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22일(월) 10:53    

리버티헤럴드 > > 이념분석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人災와 天災가 만나 기회가 온다
動物의 집단폐사(斃死)와 地球의 극(極)이동 가능성

 全세계적으로 꿀벌이 사라지고 있다. 美國의 경우 國會에서 꿀벌 청문회까지 열면서 꿀벌집단 폐사(斃死)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하며 대처방안을 마련 중이다.
 
 韓國의 경우 지난해 全國的으로 토종벌 90% 이상이 폐사됐다.
 
 올해 안으로 토종벌이 멸종(滅種)할 가능성이 높다는 기사도 나오고 있다.
 
 꿀벌이 사라지면 農業과 生態界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한다. 식물 중 40% 정도가 곤충(昆蟲)이 受粉을 해주는 충매화(蟲媒花)이다. 이 가운데 80% 가량을 꿀벌이 담당하고 있다.
 
 이 때문에 아인슈타인 박사는 “꿀벌이 사라지고 난 뒤, 4년 안에 地球는 滅亡할 것이다”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꿀벌만이 아니다. 개구리, 물새 등도 기후 변화에 따른 영향을 받아 滅種 하고 있다.
 
 美國과 日本의 인터넷 사이트를 보면 동물들의 원인모를 집단폐사 기사가 줄을 잇고 있다. 여러 가지 원인(原因)이 있겠지만 美國의 과학자들은 이 같은 동물들의 집단 폐사 원인을 ‘지구 자기장(磁氣場)의 이상’ 현상으로 보고 있다.
 
 역사적(歷史的)으로 地球는 여러 차례에 걸쳐 南極과 北極이 순간적으로 이동하는 ‘극(極)점프’(Polar Shift)를 경험했다고 한다.
 
 최근 전 世界的으로 끊이지 않고 있는 이상기온 및 火山-地震도 모두 지구 磁氣場의 이상 때문이라고 한다. 미국의 옐로우스톤 분화가 조만간 일어날 것이라는 과학자들도 있다.
 
 불교도는 아니지만 中學校 재학시절 탄허(呑虛, 1913∼1983) 스님께서 했던 이야기가 생각난다. 스님은 조선 말기 유학자로 정역(正易)의 대가였던 김일부(金一夫) 선생의 말을 빌려 지구의 극(極)이동을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북(北)빙하가 녹고 23도 7분 가량 기울어진 지축(地軸)이 바로서고 땅속의 불에 의한 북극의 얼음물이 녹는 심판이 있게 되는 현상은 지구가 마치 초조(初潮) 이후의 처녀처럼 성숙해 간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제까지 지구의 지축은 23도 7분 기울어져 있는데 이것은 지구가 아직 미(未)성숙 단계에 있는 것을 말하며 4년 마다 윤달이 있게 되는 원인이다.”
 
 ‘악화가 양화를 구축한다’(Bad money drives out good)는 ‘그레셤의 법칙’이 있다. 김영삼-김대중-노무현-이명박 4대 정권을 거치면서 대한민국은 左派가 나라의 主人이 됐다.
 
 가끔 거대한 左派의 물결을 제 정신을 가진 몇 사람의 힘으로 바꿀 수 없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면서 내 스스로도 天災地變이 일어나길 바라는 것 같다.
 
 天災와 人災가 만나 世上이 바뀌길 바란다.
 
 김정일과 남한 左翼도 함께 쓸어가길 바란다. 

 

김필재 기자 spooner1@hanmail.net


 
 
 Shifting of the Poles
 by Patrick J. Kiger
 美내셔널지오그래픽 인터넷 리뷰

 
 A pole shift is sometimes confused with a pole reversal, in which the magnetic poles switch places, so that north becomes south and vice-versa. From studying the magnetism of ancient rocks, scientists have learned that pole reversals have occurred at irregular intervals throughout the Earth's history, on average about once every 300,000 years.
 
 The last was about 780,000 years ago. According to University of California professor Gary Glatzmaier, who has modeled the phenomenon with a supercomputer, pole reversals are the result of the movement of molten iron in the Earth's outer core, which can cause twists in the planet's magnetic field.
 
 Pole reversals take place over thousands of years, during which time magnetic poles can show up in strange places — the magnetic north pole, for example, might suddenly show up on the island of Tahiti in the Pacific.
 
 Recently, some have pointed to magnetic field disturbances an area known as the South Atlantic Anomaly as a possible sign of an upcoming pole reversal — which conceivably could even occur in 2012, to the likely delight of apocalyptic believers — though scientists warn that it is not likely.
 
 If a pole reversal did happen, according to Stanford University geophysicist Norm Sleep, it might cause some strange phenomena. Auroras would be visible at the equator instead of the poles, compasses would cease to be reliable, and radio transmissions would be adversely effected. Cosmic rays might pierce the Earth's atmosphere more easily. Overall, though, life would still go on.
 
 While the idea is dismissed by scientists, some believe that a sudden pole shift could slosh the oceans from their basins in massive tsunamis.
 A physical pole shift, in contrast, would be triggered by uneven weight distribution in the Earth's interior or somewhere upon its surface, such as the formation of a giant volcano far from the equator.
 
 In theory, the force of the Earth's rotation would pull the heavy object away from the axis around which the planet spins. If that weight became sufficiently imbalanced, the Earth would tilt and rotate itself until the weight was redistributed near the equator.
 
 In the process, entire continents might shift from the tropics to the Arctic, at a rate far faster than the continents normally drift due to plate tectonics.
 
 The potentially catastrophic effects of a planetary weight imbalance was contemplated as far back as 1842 by French mathematician Joseph Adhémar, who believed that erosion of the polar ice cap could cause the ice to suddenly collapse into the ocean, shifting the Earth's center of gravity and causing a massive tsunami that would wreak widespread carnage.
 
 In the 1870s, scientists developed the theory that periodic pole shifts due to the rise of new continents were the cause of ice ages.
 
 Astronomer and mathematician George Darwin — whose father, Charles, developed the evolutionary theory of natural selection — ultimately disproved that explanation by calculating that a land mass one-quarter the size of the Northern Hemisphere would have to rise 10,000 feet out of the sea — the height of the Tibetan plateau, the highest spot on Earth — just to move the pole by one-and-half degrees.
 
 The pole shift idea would resurface again. In 1948, an electrical engineer named Hugh Auchincloss Brown garnered a New York Times headline by claiming that the Antarctic ice cap was increasing dangerously in size, and it threatened to tip over the planet "just as you might roll a pumpkin over so that a frosted side could thaw out in the sun." Brown claimed that the New York area might find itself immersed thirteen miles beneath the ocean surface.
 
 He advocated blasting away much of the ice cap with atomic weapons to save civilization, and spent years bombarding the press, members of Congress, and scientists with written proof of his theory, to no avail.
 

  
김필재의 전체기사  
2011년 06월29일 00시23분  


 
Search

나라 걱정, 너무 많이 하지 마세요
드 메스트르가 이재명에게
세계경제위기와 종말의 징후들
평양의 저 놀라운 병원
윤석열 우세와 한국 교회 미혹
오징어게임을 보는 평양의 시민들
백신 접종 기준 삼아 예배 참가 제한한..
김정은을 노리는 30그램 자폭 드론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