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7월3일(일) 01:45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아직도 오마이뉴스에 광고를 주는 기업들
당장 右派매체 기자들이 떠나고 있다.

정권교체에도 불구하고, 좌파(左派)매체에 대한 기업지원은 계속되고 있다.
 
 대표적인 좌파 인터넷신문인 「오마이뉴스」는 현재 GM대우, 포스코, 국민은행, SK텔레콤, 금호아시아나 등 대기업과 국민연금관리공단, 북한대학원대학교 등 7개의 배너 광고가 걸려 있다. 유사한 성향의 「민중의 소리」는 서울우유, KTF, 인텔 및 공익광고협의회 등 4개의 배너 광고가 걸려 있다.
 
 반면 우파(右派)의 상황은 여전히 열악하다. 대표적인 右派인터넷신문인 「프리존뉴스」는 국가정보원 배너광고가 하나 있을 뿐 나머지는 자체 광고나 유관(有關) 협회 광고로 메워져 있다. 노무현·김대중 정권 아래서 反좌파 투쟁에 앞장섰던 「독립신문」이나 유사한 성향의 「올인코리아」역시 국가정보원 배너광고만 걸려 있다.
 
 보수매체이면서도 중도적 성격이 짙은 「뉴데일리」나 「데일리안」은 상황이 조금 낫다. 「뉴데일리」는 롯데백화점, 한국토지공사, 경기도, 「데일리안」은 금호아시아나, LG전자, 삼성 등 각각 5개의 배너광고가 걸려 있다.
 
 기업들이 우파(右派)매체를 꺼리는 이유로 「기사의 질(quality)」이나 「광고효과」가 거론되기도 한다. 그러나 실제론 좌파의 위력이 여전히 강성함을 보여준다. 기업들은 우파매체에 광고를 실었을 때 있을지 모를 좌파의 반발을 두려워하고, 정치권도 위기의식이 낮아 좌파의 돈줄을 끊기 위한 구체적 행동에 나서질 않는다.
 
 좌파건 우파건, 언론매체는 이념전쟁의 무기로 기능해왔다. 실제 지난 여름 좌파매체 기자들은 「기자」라기보다는 不法폭동을 비호하는 선동가처럼 활동해왔다. 우파매체 기자들 역시 좌파의 憲法파괴, 法治파괴 행태를 비판하며 인터넷과 아스팔트 위를 넘나들었다.
 
 정권교체 이후에도 우파매체의 재정상황이 호전(好轉)되는 것이 아니라 동결(凍結) 내지 악화(惡化)되면서, 당장 우파매체 기자들이 떠나고 있다.
 
 노무현 정권 당시엔 정권교체 이후에 대한 기대감으로 열악한 상황을 버텼지만, 대선 이후 1년이 다 되도록 변화가 보이지 않자 각자 「살 길」을 찾아 나선 것이다.
 
 실제 우파매체 OOOOO의 경우 한때 기자가 10명이 넘었지만, 모두 떠나고 현재 3명만 남은 상태이다. 다른 우파매체 역시 대표 혼자 꾸려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한 우파매체 기자는 이렇게 말했다.
 
 『右派기자들은 노무현 정권 5년 동안 어렵게 키워진 사람들입니다. 체제를 지키는 사무라이들이죠. 이미 키워진 사람들마저 하나 둘씩 떠나버리면, 보수우파 내에서 20~30대를 찾기란 더더욱 어려워질 것입니다. 반역의 세상이 다시 오면 누가 조국을 위해 싸울 것입니까? 당장 2012년엔 몇 명이 남아 좌익들을 비판할 것입니까?』
  
김성욱 기자의 전체기사  
2008년 10월22일 21시25분  

전체 독자의견: 5 건
아즈라엘
거참, 형님 인간들이 기사를 읽고도 어째 반응이 전혀 없습니다. (2008년 10월23일 10시31분)
gurkhan
그러게 말여. 싸우다 죽어라 이거구만! 허허. 이순신이 되라는겨! 이 세상... (2008년 10월23일 22시32분)
무장전선
무슨 일이 있어도 자유의 가치를 지키는 무사로 남아있겠습니다. 이것은 숙명이니까요... (2008년 10월24일 00시39분)
gurkhan
오! 우리 무장전선!!! (2008년 10월24일 02시22분)
jhisa
역사는 훗날 우리를 기억할 것입니다 (2008년 10월24일 12시31분)
 
Search

이병헌·유지태·조승우의 나쁜 배역
압살롬의 길을 가는 이른바 민주화 세대
이재수·변창훈·조진래...사라진 이름들
“그녀가 죽을 때까지 목을 잘랐다”
경건한 자가 세상에서 끊어졌으나
하리수씨를 만나셨군요
“나는 진보세력입니다”
O박사는 내게 공작원 명단을 말했다



 1. “그녀가 죽을 때까지 목을 잘랐다”
 2. 하리수씨를 만나셨군요
 3. 경건한 자가 세상에서 끊어졌으나
 4. 이병헌·유지태·조승우의 나쁜 배역
 5. 이재수·변창훈·조진래...사라진 이름..
 6. 압살롬의 길을 가는 이른바 민주화 세..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