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13일(토) 20:45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미 종교 지도자 등 50여 명, 트럼프 대통령에 공개서한 “북한에 인권과 종교자유 제기해야”

지난달 22일 미한 정상회담이 열린 백악관 앞에서 미주 한인과 탈북자들이 북한과의 정상회담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하도록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미국의 주요 종교단체 지도자와 외교정책 전문가 등 50여 명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12일 열릴 미-북 정상회담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반인도적 범죄의 상징인 정치범들의 석방과 국제 인권 전문가들의 방북 조사가 미-북 합의에 담겨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북 정상회담 의제에 인권과 종교 자유를 포함하라고 미국 사회 지도자 52명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촉구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의 목표가 비핵화이고 그 결과가 모든 인류에 혜택을 줄 것이라고 인정하지만, 회담을 북한의 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기회로도 활용해야 한다는 겁니다.

미 종교자유연구소(RFI)를 통해 1일 발송한 이 공개서한에는 미국 내 기독교, 힌두, 유대교, 이슬람교 등 주요 종교 지도자들과 윈스턴 로드 전 주중 미국대사, 앤드루 나치오스 전 국제개발처장 등 전직 외교 관리들, 인권 단체 대표들이 참여했습니다.

이들은 서한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수만 명의 남성과 여성, 심지어 어린이들, 많은 기독교인이 김정은과 그 정권에 학대당하는 현실을 인식하기를 간청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지난 수십 년 동안 사실상 ‘국가 고문실’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종교자유연구소는 서한을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8만~12만 명으로 추산되는 사람들이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서 끔찍한 생활을 하고 있다는 국무부 종교자유보고서 내용을 지적했습니다.

50여 명의 대표는 공개서한에 이 보고서와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 최종보고서, 세계기독교연대의 북한 보고서를 첨부하며 4가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권고했습니다.

북한이 선의의 제스처로 상당 규모의 양심수를 즉각 석방하고 북한과의 모든 합의 후 한 달 안에 국제적십자사와 유엔 조사위원들이 북한 내 모든 수용소에 접근하도록 해야 한다는 겁니다.

대표들은 또 유엔난민최고대표사무소의 감독 하에 석방된 수감자와 가족들의 자진 이주를 위한 할당 규모를 정하고 미 종교자유대사, 유엔의 종교자유특별보고관과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미-북 합의 후 한 달 안에 방북해 자유롭게 어느 지역이든 접근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대표들은 또 서한에 지구의 지옥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라며 북한인들의 사진과 그림 석 장도 첨부했습니다.

대표들은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이 21세기에 지속적으로 악화하는 인도주의 재앙을 줄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확고하게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VOA의 전체기사  
2018년 06월07일 10시23분  


 
Search

영국 “北 ‘워너크라이’ 공격으로 1억2..
美재무부, ‘세컨더리 대북제재’ 적용 ..
사형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강도의 이웃들
하늘에 계신 자가 웃으심이여
트럼프 절친 美상원 "김정은과 사랑?… ..
美상원의원들, 트럼프 ‘북한 독재자와 ..
UN사무총장 “북한인권 해결 안 되면 한..



 1. 사형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2. 美재무부, ‘세컨더리 대북제재’ 적용..
 3. 영국 “北 ‘워너크라이’ 공격으로 1억..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