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22일(월) 10:53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이재명, 가상대결 윤석열·홍준표에 밀려”
일장춘몽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위를 달리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위기(危機)에 몰리고 있습니다. 이는 대장동 게이트가 직접적 원인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12일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대장동 의혹과 관련, 국민 과반이 이재명 대선 후보의 책임이 크다고 본다고 나왔습니다. 사실 과반이라는 수치 자체가 좀 우습긴 합니다만, 어쨌든 결과를 인용해 보면요.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 의뢰로 지난 9∼10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장동 관련 사업을 두고 ‘당시 사업을 설계하고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지휘권을 가진 이 지사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56.5%였습니다. ‘사업 당시 집권당이자 성남시의회 다수당으로 공영 개발을 막은 국민의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은 34.2%였습니다.


특이한 것은 연령별로 보면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이 후보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우세했다는 것입니다. 18∼29세가 66.3%, 30대 64.0%, 50대 53.6%, 60대 이상 60.0%였습니다. 반대로 40대는 이 지사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38.8%였고, 국민의힘 책임이 크다는 의견이 53.4%였습니다.


여론조사를 정확히 신뢰할 수 없습니다만, 대체로 대장동 게이트 역시 사실 그대로 본다기보다는 자신의 이념에 따라 즉 지지하는 정치세력은 무조건 잘못이 없고 반대하는 정치세력은 무조건 잘못했다고 본다는 것입니다. 또 40대가 가장 좌경화돼 있고 20대가 이런 흐름에서 가장 벗어나 있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흥미로운 것은 이번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후보는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나 홍준표 의원과의 가상 대결에서 모두 열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는 것입니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과의 가상대결에서 39.6%의 지지율을 얻어 45.6%인 윤 전 총장에게 뒤졌습니다. 6%차이나 난 것입니다.


헌데 이 후보와 홍 의원과의 가상 양자대결 역시 38.6%와 48%로 9.4% 차이라는 더 많은 격차를 보였습니다. 적어도 이런 여론의 흐름대로라면, 문재인 권력의 연장은 불가능하다는 것인데요. 이것은 지난 10일 민주당 대선후보 최종 경선결과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이 후보는 지난 6∼9일 실시된 3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투표에서 28.30%를 얻어 62.37%를 차지한 이낙연 후보에게 크게 뒤졌습니다.


이 후보가 1·2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각각 51.09%·58.17%를 얻은 것과 비교하면 충격적입니다. 이 후보는 수락 연설과 기자회견에서 “야당 선동이나 일부 가짜뉴스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사실과 괴리가 크고, 여론과도 거리가 먼 것입니다. 대장동 설계자였다는 자신의 주장은 물론 수사 상황 등을 종합하면 앞뒤가 맞지 않고, 혹세무민으로 비칠 정도입니다.


최근 여론조사는 여론조작이라고 할 정도로 신뢰를 잃었습니다. 검찰 수사는 지지부진하고 이미 공정성·중립성 의심도 받고 있습니다. 어떤 면에선 20만 명 이상의 국민과 민주당 당원이 참가한 ‘28 대 62’라는 수치가 그나마 가장 정확한 민심의 잣대로 볼 수 있습니다. 아마도 지금 전 국민을 상대로 더 정확한 표심을 반영해 본다면 28:62가 아니라 민주당 후보에 대한 지지는 10% 미만으로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도 이를 가짜뉴스 탓이라고 뭉개고 특검 수사는 거부한 채 야당 게이트로 몰아가는 것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자 또 무슨 일을 꾸미려는 것인지 의심스러워지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하나님께 기도해야 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한미동맹 실은 교회를 지키기 위해 유지돼 온 대한민국의 체제를 계속 지킬 수 있을 것인지 아니면 뒤집힐 것인지, 형식적으론 내년 3월 대선에서 판가름납니다.


하나님께 대한민국에 또 이 민족교회와 하나님의 백성들을 불쌍히 여기사 회복의 소망을 허락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제가 요즘 자주 인용하는 요나서 4장9-10절과 마태복음 10장26절 말씀 읽고 기도하고 마무리합니다.


그런즉 그들을 두려워하지 말라 감추인 것이 드러나지 않을 것이 없고 숨은 것이 알려지지 않을 것이 없느니라(마태복음 10:26)


하나님이 요나에게 이르시되 네가 이 박넝쿨로 말미암아 성내는 것이 어찌 옳으냐 하시니 그가 대답하되 내가 성내어 죽기까지 할지라도 옳으니이다 하니라.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네가 수고도 아니하였고 재배도 아니하였고 하룻밤에 났다가 하룻밤에 말라 버린 이 박넝쿨을 아꼈거든. 하물며 이 큰 성읍 니느웨에는 좌우를 분변하지 못하는 자가 십이만여 명이요 가축도 많이 있나니 내가 어찌 아끼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요나 4:9-10)


성문에 가까이 이르실 때에 사람들이 한 죽은 자를 메고 나오니 이는 한 어머니의 독자요 그의 어머니는 과부라 그 성의 많은 사람도 그와 함께 나오거늘. 주께서 과부를 보시고 불쌍히 여기사 울지 말라 하시고. 가까이 가서 그 관에 손을 대시니 멘 자들이 서는지라 예수께서 이르시되 청년아 내가 네게 말하노니 일어나라 하시매. 죽었던 자가 일어나 앉고 말도 하거늘 예수께서 그를 어머니에게 주시니. 모든 사람이 두려워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 이르되 큰 선지자가 우리 가운데 일어나셨다 하고 또 하나님께서 자기 백성을 돌보셨다 하더라(누 7:12-16)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1년 10월18일 06시48분  


 
Search

나라 걱정, 너무 많이 하지 마세요
드 메스트르가 이재명에게
세계경제위기와 종말의 징후들
평양의 저 놀라운 병원
윤석열 우세와 한국 교회 미혹
오징어게임을 보는 평양의 시민들
백신 접종 기준 삼아 예배 참가 제한한..
김정은을 노리는 30그램 자폭 드론



 1. 세계경제위기와 종말의 징후들
 2. 윤석열 우세와 한국 교회 미혹
 3. 오징어게임을 보는 평양의 시민들
 4. 평양의 저 놀라운 병원
 5. 나라 걱정, 너무 많이 하지 마세요
 6. 드 메스트르가 이재명에게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