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9일(수) 04:05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해도 해도 너무 이상한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이것은 음모론이 아닙니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기원설을 뒷받침할 뉴스들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틀 전에는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직원 3명이 최초의 코로나 확진자 발생 한 달 전에 코로나와 유사한 증세로 동시에 앓았다”는 요지의 미국의 비공개 정보 보고서 내용이 외신을 탔는데요.


이번에는 영국과 노르웨이의 저명한 과학자 두 명이 우한연구소 코로나 기원설을 주장하는 논문을 조만간 국제 학술지에 발표할 예정입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지난 29일 ‘앵거스 달글리시’ 영국 런던대 세인트조지 의대 교수와 노르웨이 바이러스 학자 ‘버거 소렌센’ 박사가 작성한 22쪽 분량의 논문을 입수해 보도했습니다.


달글리시 교수는 암 치료와 인체 면역결핍 바이러스(HIV) 백신 분야에서 손꼽히는 권위자이고요. 소렌센 박사는 노르웨이 바이오산업협회 회장을 지낸 백신 제조사 최고경영자(CEO)이기도 합니다. 두 과학자는 논문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위적으로 만들어졌다며 세 가지 근거를 들었습니다.


첫째, 코로나19 바이러스에서 6개의 ‘고유 지문’ 즉 조작 흔적이 발견됐다는 것입니다. 이는 실험실에서 인위적으로 손본 경우에만 나타날 수 있다는 게 이들의 지적입니다. 머리가 어지러워지는 내용입니다. 이건 전 세계적 재앙을 불러온 코로나가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졌다는 것 아닙니까? 두 번째는요, 바이러스의 스파이크에서 한 줄로 이어진 4개의 아미노산이 모두 양전하를 띤 부분이 발견됐다는 것입니다.


이 스파이크라는 것은 바이러스 외피에서 바깥으로 돌출된 돌기형태의 단백질을 말하는데요. 바이러스가 숙주세포의 수용체와 결합할 때 활용되는 것입니다. 문제는 양전하의 아미노산은 서로 밀어내기 때문에 이런 구성은 매우 드물다는 것입니다. 나란한 4개의 아미노산이 모두 양전하를 띨 경우 음전하를 띠는 인간 세포 부분에 마치 자석처럼 들러붙어 감염력을 강화할 수 있다는 것이죠. 저자들은 이를 “바이러스를 조작한 증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즉 일종의 생화학무기처럼 만들어진 것이라는 지적이죠.


셋째, 저자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엔 신뢰할 만한 ‘자연적 조상’이 없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바이러스가 동물에서 인간으로 옮겨갔다면 마땅히 존재해야 할 중간 숙주 등 자연적 고리를 찾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지난 1년 넘게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자연적 기원을 밝히는 작업이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과학계에서 이건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입을 모으죠.


해당 논문은 이상의 근거를 바탕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중국 과학자들이 동굴의 박쥐에게서 발견한 자연 바이러스에 새로운 스파이크 등을 붙여 치명적이고 전염성이 강하도록 조작한 것이라며, 우한연구소에서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자연산으로 보이도록 조작 흔적을 인위적으로 덮으려고 시도했다는 것입니다.


저자들은 “코로나19가 실험실에서 만들어졌다는 건 합리적 의심을 넘어선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논문은 조만간 생물 분야 국제학술지 ‘QRB 디스커버리’에 게재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30일 선데이타임스는 영국 정보기관들도 코로나19의 우한 기원설을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자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논문을 저술한 영국과 노르웨이 과학자들의 주장에 따르면,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일종의 생화학무기를 연구하던 중 바이러스가 유출됐거나 아니면 고의로 유출됐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상상만 해도 끔찍한 일입니다. 헌데 이런 의혹에 대한 근거는 제가 인용한 논문 외에도 한두 가지가 아니라는 데 심각성이 있습니다.


가령 최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월 이뤄진 세계보건기구(WHO) 조사에서도 코로나 우한연구소 기원설을 의심할 만한 정황이 나왔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25일 CNN 보도에 따르면 WHO 전문가팀이 발표한 보고서에는 200페이지에 달하는 부록이 첨부됐는데요. 이 부록엔 중국 보건 당국이 2019년 12월 인체에서 채취한 코로나 바이러스 류(類) 샘플 수만 개를 저장했다가 파괴한 과정이 담겨있었다고 합니다.


또 중국 당국이 최초 감염자로 공개했던 우한 40대 남성이 2019년 12월 접한 28종의 음식 목록, 야생동물을 판매하는 재래시장을 방문한 사실도 담겨있었다고 합니다. 헌데 WHO는 중국 보건 당국이 자료를 파괴해서 “이들 혈액 샘플 등을 검사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게다다 현지 조사 자체가 중국의 거부로 코로나 발발 1년이 넘게 지난 뒤 이뤄졌고요. 정말 의심스럽죠?


코로나가 우한연구소에서 기원한 것이 아니라면 왜 현지 조사를 1년 이상 막고 혈액 샘플과 중요 자료들을 모두 파괴한단 말입니까?


이 뿐 아닙니다. WHO 조사팀은 지난 2월 우한 현지 회견에서 “코로나 발병이 처음 보고되기 이전인 2019년 12월 초 우한에서 이미 13종의 변이 바이러스가 광범위하게 확산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즉 중국 당국이 최초 감염자로 공개했던 우한 40대 남성이 실제의 최초 감염자가 아니라는 추정을 가능케 합니다.


또 있습니다. WHO 전문가보고서에는 중국이 코로나 발병의 처음 보고 이전인 12월 초 우한 인근의 야생동물 69종에서 표본을 추출해 대규모 조사를 벌인 정황도 기술됐습니다. 코로나 발병 이전 뭔가 이상한 짓들을 벌이고 있었단 것이죠.


또, 또 있습니다. 29일 ABC뉴스는 지난해 하버드대 연구진이 위성사진을 근거로 코로나19 발생이 공식 보고되기 전인 지난 2019년 늦여름~초가을 무렵부터 우한의 병원 주변에 교통량이 급증했음을 지적한 사실을 새롭게 전했습니다.


결론적으로 이제 우한연구소 코로나 기원설을 ‘근거 없는 음모론’으로 치부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적어도 건전한 일반인의 상식에 따르면, 우한연구소에서 일종의 생화학무기를 만들려고 연구하던 중 과실에 의해 유출 사고가 났을 가능성 또는 고의로 유출했을 가능성 모두 가능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중국 공산당은 전 세계 CCTV 절반이 중국에 모여 있고 전라도 인구에 달하는 550만 명의 자국민을 수용소에 가둔 채 고문은 물론 장기적출, 생체실험까지 저지르고 이제는 감정인식 AI까지 동원해서 인민들을 통제하는 상황이니 무슨 짓이든 가능할 것입니다. 또한 지금 중국에 적대적인 인도나 베트남 등지에서 번지는 변종바이러스의 출처 또한 의심케 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 벌어질 상황도 우려스럽기만 합니다.


이런 정권이 북한을 잡고 있고, 남한에도 온갖 촉수를 뻗치고 있다는 것은 심각한 일입니다. 대한민국의 자유와 신앙을 지키고 나아가 선교의 확산을 위해선 사악한 마귀의 궤계가 폭로되는 것과 함께 북한 노동당 정권의 해체, 나아가 중국 공산당 질서의 해체를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그것이 평안한 중에 생활하기 위한 임금과 높은 지위에 있는 이들을 위한 기독교인의 기도 자세입니다.


그러나 기독교인 중에서도 미국과 중국 등 강대국에 대한 양비론, 자유시장경제와 공산전체주의에 대한 양비론으로 접근하며 세상에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거부하는 염세주의로 흐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은 성경의 외피를 걸친 극단적 종말론, 시한부 종말론 같은 반성경적 인본주의이지만요.


그리스도인이라면 사람을 물질로 여기는 유물론 사회주의 체제의 본질과 그 체제가 만들어 낸 코로나 확산 등에 대해 분별하고 대적해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 감추인 것이 드러나지 않을 것이 없고 숨은 것이 알려지지 않을 것이 없다 하신 것처럼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 감춰진 사악한 마귀의 궤계가 다 드러나 폭로되게 하옵소서.


이 악한 날 저희로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취해 마귀의 간계에 능히 대적하게 하옵소서. 우리의 이성과 지성, 지식의 모든 영역까지 성령의 통치를 받게 하시어 모든 미혹에서 벗어나 주님의 착한 일을 이루는 자들이 되게 하옵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1년 06월03일 14시49분  


 
Search

수키킴의 봉수교회 체험 증언
세계관 전쟁과 풍산개
“무력 통일 불사” 결의한 시진핑
‘조지스트’들은 희년제도를 곡해하고 있..
삼성을 노조가 경영한다고요?
자유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토지를 공유하자는 그리스도인들
한민족의 링컨 대망론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