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22일(월) 10:53    

리버티헤럴드 > > 이념분석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민경우, “국가보안법의 소멸은 도도히 흐르는 민족 대단결 운동의 승리를 예고하고 있다.”
역사를 위한 기록 : 자칭 진보인사 문제발언록 (15)

  < “국가보안법의 소멸은 도도히 흐르는 민족 대단결 운동의 승리를 예고한다.” >
 
 ▲"당신(재판관)들은 판결을 통해 국가정보원 지하 밀실에서 자행된 고문과 공안검찰의 시대착오적인 수사에 합법성을 부여해 주었다. 당신들이 법조인으로서의 소신과 양심에 기초하여 판결했다면 국가보안법은 이미 오래 전에 사라졌거나 설사 현재 존재하더라도 존폐 논란에 휩싸이지는 않았을 것이다. 국가보안법은 조만간 사라질 것이다. 설사 법률로 잔존하더라도 이미 존립 근거는 사라졌다. 국가보안법의 소멸은 도도히 흐르는 민족 대단결 운동의 승리를 예고하고 있다. 역사의 퇴물로 사라질 국가보안법에 대한 고법 8부의 입장을 지켜볼 것이다." (2004년 8월 26일 항소심 3차 공판 최후변론문 서울 고등법원 309호)
 
 
 <“反제국주의라는 목표 하에 혁명적 수령관, 일당체제를 통합한 것은 북의 强點” >
 
 ▲(전략)…필자가 보기에 북의 정치체제를 비판하는 견해는 대체로 다음과 같다. 서구민주주의의 잣대를 가지고 주로 혁명적 수령관, 일당체제를 비판하고 그러한 정치체제가 기형적이고 전근대적이며 비합리적인 특성과 연관되어 있다고 보는 것이다. 하나하나를 떼어놓고 보면 크게 틀린 말은 아닐 듯 하다. 사회주의를 유지하고 있는 것, 고도의 군사체제, 세계화된 주류 질서와 대립하는 민족적 요소의 강조 등이 그러하다. 전근대적 전통의 강한 온존 문제는 그러한 각각의 요소를 하나로 통합해내는 역동성이다. 반제라는 목표 하에 여러 가지 요소를 통합해낼 수 있었던 역사적 실체가 민족과 민족주의이고 그것을 실현한 것은 북의 강점이지 약점이 아니다…(후략) (2005년 6월 13일 ‘통일뉴스’의 ‘민족에 대하여(3)’에서)
 
 
 < “北은 농촌에서 사상·문화 혁명을 추진하고 공업이 농업을 지원함으로써 사회적 불안정의 소지를 없앴다?”>
 
 ▲(전략)…그럼에도 북이 농업분야에서 기술혁명을 강조한 것은 농민. 농촌. 농업 분야를 사상. 문화적으로 개조함과 함께 도시. 노동자. 공업의 근대적 성과를 농업에 투여하여 농촌을 사회주의적으로 개조하려는 정치적 목표를 갖고 있었다. …(중략)… 북은 공업적 성과가 높았고 중국은 농촌에 퇴적된 농업 인구가 워낙 많았던 객관적인 차이도 있었지만 기본적으로 북은 사회주의적인 공업 분야의 성과를 농업 부분에 투자하여 양자 모두를 사회주의적 방향으로 발전시키려한 반면 …(중략)… 북은 농촌에서 사상.문화 혁명을 추진하고 공업이 농업을 지원함으로써 사회적 불안정의 소지를 없앤 것이다. 북이 추진했던 기술혁명은 수리화, 전기화, 화학화, 기계화를 의미한다…(후략) (민경우 著書 ‘통일운동사’에서 발췌)
 
 
 < “軍 복무 단축과 같은 혁신적이고 대담한 구호를 거는 학생운동 필요” >
 
 ▲(전략)…자주통일운동에 대해 말하자면 주한미군 철수 따위와 같은 과격한 구호, 통일선봉대와 같은 무리한 투쟁 형식을 지양해야 한다. 구호와 의제는 10.4 선언 옹호와 같은 대중적인 의제를 들고 가능한 많은 대학생들이 참가하는 형식의 군중적인 운동으로 진행해야 한다. 함께 고민했으면 하는 것은 향후 정세 발전의 추이를 볼 때 군복무 단축과 같은 혁신적이고, 대담한 구호를 걸고 큰 규모의 대중운동을 기획할 필요가 있다…(후략) (2008년 3월 9일 ‘통일뉴스’의 ‘대학생 운동에 대한 제언’에서)
  
趙成豪의 전체기사  
2010년 09월22일 12시21분  

전체 독자의견: 2 건
삼지창
자칭이고 타칭이고 이놈들한테 "진보"라는 표현 자체를 쓰지말고 개무시해라. 빨갱이한테 가당치 않게 진보는.ㅉㅉㅉ (2010년 09월22일 15시17분)
ㅎㅎㅎ
국가보안법의 부활은 도도히 흐르는 대한민국의 승리를 예고하고 있다 (2010년 09월24일 19시18분)
 
Search

나라 걱정, 너무 많이 하지 마세요
드 메스트르가 이재명에게
세계경제위기와 종말의 징후들
평양의 저 놀라운 병원
윤석열 우세와 한국 교회 미혹
오징어게임을 보는 평양의 시민들
백신 접종 기준 삼아 예배 참가 제한한..
김정은을 노리는 30그램 자폭 드론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