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8월16일(화) 09:04    

리버티헤럴드 > > 이념분석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北의 정권과 주민은 다르다. 일제시대처럼
조선민중처럼 북한동족도 지원의 대상이 아닌 해방의 대상이다.

 “북한정권은 망해야 합니다!” 이 단순한 명제가 유물론과 충돌하는 기독교 교회에서조차 퍼지지 않은 배경엔 소위 사랑과 평화의 논리가 있다. “원수를 사랑하라”며 돈과 쌀을 들고 평양을 들락거리는 ‘사랑의 傳令(전령)들. “김정은이 전쟁을 벌일지 모르는 상황에 자극하면 되느냐?”는 평화의 使徒(사도)들. 하나같이 ‘북한이 망하면 한국도 망할 것’이라 말한다. 그 중엔 탈북자도 있다. 화해와 협력, 사랑을 노래하고, 평화를 지저귄다.

“원수를 사랑하라”며 북한을 돕는 이들의 오류는 政權(정권)과 住民(주민)을 구분치 않는 것이다. 일제강점기 일본 제국주의와 조선 민중은 전혀 다르다. 북한과 1910년~1945년 조선은 너무나 닮았다. ‘民主的 選擧(민주적 선거)’가 한 번도 없었던 탓이다. 일제를 돕는 것이 조선민중에 독이 되듯 북한정권을 돕는 것은 북한동족에 해가 된다. 조선민중처럼 북한동족도 지원의 대상이 아닌 해방의 대상이다.

김일성은 1945년 소련군을 배경으로 북한의 새로운 지배자로 등장했고 3대 세습을 거치며 한 번도 ‘民主的 選擧(민주적 선거)’를 치르지 않았다. 민주적 정당성이 애당초 없었던 북한과 민주적 정당성이 제한됐던 한국은 땅과 하늘의 차이다. 북한의 3대 세습을 한국의 이승만·박정희 권위주의 시스템과 동일시하는 兩非論(양비론)이나 兩是論(양시론)은 그런 면에서 황당무계한 거짓이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2년 09월27일 12시35분  

전체 독자의견: 1 건
우명희
뉴포커스 기사 중 발가락이 붙은 사연을 보게 되었습니다.

기사 본문 중, [국경 근처의 복무 특성상 항상 긴장 속에 대기를 해야 했기에 잠을 잘 때 조차 옷은 벗어도 군화는 벗지 못했다는 것인데 그 기간이 무려 몇 년 동안 계속됐다고 했다. 아버지가 유일하게 군화를 벗을 수 있었던 때는 바로 휴가 나왔을 때 잠시뿐 이라고 했다.
그래서 그녀의 아버지 발가락은 틈새가 없이 한 덩어리처럼 되버렸다는 것이다. 이 모씨는 한국에 온 후 ‘발가락 양말’을 볼 때 마다 아버지 생각이 난다고 했다. 적어도 아버지가 “발가락 양말”을 신었다면 조금 나아지지 않으셨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며 북한남자들이 무척 좋아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정권은 24시간 매일매일을 전시상태처럼 대기하고 신발을 잠시 벗어 쉬는 틈도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비해 남한은 만연한 안일함과 북한(정권)을 불쌍히 여김이 가득합니다.
사랑이 많아서 일까요? 배려심이 많아서 일까요? 나의 문제를 먼저 살펴봄일까요?
아니요, 이것은 적에 대한 방관이요, 그들의 의도를 무시하고 외면하여
나에게 닥칠 문제와 어려움을 더 커지게 하는 미련함이라고 생각합니다. (2012년 09월27일 13시40분)
 
Search

‘조지스트’들은 희년제도를 곡해하고 있..
삼성을 노조가 경영한다고요?
자유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토지를 공유하자는 그리스도인들
한민족의 링컨 대망론
말로는 “복음통일”, 행동은 ‘햇볕정책..
대깨문 목사님의 탄생
북한이 끝까지 집착한 남한의 어느 혁명..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