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22일(월) 10:53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청와대의 북한 공작원
“北 공작원, 청와대서 5~6년 근무!” 어느 고위층 탈북자의 증언을 들었다.


감춰진 것, 숨겨진 것, 악은 결국 드러나는 법입니다. 11일 영국 BBC방송에 나온 내용인데요. 30년 동안 북한 대남 공작 기관인 정찰총국 대좌(대령급) 출신 탈북민 김국성(가명. 사진)씨가 이날 BBC인터뷰에서 “북한 공작원들이 한국의 주요 기관 뿐 아니라 각계 사회단체에 침투해 맹활약하고 있다”고 증언했습니다. 어떤 면에서 나라 걱정하는 분들은 다들 그럴 거라고 수긍해 온 내용들입니다만, 공작원 출신이 직접 증언했다는 점에서 충격적인 일입니다.


BBC에 따르면 인터뷰에 응한 김 씨는 북한 첩보기관에서 활동하며 대남공작과 암살 등 특수 임무를 맡았고, 김씨 일가의 통치 자금을 조성하기 위해 마약 생산 업무를 담당한 경험이 있다고 합니. 그는 2014년 탈북해 현재 서울에 거주하며 국정원 산하 기관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BC는 “그의 신원에 대해서는 확인했으며 일부 주장들이 사실과 일치하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북한에서 자신이 맡았던 업무 중 하나가 대남 대응 전략 개발이었다고 했습니다. 그는 “내가 직접 간첩을 한국에 보냈다”면서 “1990년대 초 남파 공작원들이 청와대에서 5~6년 동안 근무한 뒤 무사히 북한으로 복귀한 사례도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목표는 한국 정치를 예속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노태우, 김영삼 전 대통령 시절에 북한 공작원이 청와대까지 침투했다는 주장입니다.


노태우·김영삼 정부 시절 북 공작원이 청와대까지 침투했다는 것인데요. 사실이라면 실로 충격적입니다. 아마 김 씨는 그 공작원이 누구인지 알고 있을 텐데요. 공안당국은 수사도 하지 않고 오히려 권력은 수사의 근거인 국가보안법 폐지에 나섰습니다. 도대체 평양의 촉수가 어디까지 뻗쳐있는지 아연실색할 지경입니다. 지금 청와대는 어떨까요? 국회는요? 군대는요? 경찰·검찰·법원은요?


김 씨도 같은 이야기를 합니다. 그는 특히 지금도 “북한 공작원이 남한 중요 기관은 물론이고 시민단체 여러 곳에서 맹활약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실제로 두 달 전 북한 지령과 공작금을 받고 활동한 일당이 구속됐던 적이 있죠? 이들은 모 대선 후보 선대위 특보단에 들어가고 총선·지방선거에도 출마했습니다. 또 통일 묘목 보내기 운동 등 소위 인도적 지원 활동을 벌였죠.


2018년엔 간첩 활동을 하다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사람이 공기업 감사 최종 후보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7년 전 통합진보당 이석기 전 의원과 그가 주도한 소위 경기동부연합이라는 조직은 북 지령에 따라 종북 세력을 규합해 국가 기간 시설 파괴 등 내란 선동까지 꾸몄습니다. 그리고 이 경기동부연합 출신들은 현재 특정 후보 대선 캠프에 들어가 있다는 주장이 얼마 전 제기된 바 있습니다.


BBC 인터뷰의 김모씨 말처럼 ‘북 공작원 맹활약’이란 주장이 과거 일이 아닌 것입니다. 그는 또 김정은이 집권을 앞두고 자신이 ‘강인한 전사’라는 사실을 증명하고자 한국으로 망명한 북한 관리들을 공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의 증언에 따르면 김정은은 아버지 김정일이 뇌졸중으로 쓰러진 후 “황장엽 선생을 테러하기 위한 TF팀이 꾸려졌고, 내가 직접 이 공작을 지휘했다”면서 “‘최고지도자’라는 전사가 된 김정은이 (김정일을) 만족시키기 위해 벌인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사건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습니다. 또 “천안함이나 연평도 작전에 관여한 적은 없지만 정찰총국 간부들 가운데서는 비밀이 아니고 (북한 소행으로) 그렇게 알고 있는 문제”라고 했습니다. 이어 “북한에서는 도로 하나도 최고지도자의 허락 없이 만들 수 없다”면서 “김정은 특별 지시에 의해 공작되고 이행된 군사 성과”라고 했습니다. 놀라운 것은요. 북한 공작원 출신이 이렇게까지 증언하는데도, 한국에서는 여전히 천안함 음모론이 횡행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어이없는 일들입니다.


김씨는 또 BBC 인터뷰에서 북한 지도부가 달러를 벌어들이기 위해 마약 거래는 물론이고 중동·아프리카에 무기를 판매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실 이 내용은 잘 알려진 것입니다만, 훨씬 구체적인 증언들입니다. 김씨는 “북한에서 마약을 집중적으로 생산한 때는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시기”라며 “그때 김정일의 혁명 자금이 바닥을 보이고 있었는데 내가 세 명의 외국인을 북한에 데려와 마약 생산기지를 만들어 운영했다”고 했습니다.


또 “얼음(필로폰 지칭 은어)을 대량 생산해 달러를 벌었다”며 “그렇게 번 돈은 김정일에게 상납했다”고 했습니다. 국가라고 볼 수 없는 불량국가·깡패국가·마피아나 마적단 같은 북한의 속성을 말해주는 것입니다. 물론 이런 체제를 지지·지원·강화하고 이제는 한 몸이 되겠다는 것이 현재 권력과 상당수 교회의 흐름이지만 말입니다.


김 씨는 이어 “북한은 특수소형잠수함, 반잠수함, 유고급 잠수함을 최첨단 수준으로 만든다”면서 “북한 관리가 이란 총참모장을 불러 들여 판매할 정도”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장기 내전을 치르고 있는 국가들에 주로 무기와 기술을 판매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 주장과 별개로 북한과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의 무기거래 사실도 여러 차례 외신에 보도된 바 있는데요. 며칠 전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이 폭로한 것처럼, 한국은 그 탈레반에 4천 억 가량의 소위 인도적 지원을 한다고 하죠? 그 돈이 어떻게 쓰일까요? 상상해보면 끔찍합니다.


김 씨는 또 “북이 숙련된 해커 6000명으로 구성된 군대를 창설했다”고 했습니다. 실제로 몇 달 전에도 북 추정 해커들이 원자력연구원·핵융합연구원·항공우주연구원 등을 줄줄이 뚫었죠. 원전과 핵연료, 전투기 도면 등 안보에 치명상이 될 핵심 기술들이 북에 넘어갔을 수 있습니다. 우리 가상 화폐 업체 돈도 털어갔습니다. 그런데도 국정원은 사이버 위기 경보를 5단계 중 가장 낮은 ‘정상’으로 내려놨습니다.


당연한 말입니다만, 김 씨는 남북 대화에 대해서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내가 한국에 와서 몇 년간 잘 지내는 동안 북한은 조금도 달라진 것이 없다”면서 “우리가 재차 인식해야 할 것은 북한은 지금까지 0.01%도 바뀌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는 “북한 목표는 한국 정치를 (북에) 예속화하는 것”이라고 했다. 북한이 한마디만 해도 한국 내부가 박수 치게 만들겠다는 것입니다. 헌데 실제로도 그렇죠? 김여정이 “(대북 전단 금지)법이라도 만들라”고 하자 이 정부는 4시간 반 만에 “준비 중”이라고 했습니다. 한미 훈련을 없애라고 하면 “북한과 협의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제는 북이 한국을 겨냥한 핵·미사일 전력을 대폭 증강했는데도 북한을 대신해 ‘제재 해제’까지 요구하고 있습니다.


헌데 BBC 인터뷰를 보니 왜 그런지 대충 이해가 가고도 남습니다. 오래 전부터 나라 걱정하는 분들이 하는 말은 적화는 이미 됐는데 통일만 안 됐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종말적 흐름과 맞물려 대한민국의 국운은 오래 전에 쇠한 것인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아직은 교회가 남아 있고 기도하는 이들이 있기에 하나님이 불쌍히 여기사 보존시켜 주시는 것이고 또한 그 부르짖음의 향기가 하늘로 더욱 더 올라갈 때 역전과 반전의 마지막 기회를 허락해 주실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뜻을 하늘에서처럼 우리 인생 가운데, 이 나라와 민족 가운데 이루기 위해선 분별력과 믿음이 필요합니다. 무엇을 분별합니까? “근신하라 깨어라 너희 대적 마귀가 우는 사자 같이 두루 다니며 삼킬 자를 찾나니(베드로전서 5:8)” 대적 마귀는 우는 사자처럼 우리의 인생을 망치기 위해 이 나라, 민족, 교회를 망치기 위해 발악합니다.


그리고 대적 마귀는 궤계, 즉 전략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고 믿음을 굳게 하여 대적해야 합니다. 


“마귀의 간계를 능히 대적하기 위하여(against the devil's schemes/against the wiles of the devil.) 하나님의 전신 갑주를 입으라(엡 6:11)”. 


너희는 믿음을 굳게 하여 저를 대적하라 이는 세상에 있는 너희 형제들도 동일한 고난을 당하는 줄을 앎이니라(베드로전서 5:9)”


개인과 국가와 교회의 고난 앞에서 우리는 예수가 그리스도로 마귀의 일을 멸하기 위해 오셨음을 믿으며 마귀의 간계를 분별해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파쇄될 수 있도록 기도합니다. 이것을 모라고 있다면 사탄의 깊은 것을 알지 못해 질책당한 두아디라 교회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두아디라에 남아 있어 이 교훈을 받지 아니하고 소위 사탄의 깊은 것(the depths of Satan / Satan's so-called deep secrets/ )을 알지 못하는 너희에게 말하노니 다른 짐으로 너희에게 지울 것은 없노라(요계 2:24)”


우리가 믿는 것은 마귀를 대적할 때 이들은 우리를 피하게 될 것이라는 것입니다. 


“그런즉 너희는 하나님께 복종할지어다 마귀를 대적하라 그리하면 너희를 피하리라(야고보서 4:7)” 


그러므로 우리는 이 마귀를 두려워하지 않고 모든 감춰진 마귀의 간계, 숨겨진 사탄의 깊은 것이 다 드러나 파쇄될 수 있도록 기도합니다.


“그런즉 그들을 두려워하지 말라 감추인 것이 드러나지 않을 것이 없고 숨은 것이 알려지지 않을 것이 없느니라(마태복음 10:26)”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1년 10월18일 06시42분  


 
Search

나라 걱정, 너무 많이 하지 마세요
드 메스트르가 이재명에게
세계경제위기와 종말의 징후들
평양의 저 놀라운 병원
윤석열 우세와 한국 교회 미혹
오징어게임을 보는 평양의 시민들
백신 접종 기준 삼아 예배 참가 제한한..
김정은을 노리는 30그램 자폭 드론



 1. 윤석열 우세와 한국 교회 미혹
 2. 세계경제위기와 종말의 징후들
 3. 오징어게임을 보는 평양의 시민들
 4. 평양의 저 놀라운 병원
 5. 나라 걱정, 너무 많이 하지 마세요
 6. 드 메스트르가 이재명에게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