나 더 구해 차 안에서 일할 때도 많다. 시골로 갈수록 시설도 좋지 않다. 마이크 성능이 나빠 육성(肉聲)으로 강연하는 건 기본이다. 파워포인트를 쏘아주는 빔프로젝터도 엉망이다. 소리를 더 내야 하니 2시간 가까이 「외치고」나면 맥이 풀린다. 
 
남들에게 강연료를 말해 주면 『왜 가느냐?』고 묻는다. 그래도 틈만 나면 나는 다시 군대로 달려간다. 장병들의 졸리고 의혹에 찬 눈빛들이 강연 이후 달라져있다. 현저히 달라진 얼굴을 보면서 희망을 찾는다. 사인(sign)을 해달라거나 연락처를 묻는 이들도 적지 않다. 사관학교 강연은 흡사 종교부흥회(復興會) 수준이었다.
 
강연의 백미(白眉)는 장교와의 만남이다. 별을 단 사령관에서 영관, 위관 급에 이르기까지 강연은 「교우(交友)의 장(場)」이 된다. 한번 강연에 최소 2~3명의 직업군인들과 대화를 나눈다. 200명은 넘었을 장교들의 이야기는 신선한 충격이다. 구체적 팩트(fact)는 모르더라도 그들은 나보다 훨씬 오른쪽에 가 있곤 하다! 이들이 노무현·김대중 좌익대통령 시절 어떻게 견뎌냈을까? 의아할 지경이다. 
 
「200명은 넘었을...」 이 부분이 중요하다. 몇 명의 우익이 아니다. 나와 만난 「200명은 넘었을」 장교들은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분개(憤慨)하고 김정일에게 화가 나 있었다. 해군은 조금 더하다. 「7년을 기다려왔다」는 젊은 장교의 날선 눈빛은 지금도 잊을 수 없다. 
 
좌익들 깽판에 대해서도 「뭔가 잘못되고 있다」고 느껴온 것 같다. 강연에서 구체적 팩트를 알게 되면 무릎을 친다. 통상 두 번 이상의 박수를 받으며 연단을 내려온다. 
 
장교들이 분노하는 대상은 김정일과 좌익만이 아니다. 바로 한나라당이다.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군(軍)이지만, 헌법은 총강에 군(軍)은 「국가안보와 국토방위의 신성한 의무를 수행하는 것을 의무로 한다」고 돼 있고, 5조2항에도 군(軍)은 「헌법정신을 수호하고 헌법의 가치를 지킨다」고 돼 있다. 
 
장교들은 국가안보도 헌법정신도 내동댕이친듯한 한나라당의 여론추수(追隨)형 기회주의에 분노한다. 「나라가 이 모양인데 지금 뭘 하고 있느냐?」 계급이 높을수록 더 답답해한다. 
 
대한민국 군대 역시 좌익정권 10년의 대못이 박혀있을 것이다. 간첩도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지난 1년 확인해 본 국군의 주류(主流)는 여전히 건강하고, 튼튼했다. 
 
대한민국이 적화(赤化)되지 못하는 중추는 바로 국군이다. 군(軍)이 존재하는 한 연방제를 통한 점진적 적화도, 전면전을 통한 급진적 적화도 쉽지 않을 것이다. 어떤 식의 적화든 군(軍)은 최후에 용서치 않을 것이다. 이것이 헌법에 의해 조직된 국가안보와 헌법정신의 수호자라는 군(軍)의 존재이유이기도 하다. 
 
2009년 현재 군 간부인력 7만 여명. 지금 대한민국에는 7만 명의 金成昱이 존재한다. 나는 나서고 그들은 잠잠히 천시(天時)를 기다릴 뿐. 김정일과 좌익의 혁명은 실패가 담보돼 있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09년 06월17일 01시21분  

전체 독자의견: 3 건
김필재
오늘 어느 공무원과 이야기 해보니 자유통일후 가장 장래가 있는 직업군이 군인-공무원이라 하더군요. 적화되면 처형 1순위이고, 통일후 자원해서 북에 가면 2계급 특진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예전에 군에 있는 대령이 그러는데 마음만 먹으면 북경까지 간다고 했습니다. 아시아에서 중국을 방어할 수 있는 유일한 군대가 대한민국 육군이라 했습니다. (2009년 06월17일 09시49분)
writer
앞으로 군부대 강연, 각급 학교 안보교양(?)강연 기회가 주어지는 한 열심히 순례하시다 보면 김기자님 장래에 기필고 가슴 벅찰 일이 생길 것입니다. 아시다시피 모세도 요셉도 다윗도 하나님께서 오랫동안 광야에 숨기시며(마치 시대에 잊혀진 사람들처럼) 훈련시키신 깊은 뜻이 계신 것입니다. 하나님의 방법이 가장 현명하고 빠른 지름길이더군요.

일전에 잠깐 언급하였던 이야기가 있었지요. 인터넷에 떠도는 김기자님에 대한 왜곡된 정보를 가지고 김기자님을 함부로 폄훼하던 그 지독하게 외골수인 386 선배 말입니다. 마음이 영 언잖았던 그 논쟁 이후에 그분 처남과 장인이 두 어달 사이에 횡사를 하셨다는 소식을 접했는데... 지금은 자기 자신마저 갑자기 건강이 나빠져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는 얘기가 들리는군요. 여전히 그 외골수 386 반골의식를 버리지 못한체 말입니다.

그 선배를 보니 주위에 죄인들을 정말 긍휼히 여기며 살아가야겠다는 생각이 깊어지는군요. 그리스도인들은 정말 함부로 누구를 미워해서도 안 될 사람들입니다. 세상이 참 그걸 힘들게 만들지만... (2009년 06월17일 17시28분)
김덕년
대한민국 최후 보루인 군을 확실히 믿습니다,김성욱 기자님에 안보강연이 군을 더욱건강하게 단련시키는 계기가 되리라 확신합니다,저도 시간과 기회가 주어진다면 국가안보와 관련된 강연을 하는게 저에 꿈과희망입니다,물론 순수한 자원 봉사 적정신으로 말입니다, (2009년 06월17일 20시07분)
 
Search

민주당 내홍(內訌)
교회를 공격하는 슈퍼맨
이재명, 대장동 공문에 10차례 서명
트럼프를 오징어게임 악당에 비유한 억지
“이재명, 가상대결 윤석열·홍준표에 밀..
전기봉 맞는 한국인·쇠사슬 맞는 위구르..
이재명 턱걸이 승리로 정권교체 가능성이..
최악의 드라마 오징어게임과 종말 그리고..



 1. 최악의 드라마 오징어게임과 종말 그리..
 2. 민주당 내홍(內訌)
 3. 교회를 공격하는 슈퍼맨
 4. 신학대학원에 등장한 퀴어 예수
 5. 이재명, 대장동 공문에 10차례 서명
 6. 전기봉 맞는 한국인·쇠사슬 맞는 위구..
 7. 청와대의 북한 공작원
 8. 엽기적인 그녀
 9. 트럼프를 오징어게임 악당에 비유한 억..
 10. 탈레반 젠더교육에 231억 원?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