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4월2일(토) 07:21    

리버티헤럴드 > > 이념분석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공지]한국자유연합 First 出征式(출정식)
북한의 공산주의 정권, 주체사상 체제는 사라져야 할 절대惡이다.


● 5월6일 월요일 저녁 7시 신촌 연세대학교 공학관<편집자 註>

1. 歷史(역사)는 결단을 원한다. 北核(북핵)과 從北(종북)이라는 국가적 종양의 악취가 코를 찌른다.

2. 소위 對話(대화)를 통한 북핵문제 해결은 불가능하다. 북한은, 한국은 물론 미국과 대화할 의지가 없다. 대화할 수 없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 북한은 그저 ‘시간을 끌 뿐’이다. 핵무기가 소형화·경량화·다발화 될 때까지, 2015년 12월 한미연합사 해체가 될 때까지, 적당히 사고치고 빠지면서 기다릴 것이다.

3. 핵무기가 작아져 實戰配置(실전배치)되고 聯合司(연합사)마저 해체되면, 한국은 北核(북핵)과 從北(종북) 앞에 벌거벗겨진다. 북한은 국지전 강도를 키우고 從北(종북)은 북한을 도와야 평화가 온다는 선동을 높여갈 것이다. “국지전 재개 시 지휘세력도 치겠다”는 국방부 엄포는 ‘그 날 이후’ 空言(공언)이 되고 만다. 돈을 달라면 돈을 주고 쌀을 달라면 쌀을 줘야 한다. 북한과 從北(종북)은 애국자를 ‘전쟁세력’으로 몰아 요직에서 몰아내려 할 것이다.

4. 北核(북핵)과 從北(종북)의 결합은 한국을 사실상(de facto)의 赤化(적화)로 몰고 간다. 북한이 소형화된 핵무기를 병풍처럼 드려놓고, 대선 무렵 국지전을 벌여 가면 사이비 평화세력이 힘을 받는다. 겁에 질린 국민들이 가증스런 6·15, 10·4 연방제 세력을 선택하면 악몽이 시작된다. 1948년 건국된 위대한 조국이 北核(북핵)과 從北(종북)의 인질에서 노예처럼 전락해 갈지도 모른다.

5. 한국의 문제를 외국이 해결해 줄 순 없다. 미국은 북핵 폐기에 절박할 이유가 없는 나라다. 이른바 ‘확실한(CVID :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ismantlement)’ 핵폐기 입장은 예전에 버렸다. 미국 본토에 핵폭탄이 터지지만 않는다면 그만이다. 그게 나이브한 대책으로 일관하는 미국의 속내다.

미국과 중국이 제시하는 6자회담이나 미·북 직접대화 모두 해법은 되지 못한다. 6자회담이건 미·북 직접대화건, 돌고 돌아 失敗(실패)로 간다. 2003년에서 2007년까지 진행된 6자회담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위한 시간과 자금을 벌어준 슬픈 코미디였다. 미·북 직접대화는 더 끔찍하다. 북한은 평화협정 체결을 주장할 것이고 서로 지루한 핑퐁만 이어갈 것이다. 소위 ‘대화’는 핵무기 실전배치를 위한 시간벌기용 꼼수로 활용될 뿐이다.

6. 어영부영할 시간이 없다. 전문가들은 북한 핵무기 실전배치 시간을 길어봐야 3~5년으로 잡는다. “개탄스럽다”는 식의 한가한 논평만 한다면, 북한에 뜯기고 물리는 미래를 막지 못한다. 돌아갈 길이 없다는 切迫(절박)한 판단이 서야 한다. 미국이 아닌 한국의 문제라는 主體的(주체적) 인식을 해야 한다. ‘이대로 가면 내가 당한다’는 판단과 인식이 있어야 北核(북핵)과 從北(종북) 해결을 위한 단호한 결단이 나온다.

7. 자유통일 운동단체인 (사)한국자유연합은 남한국민이 살기 위해 그리고 북한동포를 살리기 위해 한반도 巨惡(거악)의 청산을 위한 出征(출정)에 나선다. 우리의 결의는 아래와 같다.

첫째. 북한정권은 대한민국 헌법 상 반국가단체이며 6·25사변 이후 수 없이 많은 도발과 천안함·연평도 사건 등을 통해 남한국민을 살육해 온 戰犯(전범)세력이요, 정치범수용소·탈북자 강제송환·영아살해·강제낙태·공개처형 등 온갖 폭압기제를 동원해 북한동족을 학살해 온 패륜집단이다.

북한의 공산주의 정권, 주체사상 체제는 절대惡(악)이다. 법적으로, 도덕적으로 존재가치가 없으며 사라져야 한다. 대한민국 정부는 헌법이 명하는 바에 따라, 김정은 정권의 평화적 해체를 통한 자유통일을 위해 국가적 자원을 집중하라. 한국자유연합 역시 이를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할 것이다.

둘째, 김정은 정권이 “전면전” 선언을 한 상태고 핵무기는 소형화가 진행 중이다. 핵무기 업그레이드를 위한 북한의 ‘시간 끌기’ 전략에 끌려갈 여유가 없다. 지금은 대화가 아니라 북핵 폐기를 위한 실질적 행동을 할 때다.

대한민국 정부는 ‘自衛的(자위적) 핵무장’을 위한 국민투표, 한미연합사 해체 무기연기, 전술핵 재배치, 원자력 협정 개정 등 가능한 모든 대안을 찾아야 한다. 애물단지가 된 개성공단은 폐쇄하라. 경제성도 없고 안전성도 없음이 확인됐다.

셋째, 월남 공산화 통로였던 ‘평화협정’ 선동을 경계한다. 1973년 월남은 평화협정을 맺고 주월미군을 내보낸 뒤 2년 뒤 적화됐다. 한국이 평화협정을 맺어야 한다면 “북한의 적화통일 노동당 규약 폐기, 핵폐기, 南侵(남침)사죄와 배상, 국군포로 및 납북자 전원 송환, 강제수용소 폐지” 등이 전제조건이다.

넷째, 내부의 적을 이대로 두고선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대한민국은 從北청산을 위한 엄격한 법적용에 나서라. ‘從北’으로 치달아 온 통합진보당은 利敵(이적)세력이자 違憲(위헌)정당이다. 북한의 천안함·연평도 도발·핵실험 후에도 북한 편을 들어왔을 뿐 아니라, 이들 집단의 目的(목적)과 活動(활동)도 헌법의 테두리를 벗어난 지 오래다. 정부는 통진당 해산을 위한 법적절차를 진행하라.

카이로스, 결정적 시간이다. 2400만 북한동족을 해방하고 남한 5000만 국민을 지켜내느냐 여부가 지금 우리 손에 달려 있다. 한국자유연합은 한반도 전역에 자유를 확산키 위해 온갖 거짓과 선동, 음란을 폐하고 일류국가 건설을 위해 싸워갈 것이다. 이 나라, 민족을 위해 침체의 벽을 허물어 復興(부흥)을 맞이할 역사의 변곡점이 바로 지금이다.
  
(사)한국자유연합의 전체기사  
2013년 04월18일 02시15분  

전체 독자의견: 1 건
zhh
<body>
<p>アディダス勒の意味にアディダス通りにフィル;耐特ナイキのようだが、彼の影響を常に後者。彼が人の陸上選手やスポーツ愛好者も、位尊重技術、品質と熱心に革新的な企業家や発明家。彼はスポーツ選手の意見に耳を傾け、自ら参加して陸上競技、ベンチと選手たちが彼らにスニーカーの需要分析。「機能が第一」は「会社の主旋律を与え、選手たちが一番」となって会社のスローガン。</p>
<p>最初から、アディダス製品の革新で発展力を。阿迪;ダスレーは多くの技術者を突破、共700項の特許を獲得して。アディダスで誕生した世界初の双スケート、第1双多釘ボタンの靴、第一双膠鋳サッカースパイク……特にアディダスのねじ込み型スパイクは非常に革命的な概念と、人々は甚だしきに至ってはそれをドイツサッカーチームを獲得し1954年ワールドカップ戦功を立てた。</p>
<p>特にダス勒家族の中で、http://www.marcbymarczu.com 阿迪-ダス勒の長男ホルスト;
ダスレーは非凡なマーケティングの才能が、彼は創造的なをアディダスブランドを「ピラミッド」型の拡張パターンで、率先してアディダススポーツ用品の視覚の上でと選手、スポーツチーム、大型試合や関連のスポーツ活動に繋がる。彼の音頭取りでアディダス最初になって優秀な選手に無料運動靴の会社、1家とスポーツチーム調印長期提供シューズ、ボールの靴下契約の会社で、人々は多くの世界的な試合で優秀な選手たちを見てアディダス足に新発売の製品。最も追朔は1956年のメルボルンオリンピックアディダス導入付属ブランド――「メルボルン」が発売された改良型のボタン釘運動靴。その年、着アディダススポーツ用品の选手の記録を破った33、 72金メダルを獲得。</p>
</body>
</html> (2013년 08월12일 18시03분)
 
Search

김정은 자멸의 서막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김정숙의 나라
푸틴을 감싸는 이석기의 후예들
소돔과 고모라 시대를 향해 달려가고 있..
MB를 사(赦)하라
여가부 흑역사(黑歷史)
직업. 기도자
교회로 간 주사파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