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15일(일) 16:54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통일한국은 영적인 화살이 돼 中國을 뒤흔들 것이다
5분 전. 이 세상 끝까지 복음이 전해져야 세상의 종말이 온다는 주님의 말씀이 이뤄지기 그 앞에 서 있다.

통일된 한국과 중국은 국경을 맞댄다. 복음 안에서 하나 된 민족의 영적인 불길이 침노할 첫 번째 관문이 중국이다. 분별할 필요가 있다. 중국인은 선교하며 섬겨야할 백성이다. 그러나 그들을 짓누른 중국의 사회주의 유물론은 어둠과 흑암, 사탄의 진이다.

 

중국에 최초로 기독교가 전래된 시기는 635년 당나라 때였다. 이후 19세기 청나라 말기까지 기독교는 1,000년 넘는 시간 동안 중국 땅을 두드렸다. 1840년 아편전쟁으로 선교의 자유를 얻어는 냈지만 결과는 신통치 못했다. 1949년 공산화 이후엔 기독교는 철저한 박해의 대상이 되었다. 1979년 개혁·개방 이후 문이 다시 열렸다. 근본 상황은 바뀌지 않았다. 중국정부는 야외예배나 선교활동을 금지한다. 외국인의 전도활동도 봉쇄된다. 18세 이하 미성년자의 교회 참석과 세례 입교도 불허된다.

 

 

중국 정부에 등록된 삼자(三自)교회는 설교면허를 받은 사람이 등록된 곳에서 설교를 할 수 있다. 교회 직분자 임명도 감독기관 승인을 받는다. 다만 지역별 편차가 커서 비교적 넓은 자유가 허용된 교회도 있다. 많은 정통 크리스천들은 독자적으로 비밀리에 가정교회에 참석한다. 삼자교회 수는 2,400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지하교회 교인 수는 4,000만 명에서 6,000만 명 이상으로 추정된다. 합치면 최소 6,000만 명 내지 8,000만 명 또는 1억 명까지 추정된다.

 

 

통일한국의 탄생은 영적인 화살이 돼 중국을 뒤흔들 것이다. 13억 인구의 5~6%에 불과한 개신교인은 폭발적 성장을 할 것이다. 중국정부의 기독교 탄압도 멍에가 끊어질 수밖에 없다. 기독교 박해에 앞장선 로마제국이 AD 313년 기독교 공인 후 국교로 선포한 것처럼, 한반도의 자유통일, 복음통일은 중국을 사실상 개신교 국가로 이끌어 낼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다. 대륙에서 일어날 심령의 폭발은 복음의 서진을 마치고 몽골의 초원과 티벳의 고원을 넘어 이스라엘을 향할 것이다. 5분 전. 이 세상 끝까지 복음이 전해져야 세상의 종말이 온다는 주님의 말씀이 이뤄지기 그 앞에 서 있다.

  
Joshua Kim(Sung Uk)의 전체기사  
2017년 07월13일 13시23분  

전체 독자의견: 1 건
오직예수
북한과 중국의 지하교회 성도들을 보혈로 덮습니다
불로 연단 받고 있는 그들의 기도로 북한과 중국은 자유화 민주화 복음화될 것입니다 (2017년 07월16일 23시09분)
 
Search

주민을 살리는 대북제재
교회와 주사파의 전쟁
지식인 집단이 이 상황을 즐기는 이유
“나는 당신들과 함께 죽겠습니다”
만일 나에게 1,000개의 생명이 있다면
주님의 언약과 신(神)이 머물러 있나니
예루살렘까지 전하게 될 여호와 샬롬
이곳을 활시위 삼아 땅 끝까지 달려갈 ..



 1. 교회와 주사파의 전쟁
 2. 지식인 집단이 이 상황을 즐기는 이유
 3. 주민을 살리는 대북제재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