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9월9일(토) 17:10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北, ‘마약’ ‘비법(非法)월경’, ‘전화사용’ 집중 단속
‘아시아프레스’ 이시마루 지로 "김정남 피살사건과 관련해 정보가 북한 내부에 유입되는 것은 시간문제"

비밀리에 촬영된 정치학습 현장. 당 간부가 참가자에게 메모시키며 김정은에 충성을 요구하는 강연이 오랜 시간 지속된다.
비밀리에 촬영된 정치학습 현장. 당 간부가 참가자에게 메모시키며 김정은에 충성을 요구하는 강연이 오랜 시간 지속된다. 사진 제공 - 아시아프레스                       

앵커: 최근 북한에서 마약 문제가 더 악화하면서, 당국이 국경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마약 근절에 관한 주민강연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불법 월경과 중국 전화기 사용, 유언비어 유포 등에 대해서도 경고하면서 집중 단속을 예고했습니다. 보도에 노정민 기자입니다.

북한 당국이 최근 북부 국경 지역의 주민을 대상으로 강연회를 열고 마약 사용∙불법월경∙중국전화기 사용 등 불법행위에 대한 경고와 근절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내부사정을 취재하는 일본의 언론매체, ‘아시아프레스’는 지난 6일, 인민반과 여맹(조선민주여성동맹)이 모여 ‘주민정치사업’을 하고 보안서에서 동사무소 비서들과 회의를 통해 마약 근절을 강조했다고 1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전했습니다.

특히 마약 사용자가 늘어나고, 이와 관련한 사건∙사고도 빈번하게 발생하는 때에 마약으로 돈을 벌거나, 단속 이후에도 약으로 복용했다며 이를 당연하게 생각하는 사람이 많아 집중 단속에 나선다는 것이 회의의 내용이었습니다. 또 중국과 마약 밀매를 매우 경계하면서 국경 지역에서 마약을 몰래 거래하거나 마약을 자주 사용하는 자, 또 이를 알고 있는 주민은 자발적으로 신고할 것도 강조했다고 ‘아시아프레스’는 덧붙였습니다. ‘아시아프레스’ 오사카 사무소 이시마루 지로 대표의 설명입니다.

[Ishimaru Jiro] 이번에 소식을 알려준 사람이 ‘주민정치사업’이라고 표현했는데, 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강연이라고 합니다. 이번에 북한 내부 협조자가 전해준 내용에 따르면 마약 중심으로 했다고 하는데, ‘아직까지 마약에 대해 강연을 할 정도인가?’라고 느꼈습니다. 여전히 이것을 강조할 정도로 마약이나 각성제 유통을 북한 내부에서 심각한 문제로 파악하고 있다고 느꼈고요.

또 북한 당국은 중국에 불법으로 넘어가거나 중국 전화기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서도 단속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주민강연회에 참석한 취재협력자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 한국에 정착했다 재입북한 탈북자의 사례와 함께 “비법 월경은 공화국을 배신하는 행위이므로 인생에 오점을 남기지 말라”는 내용이 언급됐고, 또 중국 전화기의 불법 사용에 관해서는 단속을 피해 외국과 메시지로 사진∙글 등을 주고받는 행위를 한 사람에 대해 자수와 신고를 강조했습니다.

특히 이시마루 대표는 김정남 피살 사건이 이번 강연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국제사회의 관련 정보가 북한 내부에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국경 지역을 더 통제할 필요성을 느꼈다는 겁니다.

[Ishimaru Jiro] 관련이 있다고 봅니다. 김정남 피살사건과 관련해 정보가 북한 내부에 유입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생각하는데요, 북한 당국에서 신경을 쓰겠죠. ‘이것을 어떻게 막아야 하나?’ 결국, 양강도, 함경북도, 평안북도 등 국경 지역의 통제를 엄격하게 할 수밖에 없는데, 여전히 잘 안 되고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이 밖에도 회의에서는 ‘장마당에 중국 상품이 나오지 않는다’, ‘물건이 팔리지 않는다’ 등 유언비어가 확산하는 문제도 언급됐습니다. 특히 북한 정세와 관련해 처음 유언비어를 유포한 자는 무조건 붙잡을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주민들의 입단속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는 지난 2월 말부터 북한 시장에서 중국산 물품의 가격이 크게 오른 배경과도 무관치 않아 보입니다.

이번에 진행된 주민강연은 상부의 지시를 전달하는 ‘주민정치사업’의 하나로 한 달에 한 번, 주로 여성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당 또는 보안서 관계자가 나와 직접 강연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RFA(자유아시아방송)의 전체기사  
2017년 03월14일 00시42분  


 
Search

예수를 만난 이상재와 義人의 고난
북한의 최종목표는 미북(美北) 평화협정
“우간다 체류 北 공군 교관 19명 전원 ..
美국무부 "대북(對北) 압박, 시간 걸리..
지하교인이 북한의 지도자가 되는 날
원유 수출금지 "中 반대로 성사 미지수..
“김정은이 전쟁을 구걸하고 있다”
농촌 주민 다수 “가뭄으로 올해 농사 망..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