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24일(일) 14:01    

리버티헤럴드 > > 자유통일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북한에 자유와 생명을 주자"
김성욱 기자, "북한을 선점하라"출판기념강연 통해

『대한민국 적화보고서』로 2006년 국내 좌익의 실체를 폭로했던 김성욱 기자가 이번에는 『북한을 선점하라』(도서출판 세이지)를 출판, '한반도 자유통일 비전'을 선포했다. 9일 저녁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출판기념회를 통해서다.

 ▲ 김성욱 기자의 저서『북한을 선점하라』출판기념회에는 200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konas.net

 이날 김성욱 기자는 출판기념강연을 통해 북의 주민들에게 자유와 생명을 주자고 역설했고, 200여 참석자들은 박수로 찬사를 보냈다. 우선, 김 기자는 "북한 주민들에 대한 도덕적 의무감에 고통스러워 쓴 책"이라며 저술 계기를 밝히면서, 이 책은 "김정일 치하에서 절규하고 아우성치고 살려달라는 북한 주민들의 외침이기도 하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성욱 기자는 북의 인권상황을 외면하는 현재 우리 국민들의 인식이 변하지 않는 한 우리 대한민국에 돌아오는 것은 "칼과 기근 뿐"이라며, 지난 천안함 폭침과 최근 연평도 포격이 이를 증명해준다고 지적했다.

 즉, 과거 '인도적 지원'이라는 방법으로 "(지원이)북한 주민들에게 돌아간 것이 아니라 북 정부에 돌아갔다"며 "오히려 북 정권이 살아나고 결국 우리에게 돌아온 것은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이라는 것이 김 기자의 주장이다.

 따라서, 김 기자는 "이제는 더 이상 침묵해서는 안 된다. 자유통일로 나가야 한다. 북한에 자유와 생명을 주자"며 "이것은 대한민국의 국가 의무이자 도덕적, 법적 의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세이지아카데미' 개원식 및 ‘혜원·규원 석방운동 선포식’이 함께 진행됐다. 세이지아카데미는 북한정권의 해체를 가속하고 자유통일을 이룬다는 취지 아래 만들어진 세이지코리아(대표 김미영. 전 한동대 교수)가 주도하는 자유통일의 주력이 될 청년층에 대한 교육사업이다.
 
 '혜원·규원'은 재독공작원의 선전에 속아 북에 넘어갔다가 단신으로 대한민국에 망명한 오길남 박사의 두 딸 이름이다. 혜원·규원 양은 북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북 정치범수용소의 해체를 목표로 그 시작을 ‘혜원·규원 석방운동'으로 실행한다는 것이다.

 ▲ 이날 출판기념식에는 주선애(장신대)명예교수와 개신교계 북한인권운동가 등 주요인사들이 참석했다.ⓒkonas.net

 한편, 이날 행사에는 주선애(장신대) 명예교수와 개신교계 북한인권운동가, 시민 약 200여명이 참석했으며, 조갑제(조갑제닷컴) 대표와 이용희(에스더기도운동) 교수는 축사로 이들의 뜻에 동참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강치구(코나스)의 전체기사  
2010년 12월10일 08시25분  


 
Search

이런 멋진 정치인을 지지합니다
안철수의 독한 말 “이 사람은 조커”
“왜군을 몰아낸 이순신 장군”이라고 높..
BTS가 왜 거기서 나와
민주당 내홍(內訌)
교회를 공격하는 슈퍼맨
이재명, 대장동 공문에 10차례 서명
트럼프를 오징어게임 악당에 비유한 억지



 1. 최악의 드라마 오징어게임과 종말 그리..
 2. 민주당 내홍(內訌)
 3. 교회를 공격하는 슈퍼맨
 4. 신학대학원에 등장한 퀴어 예수
 5. 이재명, 대장동 공문에 10차례 서명
 6. 청와대의 북한 공작원
 7. 전기봉 맞는 한국인·쇠사슬 맞는 위구..
 8. 트럼프를 오징어게임 악당에 비유한 억..
 9. 윤석열과 역술인
 10. 엽기적인 그녀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