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월6일(목) 17:51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오징어게임을 보는 평양의 시민들
한국과 미국에 아직 남아 있는 거룩한 문화를 담아 USB·CD 수많은 형태로 북한에 뿌려야

요즘 북한 평양 등 도시지역에서 돈주들, 즉 북한의 이른바 신흥 부유층과 일부 젊은이들이 한국의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몰래 시청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습니다. 미국의 국영라디오방송인 RFA 보도내용인데요. 이 기사 내용을 제가 그대로 인용해보면 이렇습니다.


평안남도 평성시의 한 주민 소식통은 13일 “지난 주 평양에서 돈장사(환전상)를 하고 있는 동생 집에 갔다가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보고 왔다”면서 “요즘 평양의 돈이나 권력 좀 있는 사람들은 남조선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빠져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코로나로 외부 북한 주민들의 평양 진입이 차단됐다 해도 평성 사람들은 평양에 쉽게 오간다면서 일부 평안도 사람들은 평양으로 들어가는 산길도 잘 알아 평양 출입의 완전통제는 불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남조선에서 만든 ‘오징어 게임’이라는 드라마가 담겨진 USB나 SD카드 같은 메모리 저장 장치들이 요즘 들어 조금씩 이뤄지고 있는 해상 밀무역을 통해 내륙까지 들어오고 있다”고 했습니다.


또 “‘오징어 게임’ 드라마를 시청한 평양의 돈주들은 드라마의 내용이 외화벌이 시장에서 암투를 벌리며 생사를 다투는 평양 간부층의 생활과 흡사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특히 “특히 드라마 내용에서 큰돈을 벌겠다고 목숨을 내걸고 게임에 참여하다 죽어가는 사람들을 보면서 평양의 돈주들은 돈을 너무 많으면 비사회주의 시범 꿰미에 걸려 언제든지 처형당할 수 있는 (북한의)현실을 알면서도 돈벌이에 모든 것을 쏟아 붓는 돈주들의 처지와 같다며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평양의 돈주들 뿐 아니라 젊은 사람들 속에서도 ‘오징어 게임’은 큰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면서 “드라마의 내용이 너무 끔찍하고 등장인물 중에 탈북민도 포함되어 있어 단속을 피하기 위해 학습장 크기의 노트텔을 이용해 밤에 이불 속 에서 몰래 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같은 날 “용천군에서도 ‘오징어게임’ 한국 드라마가 SD카드에 담겨진채 밀수로 들어와 은밀히 퍼지고 있다”면서 “‘오징어 게임’ 드라마는 주로 밀수꾼들과 젊은이들이 시청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드라마를 보면서 밀수꾼들은 빚더미에 몰린 수많은 사람들이 거액의 상금을 놓고 서로를 죽음으로 몰고 가는 ‘오징어 게임’이 코로나사태로 국경 경비가 살벌한 와중에도 목숨을 걸고 밀수에 나서는 자신들의 운명을 보는 것 같아 드라마 내용에 심취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여러 분은 이런 보도 내용을 듣고 어떻게 느끼실지 모르겠습니다만 영 찜찜한 소식입니다. 물론 남한의 영화·드라마가 북한의 공산독재체제를 심리적으로 흔들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북한 정권도 지난해 12월 소위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제정해 한국의 영화·드라마를 시청 유포한 사람을 최고 사형에 처하고 있습니다.


저는 드라마에 취미가 없습니다만, 식사하면서 식구들과 가끔 보게 될 때도 있는데요. 가령 최근에 본 ‘슬기로운 의사생활’ 같은 드라마는 감동적이었습니다. 생사가 오가는 현장인 병원에서 의료진의 헌신과 또 사심 없는 주인공 모습은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더군요. 한국의 발전상도 많이 담고 있어 이런 드라마는 북한 체제에 큰 위협이 될 것 같습니다.


헌데 오징어게임은 어떻습니까? 한국의 자본주의 사회, 정확히 말해서 시장경제 체제를 헬조선, 지상지옥처럼 묘사해놨죠. 오죽하면 외신들은 한국의 실패한 자본주의를 묘사했다고 했겠습니까? 이런 드라마를 보고 북한 사람들이 공감했다는 것은 지배층만 사람 대접받는 북한과 닮았기 때문일 겁니다.


아마도 오징어게임을 본 북한 주민들은 한국으로 탈출하고 싶은 생각이 싹 사라져 버릴지도 모릅니다. 이 드라마가 보여주는 모습들은 과장되고 뒤틀어진 왜곡일 뿐인데 말입니다. 무엇보다 하나님이 주신 비전이 없다면 이런 드라마라도 유통시켜 북한체제를 흔들 수 있겠습니다만, 그럴 순 없는 일입니다.


주님이 한민족에 주신 부르심은 북한동족을 해방하고 구원해서 그들과 함께 선교의 길을 여는 것, 주님 오실 길을 예비하는 것입니다. 그를 위해 북한은 거룩한 선교의 기지로 재건해 내야 합니다. 또한 그를 위해 한민족의 남은 자들이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우리 안의 물질적 혼란과 감각적 망상들, 이 죄와 싸워 이기는 승리자가 돼야 합니다.


따라서 북한은 남한의 퇴폐·향락·음란한 세속 문화의 유입이 아니라 복음이 파도처럼 휩쓸어야 할 곳입니다. 북한에 전해야 할 미디어는 마치 어린 아이 교육하듯 선별하고 선별해야 할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그를 위해 한국 교회는 북한의 우상숭배 체제만 유지·연장·강화하는 전혀 인도적이지 않은 소위 인도적 지원을 할 때가 아닙니다.


한국과 미국에 아직 남아 있는 거룩한 문화를 담아 USB·CD 수많은 형태로 북한에 뿌려야 합니다. 평양에 병원이니 대학이니 지어줄 게 아니라 한국의 청년들이 찬양하고 경배하는 영상을 담아 풍선에 담아 뿌려야 합니다. 남한의 사악한 권력이 막고 있다면, 만주나 연해주를 통해서도 뿌려야 합니다.


진정한 인도적 지원은 북한 군대로 흘러갈 쌀과 비료, 국수·빵을 지원하는 게 아닙니다. 거룩함의 지원입니다. 복음의 지원입니다. 하나님. 한국 교회에게 한민족 남은 자들에게 지혜와 계시의 영을 부어주옵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1년 11월22일 10시40분  


 
Search

하버드 수재의 엔드타임
22사단 철책 월북 사건과 나라를 지키..
이재명이 14.3%p 차이로 윤석열을 이..
학살자들을 치료하겠다는 남한교회의 뜨..
하만의 장대 앞에 선 한국교회
이재명에 날 세운 북한 ‘썩은 술 이재..
김건희씨가 문제가 아니라...
사라진 이름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