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6월18일(월) 14:42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개헌과 동성(同性)결혼 합법화
국회 헌법개정특위 자문위원회 헌법개정안 초안(草案) 분석

1. 오는 6월 개헌(改憲), 헌법 개정이 현실이 된다면 동성(同性)결혼이 합법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난 1월 초 국회 헌법개정특위 자문위원회가 발표한 헌법개정안 초안(草案)은 이 같은 내용을 상세히 규정해 놓았다. 이 초안은 475페이지에 달하는 국회 헌법개정특위 자문위원회(이하 자문위) 보고서(이하 자문위 보고서)에 설명과 함께 수록돼 있다.

 

자문위는 국회 공식 위원회다. 자문위가 발표한 초안은 여야를 비롯한 전문가 53명이 11개월간 연구한 결과다. 이 초안에 대해 여당은 지지, 야당은 소극적 반대 입장이다. 야당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론의 눈치를 살피고 있다. 특히 이번 개헌은 이른바 ‘지방분권’을 명분 중 하나로 내세운 상태라, 야당의 지방 쪽 여론은 오히려 ‘적극지지’인 경우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평창올림픽이 흥행에 성공하고 여당과 대통령 지지율이 현 상태로 지속될 경우, 6월 지방선거와 함께 개헌이 이뤄질 확률은 더욱 커질 것이다.

 

2. 자문위 초안은 언론에 보도된 바와 같이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를 기초로 한 기존의 헌법질서를 각각 ‘민주주의’와 ‘사회적 경제’로 바꾸는 것이 핵심이다.

 

특기할 것은 ‘동성결혼을 합법화(合法化)’한 부분이다. 개정 헌법 초안은 혼인(婚姻) 관련, 현행 헌법의 <혼인과 가족생활은 개인의 존엄과 양성(兩性)의 평등(平等)을 기초로 성립되고 유지되어야 하며, 국가는 이를 보장한다(36조1항)>는 조항에서 남녀평등을 뜻하는 ‘양성평등’을 삭제한 뒤 <혼인과 가족생활은 개인의 존엄과 평등(平等)을 기초로 성립되고 유지되어야 하며, 국가는 이를 보장한다(15조3항)>고 수정했다.

 

이에 대해 1월에 발표된 자문위 보고서는 “혼인 및 가족생활의 주체를 남녀(양성)에서 개인으로 전환”한 이유 관련, “가족의 성립에 있어서도 결혼 이외의 다양한 가족 인정”이라고 적고 있다. 역시 자문위가 지난 해 10월20일 발표한 또 다른 보고서는 “양성의 결합만이 아닌 다양한 결합을 인정하여 성 소수자(性 少數者)들의 시민적 권리 보장”이라고 적고 있다. 즉 자문위 초안은 일남일녀(一男一女)의 결합 뿐 아니라 동성결혼을 포함한 이른바 성소수자 결혼제도 및 기타 결혼제도를 인정할 수 있는 헌법적 근거를 마련한 것이다.

 

3. 자문위 초안은 동성결혼 합법화 외에도 동성애 확산의 다양한 근거를 규정했다. 우선 평등권 조항을 추상적·일반적·포괄적으로 확대했다. 현행 헌법의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 누구든지 성별·종교 또는 사회적 신분에 의하여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 있어서 차별을 받지 아니한다(제11조 1항)>는 구체적인 차별금지 사유를 <누구든지 성별, 종교, 인종, 언어, 연령, 장애, 지역, 사회적 신분, 고용형태 등 어떠한 이유로도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서 부당한 차별을 받지 아니한다.(14조 2항)>고 수정했다.

 

즉 “인종, 언어, 연령, 장애, 지역, 고용형태” 및 “등 어떠한 이유로도”라는 표현을 삽입, LGBT(레지비언․게이․바이섹슈얼․트렌스젠더) 등 다양한 이유로 한 모든 차별을 금지할 수 있도록 해 놓았다. 이는 동성애 차별금지법 제정의 헌법적 근거로 해석될 여지가 많다.

 

4. 특히 자문위 초안은 <국가는 실질적 평등을 실현하고, 현존하는 차별을 시정하도록 적극적으로 조치한다(14조3항)>, <국가는 고용 노동 복지 재정(財政) 등 모든 영역에서 실질적 성 평등을 보장해야한다(15조1항)>고 규정했다.

 

자문위 초안에 나오는 성 평등(gender equality)은 남녀평등, 양성평등과 다른 개념이다. 이른바 진보-좌파 측이 말하는 성 평등은 남녀 이외 LGBT와 일반인 사이의 평등을 뜻한다. 이들은 성 평등 개념의 확산을 성 주류화(gender mainstream), 이를 위한 국가 차원의 교육을 성 인지(gender perspective)라 부른다. 당연히 성 평등, 성 인지, 성 주류화 개념의 확산은 LGBT 등 이른바 성 소수자에 대한 차별적 보호를 통한 동성애 확산으로 이어진다.

 

자문위 초안 보고서는 이들 헌법 조항 관련, “정치 경제 가족 재정 등 각 영역에서의 성 주류화 및 성 평등 관점을 반영함”, 재정(財政) 명시 이유는 성인지 예산 필요성” 때문이라고 해설해 놓았다. 이 같은 표현이 동성애 차별금지법 제정의 근거가 될 수 있음을 분명히 한 것이다. 또 자문위 초안 보고서는 “토론과정에서 성 평등이라는 표현이 동성애·동성혼을 허용하는 의미로 이해하고 있는 국민들이 있어 성 평등이라는 표현 대신 양성 평등이라는 표현을 써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된 바 있음”이라고 적고 있으나, 이런 의견을 무시하고 ‘양성 평등’ 대신 ‘성 평등’이라고 규정, 사실상 동성애·동성혼 허용의 의지를 밝혔다.

 

5. 이밖에도 자문위 초안은 <지방정부는 그 관할구역에서 효력을 가지는 법률을 제정할 수 있다.(118조 3항)>고 규정했다. 중앙정부 외(外) 지방정부가 법률을 제정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지자체 차원의 차별금지법 등 다양한 입법을 할 수 있게 해 놓은 것이다.

 

또 자문위 보고서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헌법기관화” 의견을 제시했다. 그 이유로 “정부기관이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를 무시하는 사례가 자주 있는바 이러한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서도 헌법기관화 할 필요가 있다”고 하여 개헌이 될 경우, 동성애 확산을 주도해 온 국가인권위가 막강한 권한을 가지게 될 것임을 밝혀 놓았다.

 

6. 자문위 초안은 이슬람 국내 유입의 길도 열어 놓았다. 자문위 초안은 기본권을 누리는 주체를 현행 헌법의 “국민”에서 “사람”으로 수정했다. 국민이 아닌 이슬람 불법체류자들도 기본권을 누릴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또 <국가는 국제법과 법률에 따라 난민을 보호한다(24조 1항)>, <정치적으로 박해 받는 자는 망명권을 가진다(24조 2항)>고 하여 난민보호와 망명권을 규정했다. 이슬람 확산과 이를 통한 폭력과 테러가 번지는 유럽의 사례를 통해 볼 수 있듯, 이 같은 입법은 난민을 가장한 과격 이슬람 세력이 들어올 길을 터줄 수밖에 없다. 북한 인권은 소극적이다 못해 외면해 온 정치세력의 이 같은 시도는 놀라운 일이다.

 

6월 개헌이 현실이 된다면 70년 간 유지돼 온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 체제는 물론 기독교적 가치는 일단 종식(終熄)될 날 것이다. 한민족 역사가 기로에 서 있다.

  
KIM Sung Uk의 전체기사  
2018년 01월27일 23시31분  


 
Search

나라와 민족을 살리는 유일한 길
지금이야말로 기도할 때
무덤을 거쳐야 부활이 있다.
대한민국은 망하지 않는다
천박한 쇼로 끝난 美·北 회담
사회혁명이 아니라 종교혁명이다
동성애는 반대한다면서 ...
미북회담을 앞둔 우리의 기도



 1. 천박한 쇼로 끝난 美·北 회담
 2. 무덤을 거쳐야 부활이 있다.
 3. 대한민국은 망하지 않는다
 4. 사회혁명이 아니라 종교혁명이다
 5. 지금이야말로 기도할 때
 6. 나라와 민족을 살리는 유일한 길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