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4일(금) 12:23    

리버티헤럴드 > > 칼럼·시론
어느 청년에게
기록된바 우리가 종일 주를 위하여 죽임을 당하게 되며 도살당할 양 같이 여김을 받았나이다 함과 같으니라.

■ 억울한 일을 한두 번 당할 때는 그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기도했습니다. 억울한 일을 여러 번 당하자 오래 참고 인내하는 법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언제부턴가 억울한 일을 일상적으로 겪기 시작하자, 억울..(2019.02.09)
 
GDP10% 노예무역을 포기한 대영제국
북한구원이 남한생존의 길

1. 선진국(先進國), 아니 다른 것 이전에 주님이 이 나라를 빚으신 그 목적 그대로 ‘마지막 때 땅 끝까지 복음을 전하는 선교(宣敎)의 강국’이 되기 위한 전제는 북한의 해방과 구원이다. 이 거룩한 결단..(2019.01.10)
 
복음만 누릴 뿐 고난은 피하는 이들에게
또 다시 선교지가 된 대한민국...예수 그리스도의 젊고 좋은 군사들이 일어나야

▪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것은 두려워하는 마음이 아니요 오직 능력과 사랑과 근신하는 마음이니 그러므로 네가 우리 주의 증거와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 말고 오직 하나님의 ..(2019.01.08)
 
북한 노예해방은 가장 절박한 국가 과제
복음통일의 길(4)

북한의 구원과 해방은 느긋한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 김일성 왕조(王朝)의 노예가 돼버린 민족의 해방은 이 시대 가장 절박한 국가적 과제다. 분단 후 70년, 수 없이 많은 영혼이 김조(金朝)가 씌운 멍에를 매..(2017.06.01)
 
2017년 2월 하나님께 드리는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
하나님이 행하실 새 일을 구하며

1. “보라 내가 새 일을 행하리니 이제 나타낼 것이라 너희가 그것을 알지 못하겠느냐 반드시 내가 광야에 길을 사막에 강을 내리니 장차 들짐승 곧 승냥이와 타조도 나를 존경할 것은 내가 광야에 물을, 사막..(2017.02.13)
 
자유·평등 그리고 통일과 이재용
생존반경, 경제적 생존권(生存圈) 확장이 가난한 자에게 아름다운 소식을 전할 유일한 길이다.

1. 삼성의 이재용 부회장 구속 논란은 한국의 미래를 둘러싼 상징적 투쟁 중 하나다. 자유냐 평등이냐? 세계화된 자유주의 질서에서 국익(國益)을 극대화할 것인가? 아니면 사회적 평등과 기회의 균등을 내건 ..(2017.01.19)
 
통일의 그날이 오면
이사야서를 읽고 한반도를 보다

1. 통일. 그날이 오면 우리 주 하나님께서 주리고 갈하며 버려진 이 민족의 눈물을 닦으실 것이요, 수치를 씻으실 것입니다. 주는 친히 우리의 성벽(城壁)과 불성곽이 되어 주사 우리를 구원하실 것입니다. ..(2016.08.13)
 
워싱턴 해변의 물개
世界를 향한 길, 未來를 향한 공간을 만드는 것, 이것이 천박한 휴전선 이남의 갈등을 풀어낼 원초적 힘이다.

  1.미국(美國)은 수많은 문제점에도 불구하고 확실히 축복(祝福) 받은 땅이다. 이 천혜의 인적, 물적 환경을 5천만 국민이 10%만이라도 활용할 수 있다면 한국의 선진국 진..(2016.01.03)
 
홰치는 닭이 되라
새벽이 오지 않는 한 허무(虛無)가 생명(生命)을 삼킨다.

(앞에 이어) 참담한 상황의 원인은 가치(價値)의 상실에 있다. 나아갈 곳이 없는 사회는 썩기 마련이다. 밤이 오면 도둑이 들끓는 법이다. 악한 자는 더욱 악해지고 더러운 자는 더욱 더러워진다. 탈출구, ..(2015.05.18)
 
한경직·박정희, 웨슬리·윌버포스
그래도 남은 힘을 다해 ‘다음세대’를 길러낸다면 환란의 기간이 끝난 뒤 통일된 한국에서 제2의 한경직, 제2의 웨슬리 같은 인물이 출현할 것이다.

1905년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한석진 목사는 평양 산정현교회에서 “이 땅에 소망이 없으니 하늘에 소망을 두자”고 설교했다. 땅이 아닌 하늘소망. 남강(南岡) 이승훈(李昇薰) 장로가 그랬다. 오산학교를 ..(2015.04.25)
이 땅에 남은 이유
새로운 세대는 돈과 물질, 쾌락을 위해 사는 게 목표가 아니다.

기회·희망·비전이 사라진 암울한 시대, 절망과 탄식만 터지는 침체의 늪, 세기말적 사악(邪惡)과 음란이 번지는 ‘마지막 때’세상에서, 대한민국은 ‘땅 끝까지 선교하는 통일한국’거룩한 제사장 나라 건설..(2015.04.23)
 
시련(試鍊)은 저주가 아니며 형통(亨通)이 곧 축복은 아니다.
북한이란 블랙홀이 열리는 날 대륙과 초원을 주름잡는 일류국가 시민으로 거듭날 것이다.

<지배하는 문명과 지배받는 문명> (2015.03.07)
 
19세기 노예제와 21세기 수령(首領)노예제
백인 사냥꾼에 동족들을 팔아넘긴 서아프리카 부족장(部族長)들

1. 19세기 미국의 지식인들은 노예를 부리며 주일엔‘행복하게’ 교회에 나갔다. 그들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야만적 행태는 북한의 2,400만 노예를 보면서 이기(利己)와 탐욕의 노래만 부르는 한국의 종..(2015.02.20)
 
썩은 살 도려내기
大地는 거대한 난쟁이처럼 병들어간다. 그러나...

1.  한국전력공사 및 자회사 임직원이 납품업체로부터 이른바 ‘맞춤형 뇌물’을 받았다는 엊그제 검찰 발표는 충격적이다.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가 발표한 요지는 이렇다.   ..(2015.02.06)
 
天時를 듣지 못하는 한국의 言論과 지식인
지식인, 言論이 정말로 따져야 할 인적쇄신 대상이 있다.

1.카이로스(kairos)란 말이 있다. 하늘이 말하는 타이밍(timing)과 시즌(season)을 합친 뜻. 동양에선 천시(天時)라 부르면 적당해 보인다. 지금 이 시대 무엇을 해야 하는 지 아는 것을 동무(東..(2015.01.15)
 
해산(解散)의 대상(對象)인 19대 국회의 파렴치한 개헌(改憲) 주장
새누리당 개헌론이 헌법 제3조, 제4조 폐지로 의심받는 이유들

1.무능(無能)·무노동(無勞動)·무생산(無生産), 일 안 하고 혈세만 축내며 특권만 누리는 19대 국회가 헌법 개정 운운한다. 그것도 여당(與黨)이 그렇다. 24일 새누리당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는 “..(2014.09.25)
 
“北에 주는 교회헌금, 김정은 사치품 구매용”
한국의 상당수 교회는 북한의 인권참상에 대해 입을 굳게 닫지만, 유엔의 김정은 사치품 제재에 대해선 한 목소리로 성토한다.

1.  “한국 정부 대북(對北)지원금과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사업에서 버는 돈, 해외 선교단체들의 지원금은 노동당 39호실로 흘러들어갑니다”    “노동당 39호실은 ..(2014.09.10)
 
“국내에서 가장 위험한 배였다”는 세월호
세월호 참사의 진실은 유 씨에게 검은 돈을 받으며 예견된 위험을 은폐(隱蔽)해 온 공무원, 정치권 커넥션, 쌓여 있는 부패의 고리다.

1.  세월호 사건 공판 중 구속된 3등 기관사 李모씨(여)는 “세월호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위험한 배라고 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사고 나기 보름 전 경 5층 조..(2014.09.03)
 
사이비 보수 새누리는 괴멸적 타격을 입게 될 것이다
7.30재보궐 선거 역시 이 웰빙집단에 확정적인 사망선고를 내리는 정치적 무덤이 될 게 뻔하다.

1.  KBS의 악마적(惡魔的) 편집으로 촉발된 문창극 논란이 끝이 났다. ‘자진사퇴’라지만 5천만 국민 어느 누구도 文후보자 스스로 사퇴를 한 것으로 보지 않으며, 그것이 또한 진실이다. 앞으로 ..(2014.06.24)
 
흑암(黑暗)의 유병언
유병언 不法·부패 커넥션 끝내지 않으면 대한민국이 끝날지 모른다.

body{font-family:Tahoma,Verdana,Arial;font-size:12px;color:#555555;margin:0px}td{font-size:12px;font-family:Tahoma,Verdana,Arial;}..(2014.05.13)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Search

교회 안의 레드바이러스
사회주의 사망선고
나는 다혈질이다
한민족 교회를 향한 부르심
조국 이후 한반도
지저스웨이브, 예수의 파도가 땅 끝까지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