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6월18일(월) 14:42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주한미군 사령관들 분노의 직격(直擊)
미국인 입장에서는 “그래 너희들 마음대로 해라” 하고 자리를 박차고 나가고 싶은 충동을 하루에도 열 번은 했음 직하다.

역대 주한미군 사령관들이 일제히 포문을 열었다. 북한을 달래려고 한-미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등 한다면 차라리 주한미군을 철수하고 한-미 동맹을 파기해야 한다“고. 바웰 벨, 제임스 서먼, 존 틸러리 전 사령관들이 바로 그들이다. 이들의 말에는 노기(怒氣)와 격분이 깔려 있다. ”기껏 한국을 지켰더니 이제 와 한다는 소리가 뭐, 한-미 군사태세의 수준을 일시적으로라도 낮추자고? 여태 공산당이 뭔지 몰라서 그런 소리 하는 거야?“
  
  6·25 남침 때 미국 젊은이들 5만 명이 생전 들어보지도 못한 한국 땅에서 목숨을 잃었다. 그 덕택에 한국은 지구상에서 완전히 사라질 뻔했다가 구사일생으로 되살아나 기적 같은 번영의 나라로 탈바꿈했다. 미국인 입장에서는 이런 한국인들 일부가 요즘 반미(反美)를 떠들고 양키 고 홈을 부르짖고 사드 반대를 외치는 걸 보면 정말 당장이라도 “그래 너희들 마음대로 해라” 하고 자리를 박차고 나가고 싶은 충동을 하루에도 열 번은 했음 직하다.
  
  반면에 그런 구호를 외치는 일부 한국인들은 “미군만 아니었으면, 트루먼 미국 대통령만 아니었으면, 이승만 한국 대통령만 아니었으면, 통일(이런 통일이 어떤 통일인지는 각자가 한 번 상상해 보라)이 벌써 되고도 남았을 터인데…” 하고 절치부심할 것이다.
  
  전직 주한미군사령관들의 발언은 이런 일부 한국인들의 자세에 “우리에겐 배알이 있다” “우리의 자존심을 건드리지 말라” “우리는 한국에 연연하지 않는다” “우리는 아쉬울 게 별로 없다”는 직설적인 반응을 보인 것이라 할 수 있다.
  
  필자의 마음 역시 이와 비슷하다. 필자는 미국인은 아니지만, “그래, 한국인들이여, 어디 한 번 갈 데까지 가봐라, 그 끝이 어디인지 가보란 말이다”라고 하고픈 심경이다. 미군이 나가고 한-미 동맹이 깨지고 미-북 평화협정이 체결되고 주한미군이 철수하고 한국인 1000만 명이 도망가고 연방제 통일이 되고 나머지 1000만 명이 숙청당하고 수만 명의 보트피플이 발생하면 그 때 가서 맛이 어떤지 이야기해 보자 이 말이다.
  
  북한을 살살 달래고 돈만 달라는 대로 왕창 주면 그들의 마음이 바뀌어 평화가 강물처럼 흐를 것이라고? 하하하하하하…익은 밥 먹고 선소리 좀 작작 해라. 사실은 이건 몰라서 하는 선소리가 아니라, 알면서도 그렇게 말하는 ‘눈 가리고 아옹’이다.
  
  
  류근일 2017/12/27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류근일(前 조선일보 주필)의 전체기사  
2017년 12월30일 11시51분  


 
Search

나라와 민족을 살리는 유일한 길
지금이야말로 기도할 때
무덤을 거쳐야 부활이 있다.
대한민국은 망하지 않는다
천박한 쇼로 끝난 美·北 회담
사회혁명이 아니라 종교혁명이다
동성애는 반대한다면서 ...
미북회담을 앞둔 우리의 기도



 1. 무덤을 거쳐야 부활이 있다.
 2. 대한민국은 망하지 않는다
 3. 지금이야말로 기도할 때
 4. 나라와 민족을 살리는 유일한 길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