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2월8일(목) 08:16    

리버티헤럴드 > > 이념분석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친북좌파, 용산사태 ‘제2의 촛불시위’ 도구로 활용
한국진보연대 등 좌파단체 용산서 ‘촛불시위’ 열어

한국진보연대·한국여성단체연합 등 극좌성향 시민단체들이 20일 ‘용산 철거민 살인진압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경찰청장을 비롯한 책임자 전원 처벌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 한국진보연대 홈페이지

용산 재개발지역에 대한 경찰의 공권력 투입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친북좌파 단체들이 이번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대정부 투쟁을 선포했다.

민노당·진보신당 등 정치권과 한국진보연대·한국여성단체연합 등 극좌성향 시민단체들은 20일 오후 ‘용산 철거민 살인진압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해 ‘미국산 쇠고기 반대 촛불시위’ 당시와 같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경찰청장을 비롯한 책임자 전원 처벌 등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철거민의 죽음은 우발적 사고가 아니다. 겨울철 강제철거는 금지되어 있음에도 철거민들을 몰아붙인 건설자본과 공권력에 의한 살인”이라며 “(주민들이) 생존권의 보장을 요구하는 것은 지극히 마땅한 행위다. 이명박 정부는 이조차 공권력을 동원해 마구잡이 밀어붙여 오늘의 참사를 불러왔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이어 “우리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살인폭력진압에 대해 철저히 규명하고 책임자의 처벌을 요구할 것”이라며 “정부와 경찰이 뉘우침 없이 철거민들을 폭력집단으로 매도한다면 우리는 정부를 살인정부로 규정하고 전면적인 저항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를 주도하는 한국진보연대는 2007년 9월 ‘국보법철폐·주한미군철수·연방제통일’을 주장해 온 ‘전국연합’, ‘통일연대’, ‘민중연대’ 등 3개 단체를 계승해 출범한 조직으로 역시 ‘국보법철폐·주한미군철수·한미동맹파기·615선언실천’을 강령상의 원칙으로 삼고 있다.

한편, 대책위는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인권위 조사 요청을 비롯한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 했으며 이날 오후 7시 용산역에서 이명박 정부를 규탄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대책위는 이날 도로를 점거한 채 집회를 진행했다. 이에 경찰은 대책위를 향해 세 차례에 걸쳐 경고방송을 하며 시위대를 압박한 뒤, 도로를 전면통제했다. 그러나 시위대는 “청와대까지 가자”면서 ‘철거민 살인진압 이명박 규탄 및 희생자 추모대회’라고 쓰인 현수막을 앞세우고 행진했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의 이동을 차단하던 경찰과 몸싸움이 벌어졌다.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돌을 던졌고, 경찰은 물대포를 쏘면서 시위대에 대한 적극적인 해산을 시도했다. 경찰은 서울역으로 계속 전진을 시도해 오후 10시경 서울역 인근까지 집회 참가자들을 밀어냈다. 이 과정에서 곳곳에서 시위대와 경찰 사이의 몸싸움이 발생했다.

한편, 조갑제닷컴 보도에 따르면 이번 사태의 발원지인 용산4구역의 세입자 대책위 상인 50여 명은 지난 해 4월4일 민노당에 집단 입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해 4월4일 용산4구역에서 치러진 집단입당식에 참석한 입당자들은 “세입자들의 생존권과 영업권은 박탈당한 채 진행되는 용산개발을 강력하게 규탄하며 모든 세입자들의 권리를 지켜나가기 위해 민노당에 입당한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인터넷매체 ‘이지폴뉴스’ 보도에 따르면, 입당자들은 “영세 상인들과 함께 해온 민주노동당의 정책과 활동들이 민주노동당만이 해결할 수 있다는 믿음을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입당자들 스스로 ‘민주노동당 용산 4구역 분회’로 분회 이름을 정한 뒤, “앞으로 민주노동당과 함께 하겠다”고 밝혔었다.

민노당은 이날 용산에서 촛불시위를 주도한 한국진보연대와 더불어 국보법 철폐-주한미군철수-연방제통일 등 북한의 대남(對南)노선을 주장해 온 정당이다.  이들 단체가 주도한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는 지난 해 5월2일~8월15일까지 106일간 지속됐으며, 서울 105차례(58만 명) 등 전국적으로 2천398차례(93만 명)가 열렸고 이에 대처하기 위해 전-의경 68만 여 명(연인원)이 동원됐다.



프리존뉴스 김필재 기자 (spooner1@freezonenews.com)








  
김필재의 전체기사  
2009년 01월21일 01시36분  


 
Search

2024년 2월8일 나라와 민족을 위한 ..
지저스웨이브 강령 : Jesus Wave Doc..
지저스웨이브 결단 : Resolution 6(..
지저스웨이브 비전선언문
수키킴의 봉수교회 체험 증언
세계관 전쟁과 풍산개
“무력 통일 불사” 결의한 시진핑
‘조지스트’들은 희년제도를 곡해하고 있..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