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4월2일(토) 07:21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종전선언 흑(黑)역사
어리석은 영웅의 이야기

장개석과 모택동

문재인 정권이 마지막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것이 소위 차별금지법 제정과 소위 종전선언 체결입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청와대 참모들과의 회의에서 차별금지법에 대해 “검토할 단계”라고 말한 것으로 27일 확인됐고요. 종전선언은 시도 때도 없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29일 로마 방문 중인 29일에도 종전선언에 대한 메시지를 피력했죠.


물론 미국 측은 문 정권과 다른 입장을 피력 중입니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6일 “우리(한·미)는 각각의 (종전선언) 조치를 위한 정확한 순서·시기·조건에 관해 다소 다른 관점을 가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소 다른 관점. 문 정권과 다른 관점이라는 것입니다.


실제로 핵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북한체제는 종전선언이니 평화협정이니 하는 것을 미국의 소위 대북적대시정책 철회, 즉 한미훈련 중단, 한미동맹 해체, 주한미군 철수 등과 같은 뜻으로 주장합니다. 가령 북한 ‘백과전서(평양 과학백과사전출판사 刊)’에 정의된 ‘평화협정’의 개념 자체가 “남조선 강점 미군 철거”라고 돼 있습니다.


헌데 역사를 들여다봐도요.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이 평화를 가져온 사례를 찾기 어렵습니다. 특히 공산주의·전체주의 세력과의 평화협정은 더욱 그렇습니다. 우리가 잘 아는 베트남 공산화 과정도 그렇죠. 한반도처럼 남북, 자유민주주의·공산주의 진영으로 갈라져 싸우다 1973년 1월27일 파리에서 평화협정을 맺습니다. 그리곤 남베트남에서 미군이 철수해 버렸고 2년 뒤인 1975년 4월30일 베트남 전체가 공산화됩니다.


중국 공산화도 마찬가지입니다. 1945년 10월10일. 항일전에서 승리한 중화민국 장제스(蔣介石‧1887~1975) 총통이 공산당 지도자 마오쩌둥(毛澤東‧1893~1976)과 충칭(重慶)에서 만나 씽십회담기요(雙十會談紀要‧쌍십협정)에 합의합니다. 이 협정으로 양측은 평화‧연대와 민주주의 수립, 국민 자유 보장 등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죠.


헌데 8월29일부터 40여 일 간 진행되는 회담 기간에도 공산당은 소련 점령지인 동북지역에 병력 11만 명과 당 간부 2만 명을 보내 무력 통일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국민정부는 뒤늦게 만주에 병력을 투입했지만 이미 늦었죠. 공산주의자들의 평화약속은 언제나 전쟁을 위한 사기극이었는데, 장 총통은 2번의 국공합작에 이어 또 다시 속았던 것이죠.


이후 본격적인 국공내전, 장개석 군대와 모택동 군대의 싸움이 6·25사변 직전인 1950년 5월까지 벌어집니다. 흔히 우리는 국민당이 부패했고, 공산당은 민심을 얻어서 이겼다, 이런 식으로 알고 있지만요. 그 이전에 이웃한 소련의 지원과 공산당의 잔인함에 무릎을 꿇었다는 것이 더 정확한 평가일 수 있습니다.


예전에 홍콩대 석좌교수인 프랑크 디쾨터의 ‘인민 3부작’을 아주 재밌게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 여기 보면 공산당 임표가 동북지역을 장악해가던 48년 5월30일 “창춘(長春)을 죽음의 도시로 만들라”는 모택동의 명령을 받게 됩니다. 약 50만의 민간인과 10만의 국민당 군대는 150일간의 포위 공격으로 16만 명이 굶거나 병으로 숨진 뒤 항복했죠.


공산군은 장춘을 장악한 뒤 동북지역을 손에 넣었고 이듬해인 49년 1월22일 베이징(北京)에 무혈입성을 합니다. 그해 4~5월에는 국민정부의 수도인 난징(南京)과 상하이(上海)를 공격해서 점령했죠. 그리고 10월1일 모택동은 베이징 천안문 망루에 올라 중화인민공화국의 성립을 선포합니다.


이 국공내전에서 군인 175만을 포함해 600만~700만 명이 희생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민의 적은 죽여야 한다는 모택동의 확신에 따라 말 그대로 국민당 측을 섬멸해 버렸죠. 국공내전 이후에도 학살극은 이어지죠. 디쾨터 교수는 “마오쩌둥의 집권 초 10년은 최소 500만 명의 민간인이 목숨을 잃고 그보다 더 많은 사람을 불행하게 한 20세기 최악의 폭정이 하나”라고 지적합니다.


국공내전 후에도 반혁명 진압 운동이라는 이름으로 500만 명을 더 죽였다는 것이고요. 그 후도 인민공사, 문화혁명 등을 거치면서 모택동은 총 4,900만 명에서 7,800만 명을 학살했다고 합니다. 인류역사 상 최악의 학살자인 셈이죠. 어쨌건 평화협정은 이런 살인마의 제노사이드를 준비시키는 도구가 되었던 것이죠.


모택동과 함께 20세기 최악의 학살자는 히틀러입니다. 중화민국뿐 아니라 폴란드‧소련도 불가침 협정을 맺은 상대의 대대적인 침략을 받고 비극적인 전란을 겪었습니다. 폴란드는 32년 소련과, 34년 나치 독일과 각각 불가침 조약을 맺었지만, 39년 9월 1일 나치 독일의 침공에 이어 9월 17일엔 소련의 공격을 받고 나라가 분할 점령됐습니다.


소련도 히틀러에게는 뒤통수를 맞았죠. 39년 8월23일 나치 독일과 독‧소 불가침 조약을 맺었지만 41년 6월22일 독일의 침공으로 국토 서부가 초토화하고 2,000만 명의 군인과 민간인이 피를 흘렸습니다. 폴란드의 비극과 소련이 나치에게 뒤통수를 맞은 것은 평화나 불가침 협정이나 조약이 순식간에 휴지화할 수 있음을 잘 보여주는 사례들입니다.


76년 전 쌍십협정에서 통일 뒤 어떤 국가를 이룰지를 결정하지 못하고 공산당에 시간을 벌어준 것이 국민당 정부는 물론 한민족에게도 통한의 기억입니다. 북한과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도 한미동맹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 그리고 김일성 세력의 전쟁 같은 도발 그렇지 않다고 하여도 적화(赤化)의 도구로 악용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럼에도 한국의 정치권은 물론 많은 대형교회들이 이런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촉구하며 기도문까지 돌리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미혹과 거짓에 붙잡힌 것이요, 스스로 민족적 심판을 부르는 셈입니다. 역대하 7장14절 말씀 읽고 기도하고 마무리합니다.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겸비하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구하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 죄를 사하고 그 땅을 고칠찌라(역대하 7:14)”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1년 11월02일 13시09분  


 
Search

김정은 자멸의 서막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김정숙의 나라
푸틴을 감싸는 이석기의 후예들
소돔과 고모라 시대를 향해 달려가고 있..
MB를 사(赦)하라
여가부 흑역사(黑歷史)
직업. 기도자
교회로 간 주사파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