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2월15일(수) 04:34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이재명, 가상대결 윤석열·홍준표에 밀려”
일장춘몽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위를 달리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위기(危機)에 몰리고 있습니다. 이는 대장동 게이트가 직접적 원인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12일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대장동 의혹과 관련, 국민 과반이 이재명 대선 후보의 책임이 크다고 본다고 나왔습니다. 사실 과반이라는 수치 자체가 좀 우습긴 합니다만, 어쨌든 결과를 인용해 보면요.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 의뢰로 지난 9∼10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장동 관련 사업을 두고 ‘당시 사업을 설계하고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지휘권을 가진 이 지사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56.5%였습니다. ‘사업 당시 집권당이자 성남시의회 다수당으로 공영 개발을 막은 국민의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은 34.2%였습니다.


특이한 것은 연령별로 보면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이 후보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우세했다는 것입니다. 18∼29세가 66.3%, 30대 64.0%, 50대 53.6%, 60대 이상 60.0%였습니다. 반대로 40대는 이 지사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38.8%였고, 국민의힘 책임이 크다는 의견이 53.4%였습니다.


여론조사를 정확히 신뢰할 수 없습니다만, 대체로 대장동 게이트 역시 사실 그대로 본다기보다는 자신의 이념에 따라 즉 지지하는 정치세력은 무조건 잘못이 없고 반대하는 정치세력은 무조건 잘못했다고 본다는 것입니다. 또 40대가 가장 좌경화돼 있고 20대가 이런 흐름에서 가장 벗어나 있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흥미로운 것은 이번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후보는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나 홍준표 의원과의 가상 대결에서 모두 열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는 것입니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과의 가상대결에서 39.6%의 지지율을 얻어 45.6%인 윤 전 총장에게 뒤졌습니다. 6%차이나 난 것입니다.


헌데 이 후보와 홍 의원과의 가상 양자대결 역시 38.6%와 48%로 9.4% 차이라는 더 많은 격차를 보였습니다. 적어도 이런 여론의 흐름대로라면, 문재인 권력의 연장은 불가능하다는 것인데요. 이것은 지난 10일 민주당 대선후보 최종 경선결과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이 후보는 지난 6∼9일 실시된 3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투표에서 28.30%를 얻어 62.37%를 차지한 이낙연 후보에게 크게 뒤졌습니다.


이 후보가 1·2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각각 51.09%·58.17%를 얻은 것과 비교하면 충격적입니다. 이 후보는 수락 연설과 기자회견에서 “야당 선동이나 일부 가짜뉴스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사실과 괴리가 크고, 여론과도 거리가 먼 것입니다. 대장동 설계자였다는 자신의 주장은 물론 수사 상황 등을 종합하면 앞뒤가 맞지 않고, 혹세무민으로 비칠 정도입니다.


최근 여론조사는 여론조작이라고 할 정도로 신뢰를 잃었습니다. 검찰 수사는 지지부진하고 이미 공정성·중립성 의심도 받고 있습니다. 어떤 면에선 20만 명 이상의 국민과 민주당 당원이 참가한 ‘28 대 62’라는 수치가 그나마 가장 정확한 민심의 잣대로 볼 수 있습니다. 아마도 지금 전 국민을 상대로 더 정확한 표심을 반영해 본다면 28:62가 아니라 민주당 후보에 대한 지지는 10% 미만으로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도 이를 가짜뉴스 탓이라고 뭉개고 특검 수사는 거부한 채 야당 게이트로 몰아가는 것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자 또 무슨 일을 꾸미려는 것인지 의심스러워지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하나님께 기도해야 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한미동맹 실은 교회를 지키기 위해 유지돼 온 대한민국의 체제를 계속 지킬 수 있을 것인지 아니면 뒤집힐 것인지, 형식적으론 내년 3월 대선에서 판가름납니다.


하나님께 대한민국에 또 이 민족교회와 하나님의 백성들을 불쌍히 여기사 회복의 소망을 허락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제가 요즘 자주 인용하는 요나서 4장9-10절과 마태복음 10장26절 말씀 읽고 기도하고 마무리합니다.


그런즉 그들을 두려워하지 말라 감추인 것이 드러나지 않을 것이 없고 숨은 것이 알려지지 않을 것이 없느니라(마태복음 10:26)


하나님이 요나에게 이르시되 네가 이 박넝쿨로 말미암아 성내는 것이 어찌 옳으냐 하시니 그가 대답하되 내가 성내어 죽기까지 할지라도 옳으니이다 하니라.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네가 수고도 아니하였고 재배도 아니하였고 하룻밤에 났다가 하룻밤에 말라 버린 이 박넝쿨을 아꼈거든. 하물며 이 큰 성읍 니느웨에는 좌우를 분변하지 못하는 자가 십이만여 명이요 가축도 많이 있나니 내가 어찌 아끼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요나 4:9-10)


성문에 가까이 이르실 때에 사람들이 한 죽은 자를 메고 나오니 이는 한 어머니의 독자요 그의 어머니는 과부라 그 성의 많은 사람도 그와 함께 나오거늘. 주께서 과부를 보시고 불쌍히 여기사 울지 말라 하시고. 가까이 가서 그 관에 손을 대시니 멘 자들이 서는지라 예수께서 이르시되 청년아 내가 네게 말하노니 일어나라 하시매. 죽었던 자가 일어나 앉고 말도 하거늘 예수께서 그를 어머니에게 주시니. 모든 사람이 두려워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 이르되 큰 선지자가 우리 가운데 일어나셨다 하고 또 하나님께서 자기 백성을 돌보셨다 하더라(누 7:12-16)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1년 10월18일 06시48분  


 
Search

지저스웨이브 강령 : Doctrine 12(디..
지저스웨이브 결단 : Resolution 6(..
지저스웨이브 비전선언문
수키킴의 봉수교회 체험 증언
세계관 전쟁과 풍산개
“무력 통일 불사” 결의한 시진핑
‘조지스트’들은 희년제도를 곡해하고 있..
삼성을 노조가 경영한다고요?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