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6월18일(월) 14:42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東方노예지국'을 만든 병자호란
'환향녀(還鄕女)'와 '호로자식(胡虜子息)'

1636년 만주족 청나라가 조선을 공격했다. 이를 병자호란이라 한다. 인조는 오랑캐라 무시하던 청나라에 항복을 하였다. 삼전도에서 청 태종에게 세 번 절하고 아홉 번 머리를 찧고 항복을 했지만 청군은 금방 철수하지 않고 경기도, 황해도, 평안도, 함경도를 돌며 천천히 본국으로 귀환했다. 청군은 가는 곳마다 조선인들을 포로로 잡아갔다. 『병자록』에 의하면 병자호란 이후 청나라에 포로로 끌려간 조선인들이 무려 50~60만 명에 이른다고 했다.
  
  청나라가 이렇게까지 많은 조선인들을 포로로 끌고 간 것은 부족한 인구에 따른 빈약한 생산력을 높이기 위해서다. 청을 건국한 여진족의 수는 60만~100만에 지나지 않아 농업 생산성이 현저히 낮았다. 국가를 세우고 농업 경제 단계로 들어선 청으로서는 적은 인구로 국가에 필요한 재원을 충당할 길이 없기 때문에 많은 조선인들을 포로로 끌려갔다.
  
  청으로 끌려간 조선인 포로들은 사람이 아닌 소, 말 같은 동물로 취급받으며 노예시장에 팔렸다. 그들에게 인권은 없었고, 청나라 상인의 명에 따르지 않거나 도망치거나 붙잡히면 잔혹하게 살해되었다. 게다가 그 시체는 다른 조선인 포로들에게 경고의 뜻으로 알리고자 사람들이 많이 오가는 곳에 전시되었다.
  
  조선인 포로 중 건장한 남자들은 조선영(朝鮮營)이라는 조선인 출신 외인부대에 편입되어 청군의 보조부대로서 전장에 투입되었다. 청나라 실권자 예친왕 도르곤이 투항한 명의 장수 오삼계의 구원요청에 따라 북경을 공격했는데 이 때 3000명의 조선영이 동원되었다고 한다. 조선영에 뽑히지 못한 다른 남자 포로들은 척박한 황무지에서 농사를 짓거나 각종 공사 노역장에 끌려 다니며 힘들게 일해야 했다.
  
  여자들의 삶은 비참했다. 전쟁은 남성보다 여성들에게 가혹했다. 조선여성들은 노예시장에서 청의 왕족이나 귀족들에게 팔려가 첩이 되었다. 그 중에는 호강을 누린 사람도 있겠지만 대다수는 본부인의 투기를 사 잔인하게 죽임을 당했다. 청의 고관대작들의 첩이 되지 못한 조선 여성들은 매음굴로 팔려가 청나라 사람들의 성적 노리개가 되었다.
  
  포로들의 생활이 이렇듯 비참하다 보니 간혹 조선에서 사신들이 오면 그들 주위에 조선인 포로들이 몰려들어 구해달라고 눈물을 흘리며 아우성을 쳤다.
  
  청나라에 포로로 끌려갔던 사람들은 심양의 노예시장에서 돈을 주고 속환(贖還)을 해 왔는데 속환에는 은, 면포, 지속(紙屬), 담배를 통화로 사용되었다. 청나라군은 조선 포로들을 전리품으로 보고 속가(贖價)를 많이 받을 수 있는 종실, 양반의 부녀자들을 되도록 많이 잡아가려 하였으나 대부분의 잡혀간 이들은 속가를 마련할 수가 없는 가난한 사람들이었다.
  
  원래 조선 포로들의 기본적인 몸값은 10냥 정도였다. 그런데 청나라로 끌려간 자기 혈육등을 찾아오는데 급급한 나머지 돈을 많이 주고서라도 찾아오려 하자, 청나라 사람들이 포로의 몸값을 올리기 시작했다.
  
  조선포로들의 몸값이 치솟았던 원인으로 우의정 이성구를 들 수 있다. 이 작자는 자기 아들을 되찾아 오려고 무려 1500냥이나 되는 거금을 뿌렸다. 이로 인해 다른 청나라 사람들이 포로들의 몸값을 올리게 되었다. 속가를 마련치 못하여 많은 백성들이 속환되지 못하였다.
  
  청인들이 포로들의 몸값을 지나치게 높게 올려 가족들이 비싼 몸값을 감당하지 못하자, 이에 절망한 포로가 자살하는 일이 일어났다. 최명길은 누구를 막론하고 조선인 포로의 몸값은 100냥을 넘지 못하게 하고, 만약 청인들이 더 요구하더라도 주지 말아야 몸값이 오르지 않는다고 건의했다.
  
  가족이 경제적인 여유가 있거나 운이 좋아 조정의 도움을 받아 귀국할 수 있었던 양반들을 제외하고, 수십만이나 되는 우리 조상들이 청나라로 끌려가 온갖 고초를 겪으며 살았다.
  
  청나라에 포로로 끌려가 돌아온 조선 여성들은 비참한 생활을 해야 했다. 어렵게 국가에서 조선 여성들을 속환하였지만, 가족들은 여성들을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다. 당시 조선사회는 부녀자들의 절개를 강조하던 시절이라 부녀자의 시부모나 남편 또는 가족들은 며느리나 아내 또는 딸들이 오랑캐들에게 몸을 더럽혔다는 사실을 가문의 수치라고 여겨 받으려고 하지 않았다. 또 몸을 보존한 경우가 있어도 사람들은 믿지를 않았다. 심지어 “오랑캐에게 항거하다가 죽었다”고 조정에 거짓으로 보고하여 열녀문을 받은 경우가 있었는데 이런 집일수록 속환된 여인을 더욱더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다.
  
  포로에서 돌아온 여성들을 고향으로 돌아온 여자라는 뜻의 '환향녀(還鄕女)'라고 불렀다. 남편들이 이들을 받지 않아 친정에 있거나 자살을 하기도 하여 큰 사회문제가 되었다. 결국 조정에서 죄 없는 이들에게 "홍제천(弘濟川)에서 목욕을 하고 도성으로 들어오면 그 죄를 묻지 않고 차후에 환향녀들의 정조문제를 거론하는 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하겠다”는 조치를 취했으나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
  
  환향녀들은 가족과 동네 사람들의 멸시를 견디지 못하고 집을 나아가 자신의 비밀을 알지 못하는 곳에서 술과 몸을 팔며 연명했고 그 후 '환향녀'라는 말이 변하여 몸을 팔아 생계를 유지하는 여자를 '화냥년'이라 부르게 되었다.
  
  환향녀들이 속환되어 돌아올 때 아버지가 누군지 모르는 자식들을 하나, 둘씩 달고 왔는데 이들도 “오랑케에게 몸을 더렵혀 낳은 자식”이라 하여 오랑캐호(胡)에 포로(虜)를 써서 '호로자식(胡虜子息)'이라 불렀다. 이 아이들은 어머니인 환향녀들이 제대로 돌볼 수 없게 되니 굶주림과 헐벗음으로 도둑질을 하거나 다른 아이들의 멸시에 싸우기 일쑤였으며 “환냥년의 자식이라 어쩔 수 없다…”고 괄시를 받았다. 환향녀와 호로자식… 이들은 조선의 백성들이었다.
  
  정부와 관료, 양반들이 고리타분한 성리학에 빠져들어 망해가는 명나라를 하늘처럼 떠받들며 국방강화에 게을리한 결과 병자호란이라는 미증유의 대재난이 일어났다. 전쟁의 피해는 고스란히 백성들의 몫이었다. 위정자들은 임진왜란에서 교훈을 얻지 못했다. 양반 사대부들은 권력에만 눈이 멀어 백성들을 상것 노비로 천대하고 국가와 백성들의 백년지계는 생각지 않았다. 오랑캐라고 부르던 만주족도 하기사 한족화되어 사라져버렸는데 조선인 포로들은 오랜 세월이 흘러 중국인과 피가 섞이면서 사라져버렸다
  
  근세에도 만주 개척 이주민 조선인 100만 정도가 해방 후 귀국 못하고 중국에 남아 조선족이 되었으니 몇백년 세월이 흘러가면 곧 중국인화 될 것이다
  
  화냥년과 호로자식…이 말에는 우리 역사의 슬픔과 아픔이 배어있다. '오랑캐’ 혹은 ‘중국에서 들여온’이라는 뜻의 호(胡)자가 붙어 있는 말은 호란 이외에도 많이 있다. 호떡, 호밀, 호콩, 호감자, 호배추, 호두,호박이나 심지어 호주머니 따위의 ‘호’도 같은 뜻이다.
  
네티즌논객(어벤져스)의 전체기사  
2017년 12월25일 12시13분  


 
Search

나라와 민족을 살리는 유일한 길
지금이야말로 기도할 때
무덤을 거쳐야 부활이 있다.
대한민국은 망하지 않는다
천박한 쇼로 끝난 美·北 회담
사회혁명이 아니라 종교혁명이다
동성애는 반대한다면서 ...
미북회담을 앞둔 우리의 기도



 1. 무덤을 거쳐야 부활이 있다.
 2. 대한민국은 망하지 않는다
 3. 지금이야말로 기도할 때
 4. 나라와 민족을 살리는 유일한 길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