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30일(금) 00:11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정권의 어이없는 ‘위안부 합의 백지화’ 소동
믿을 수 없는 나라가 만드는 상품을 해외에 팔기도 어렵다.

‘위안부 합의 백지화(白紙化)’ 주장은 어이없는 소동(騷動)으로 끝이 났다. 정부가 9일 전(前) 정부가 맺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인정할 수 없지만,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위안부 피해자들과 지원 단체는 “일본에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는 것은 기만행위”라며 반발하고 있다. 요컨대 새 정권은 국가 간 외교 문제를 합의 파기나 재협상이 목적이 아닌 전 정부를 비난할 도구로 활용한 셈이다.

 

2015년 합의엔 평소 위안부 피해자들이 요구해 온 3대 원칙인 ‘일본 정부의 책임 인정, 일본 총리 명의의 사죄, 일본 정부 예산으로 피해자 보상’이 모두 포함된 것이다. 새 정권이 재협상을 요구하고 일본 정부가 이에 응한다고 해도 2015년 합의 이상의 것을 얻기 어렵다. 그러나 새 정권은 전 정부의 합의에 치명적 문제가 있는 것처럼 발표하더니 이제는 ‘재협상하지 않는다.’고 한다.

 

국가 간의 신뢰(信賴)는 국력을 이루는 가장 강력한 요소다. 믿을 수 없는 나라가 만드는 상품을 해외에 팔기도 어렵다. 세계 각국의 정부 간 외교 협상에선 공개하지 않는 부분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럼에도 이 정권은 전 정부를 비난하기 위해 외교·안보 사안도 가리지 않고 뒤집고 있다. 이러다간 70년 피·땀·눈물로 이뤄낸 한국의 업적이 깡그리 사라질 위기에 처할 수도 있다. 이 한반도 위에 극적인 역전과 반전이 있기를 기도할 뿐이다.

  
정돈일의 전체기사  
2018년 01월10일 11시59분  


 
Search

2018년 12월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
마르크스·엥겔스와 가정해체
김정은 답방 연기와 기도
'출국'과 '보헤미안 랩소디'
종전선언을 위한 기도
햇볕정책에 대한 미련을 못 버리는 한국..
대북제재 해제를 위한 기도?
심판과 회복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