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2월11일(월) 12:52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농촌 주민 다수 “가뭄으로 올해 농사 망했다”
생산 대폭 감소 불가피할 듯… 당국의 개인 작물 수탈 조짐도

옥수수 이삭을 찾는 농촌의 한 할머니. 2008년 10월 황해북도의 한 농촌에서. 촬영 심의천(아시아프레스)


  

 

 

올해 초봄부터 심각한 가뭄을 겪는 북한이 작황에 큰 피해를 입는 모양새다. 옥수수가 주요 작물인 북부지역에서는 수확물이 없어 말라죽은 옥수수 밭을 벌써 갈아엎는 농장이 있는가 하면 곡창지대인 평남, 황해도 지역도 가뭄 때문에 농사를 망쳤다는 보고가 복수의 협력자로부터 전해지고 있다. 더욱이 굶주린 농민들이 출근을 거부하고 있어 농장 밭은 잡초만 무성해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협력자들은 전망했다. (강지원)
  
  7월 중순 함경북도 회령시 인근 농장에 사는 취재협력자 A씨는 아시아프레스와 통화에서“요즘 농장원들이 힘들다는 건 말도 못 한다. 원래 허약한데다 요즘 더 먹지 못하니 출근을 하지 않아 농장의 밭이 잡초 밭이다. 그런데다 가물어서 올해 농사는 다 망했다”라고 지역 농장 상황을 전했다.
  
  같은 함경북도에 사는 다른 취재협력자 B씨도 같은 시기 통화에서 지역 농장 상황을 다음과 같이 전했다.“올해 가뭄 때문에 지역 농사 다 망했다. 앞쪽(곡창지대)에도 가물어서 건질 게 없을 것 같다고 한다. 우리 지역의 ●●리, ●●리, ●●리 쪽에서도 절량 농가가 늘어나고 있다. 농장원들이 출근하지 않아 간부들이 집에 찾아가면 ‘먹을 게 없어 일 못 나간다’라며 버티고 있어 농장 간부들도 죽을 맛이라고 한다”
  
  북부의 다른 지역인 양강도의 농사 상황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 7월 말, 양강도 농촌지역에 사는 취재협력자 C는 전화 보고에서 “우리 지역도 가뭄 때문에 농사 망했다. 강냉이가 다 말라죽어 벌써 밭을 갈아엎는 농장이 몇 개 된다. 농장원들도 먹을 게 없어 출근하지 못해 농촌지원자가 없으면 농사도 못 지을 형편이다. 그런데다 잡초가 곡식보다 더 무성해 김을 매려 해도 방법이 없을 정도다”라고 지역 실태를 설명했다.
  
  주요 곡창지대인 평남, 황해도 지역도 가뭄 피해가 크다고 한다. 전술한 양강도의 취재협력자 C는 “평남, 황해도 쪽은 땅이 가물어 터갈라지고 먼지만 날리고 있고 옥수수는 다 망하다시피 했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북한 대중매체도 봄철 전기간에 걸쳐 가뭄에 의한 농작물 피해 방지를 대대적으로 독려하고 나섰다. 가장 최근인 8월 1일 노동신문에서는 “가물 피해막이 전투는 당중앙 옹위전, 사회주의 조국의 존엄 사수전, 자연을 길들이기 위한 사생결단의 전쟁”이라고 전하면서 가뭄으로 인한 농사 피해의 심각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보도된 6월 29일 노동신문에서는 “세계식량계획, 유엔식량 및 농업기구 등 국제 기구 대표부들이 황해도 곡창 지역의 가물피해 상황을 요해하고 피해의 심각성을 인식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내부 협력자들의 보고와 북한 매체의 보도를 볼 때, 올해 북한의 농사 작황이 크게 감소할 것은 틀림없어 보인다. 하지만 평소에도 ‘군량미, 수도미(평양시를 배급하기 위한 식량)’ 등의 각종 명목으로 국가 공급의 식량을 농민에게서 수탈을 해 온 당국이, 모자라는 식량을 어떻게 조달할지 의문이다.
  
  더욱이 계속되는 미사일 발사로 국제사회의 외면과 대북제재도 강화되었다. 내년 연초부터 군대와 군수공장 등, 국가에 의한 식량공급에 의존하고 있는 조직이나 기업에서는 식량부족이 심각해질 가능성이 있다.
  
  개인 소토지 조사 개시 때문인지 알 수 없으나 최근 북한 당국이 협동농장에 비해 농사가 잘 된 개인 ‘소토지’ 밭에 눈을 돌리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소토지란, 주로 산간을 개인이 불법으로 개간한 농지로서 1990년 전후부터 당국에 ‘사용료’를 내고 묵인받는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곤궁한 서민과 농민에게 있어서는 중요한 수입원이다.
  
  전술한 회령시 취재협력자 A씨는 8월 중순 아시아프레스와 통화에서 “8월 초부터 (당국이) 개인들 소토지를 다시 조사하기 시작했다. 밭을 돌면서 누구 땅인지, 무엇을 심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소문에는 장군님(김정은)이 어데 시찰 가다가 농장 밭에 비해 개인 밭의 강냉이가 잘 된 것을 보고 ‘개인농사는 잘 됐는데 농장 작황은 한심하다’라고 심려 말씀을 했다든지, 그래서 조사한다고 한다. 가뭄 때문에 농장 농사는 망하다시피 했는데 개인들 소토지 농작물까지 뺏으려 한다면 못 살지”라며 당국의 개인 소토지 조사가 수탈의 전조가 아닐지 우려했다.
  
  아시아프레스가 이미 보도했지만, 일부 농장에서 아사자가 나오고 있다. 주요 작물인 옥수수 작황이 크게 줄면서 내년은 농민의 곤궁이 더욱 심해질 가능성이 있다.
  
  ※출처 : 아시아프레스. 아시아프레스는 북한 내부에 중국 휴대전화를 보내 국내 사정을 조사하고 있다.

 

  
아시아프레스(강지원)의 전체기사  
2017년 08월30일 11시16분  


 
Search

통일의 모험이 쇠락과 멸망을 막는다
“북한, ICBM 완성…해상봉쇄로 수출..
한국민 상대로 한 北 “선전포고” 선동
해상차단...北붕괴냐 타협이냐
백악관 “군사행동 예고 않을 것...적들..
가드너 의원 "북한 핵보유 만으로도 임..
베이커 의원 “北막을 옵션 다양…김정은..
크루즈 의원 “北핵공격 막기 위해 군사..



 1. 통일의 모험이 쇠락과 멸망을 막는다
 2. 백악관 “군사행동 예고 않을 것...적..
 3. 북한해방과 자유통일이 대한민국의 목표
 4. 한국민 상대로 한 北 “선전포고” 선..
 5. 크루즈 의원 “北핵공격 막기 위해 군..
 6. 해상차단...北붕괴냐 타협이냐
 7. “북한, ICBM 완성…해상봉쇄로 수출..
 8. 베이커 의원 “北막을 옵션 다양…김정..
 9. 가드너 의원 "북한 핵보유 만으로도 임..
 10. "이스라엘 수도는 예루살렘" ...이제 ..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