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9일(수) 04:05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영국 감리교 동성결혼 결의안 통과
서구 교회들 동성결혼 쓰나미


세상의 끝, 종말에 대해 사도 바울은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누가 아무렇게 하여도 너희가 미혹하지 말라 먼저 배도하는 일이 있고 저 불법의 사람 곧 멸망의 아들이 나타나기 전에는 이르지 아니하리니(데살로니가후서 2:3)” 시한부 종말론이나 극단적 종말론이 횡행하던 때 사도 바울은 종말에 먼저 배도하는 일이 있을 것이라고 한 것입니다.


정말 예수님 오실 날이 머지않은 것일까요? 영국 감리교회가 지난달 30일 버밍엄에서 열린 총회에서 동성결혼과 동거연인을 인정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존 웨슬리가 창시한 영국 감리교회는 4,000개 교회, 16만4,000여명의 성도가 소속돼 있으며 영국에서는 네 번째 규모의 교단입니다. 헌데 총회에서는 254 대 46이라는 압도적 표차로 동성결혼을 인정한 것입니다.


총회에서는 결혼의 정의를 ‘결혼 관계에 자유롭게 들어온 두 사람의 몸과 마음과 영혼의 일생 결합’으로 개정하자고 발의됐습니다. 또 동거 연인에 대해서는 교회가 그들의 상호 헌신과 사랑을 축하하고 수용하며 인식해야 한다고 결정했습니다. 소니아 힉스 신임 감독회장은 이날 “오늘은 영국 감리교회의 역사적 날”이라며 “차이를 존중하고 서로를 지지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힉스 감독회장은 영국 감리교 사상 첫 흑인 여성 감독회장입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이번 결정은 성경에서 명백하게 금지하는 동성애를 인정하는 교회가 또 다시 탄생한 것입니다. 이번 결의안을 반대한 ‘감리교복음주의연합’(Methodist Evangelical Together) 회장 데이비드 헐 목사는 “오늘은 감리교회에 매우 슬픈 날”이라며 “우리가 어디까지 왔고, 어떻게 여기까지 오게 되었는지 보는 일은 정말 가슴 아프다. 많은 이들이 눈물을 흘렸다”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말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2013년 7월 동성결혼을 합법화해 영국 여왕의 서명을 받아 잉글랜드와 웨일스 지역에서 2014년 3월부터 시행하고 있습니다. 영국 감리교회도 이 같은 세대를 본받는 것인데요. 실은 이번 결정 이전 수년 전부터 영국 감리교는 ‘동성애자 결혼을 축복하는 기도와 예배 형식에 관한 지침서’를 채택하기도 했습니다.


가디언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현재 영국에서는 퀘이커교, 유니테리언총회, 자유기독교회, 스코틀랜드성공회, 연합개혁교회 등은 동성결혼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성공회와 로마 가톨릭교회가 동성결혼을 공식적으로 금지하고 있습니다만, 동성애를 수용하라는 요구는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2018년에는 성공회 옥스퍼드 교구에서 성소수자 가이드를 발간하기도 했습니다. 가이드에는 성직자들이 성적 지향이나 젠더 아이덴티티가 신앙으로 변화될 수 있다거나, 동성애가 신앙의 미성숙이라고 언급하지 말아야 한다는 지침이 언급돼 있습니다. 또 동성애자들이 성만찬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성소수자 교회에서 리더십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요청했습니다.


영국 외에도 동성애는 전 세계 교회를 휩쓸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미국장로교(PCUSA), 그리스도연합교회, 성공회, 복음주의루터교회가 동성결혼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2015년 동성결혼을 수용한 미국장로교(PCUSA)는 ‘한 여자와 한 남자 사이의 계약’으로 규정돼 있던 결혼에 대한 정의를 ‘두 사람 사이의 계약’으로 개정한 바 있습니다.


미국연합감리교회(UMC)는 지난해 동성결혼 동성애자 성직 허용 등 관련 정책에 따른 의견 차이로 감리교 전통을 지키려는 보수 교단과 성소수자 정책을 수용하는 진보 교단으로 분리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UMC를 두 진영으로 나뉜 뒤 각 교회의 동성애 이슈에 대한 교단 선택권을 주겠다는 것인데요. 교단 분리는 다음 달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 열리는 UMC 총회에서 결정됩니다.


제도적으로는 현재 미국에서 50개 주 가운데 총 38개주와 워싱턴 DC가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상태입니다. 이러다보니 공식적으로는 동성결혼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해도, 적지 않은 교단들이 동성애 수용 내지 포용 의사를 밝히고 있습니다. 가령 미국 구세군은 홈페이지를 통해 LGBT 섹션을 따로 만들어 LGBT지원 활동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 내용을 보면 성적 지향 또는 성 정체성에 관계없이 사람들을 포용(embrace)하며 동성 커플에 대한 동일한 채용(hire)과 혜택 지원(provide the same benefits)을 밝히고 있습니다. 한편 전 세계적으로는 유럽 교회들의 동성애 인정 흐름이 뚜렷합니다. 노르웨이는 1993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동성 간 시민결합을, 2009년엔 동성결혼을 허용했습니다. 이런 흐름에 편승해, 노르웨이 복음주의 루터교회는 2016년부터 동성결혼 주례를 허용한 상태입니다.


또 스웨덴 국교회도 2009년 국교회 소속 교구의 동성결혼 주례를 허용하고, 결혼의 정의를 기존 남녀 간에서 두 사람 간으로 개정했습니다. 프랑스 개신교회는 2015년 동성 커플에 대한 주례를 허용했고요. 덴마크 교회 등도 동성결혼을 허용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스코틀랜드교회는 지난 5월 총회에서 목회자·성도들이 동성 커플과 결혼할 수 있는 법안의 초안을 승인했습니다. 스코틀랜드 교회는 2015년부터 동성결혼을 한 동성애자 목사를 받아들였습니다.


캐나다장로교 총회는 지난달 6일, 동성결혼과 동성애자 안수 등을 허용했습니다. 호주연합교회(UCA)도 2019년 동성결혼을 허용했습니다. 정리하겠습니다. 지금 세계에서 벌어지는 현상들은 성경을 부정하는 교회의 출현입니다. 


요한복음 1장1절로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는 말씀이신 하나님을 부정하는 교회들입니다. 이것은 또한 차별금지법과 평등법 등 친동성애 입법이 통과된 이후의 실상이기도 합니다.


어떤 면에서 작금의 현실은 예수님이 종말의 징조로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마태복음 24:12)”고 말씀하신 그대로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마태복음 24:13-14)”고 하시어 인내와 함께 복음 전파, 사명의 완수를 강조하셨습니다.


그렇습니다. 말씀에 기록된 것처럼 세상은 갈수록 어두워지고 교회는 하나님을 떠나고 있지만, 남은 자들은 견디며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될 수 있도록 온 세상에 전파될 수 있도록 기도하고 행해야 합니다. 하나님. 세상 끝의 조짐들 앞에서 저희로 더욱 깨어 분별케 하시고 한국 교회가 어두운 세상 조류에 휩쓸리지 않게 하시고 차별금지법과 평등법 통과를 막아내게 하옵소서.


무엇보다 한국 교회가 복음을 모든 민족에게 증언하고 온 세상에 전파할 수 있도록 북한동족의 구원과 해방, 선교의 길을 열어내기 위해 기도하는 교회가 되게 하옵소서. 저희가 먼저 그렇게 부르짖게 하옵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1년 07월10일 04시39분  


 
Search

수키킴의 봉수교회 체험 증언
세계관 전쟁과 풍산개
“무력 통일 불사” 결의한 시진핑
‘조지스트’들은 희년제도를 곡해하고 있..
삼성을 노조가 경영한다고요?
자유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토지를 공유하자는 그리스도인들
한민족의 링컨 대망론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