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월21일(목) 09:34    

리버티헤럴드 > > 문화·예술
우리를 대신한 아이잘론 곰즈 앞에 부끄럽다.
곰즈가 북한에 들어간 지 7월 째다.

 아이잘론 곰즈가 북한에 들어간 지 7월 째다. 그가 언제, 어떻게, 왜 들어갔는지 우리는 모른다. 다만, 국적과 피부색이 우리와 다른 그가 북한동포의 해방과 구원을 위해 死..(2010.07.19)
 
철로 만든 예술품 조지 워싱턴 美항공모함
부산항 조지 워싱턴號 취재기/웬만한 나라 海·空軍을 합친 것만한 戰力 갖춘 항공모함.

   항해 중인 조지 워싱턴함  부산역에서 택시를 타고 부둣길을 돌아 남구 용호동 언덕을 넘어서자 태평양이 눈앞에 펼쳐진다. 바다 오른쪽 끝에 짙은 회색의 ..(2010.07.22)
 
북한山에 걸린 4대江 반대 凶物(흉물)
4대강 반대를 이끄는 이들의 정체...解決은커녕 疏通도 못하는 정부

 1. 구기동에서 비봉 쪽으로 북한산을 오르는데 4대江(강) 반대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비바람에 너덜거리면 새로 갈아 다는 것 같다. 몇 달 전 왔을 때 플래카드와 다른 빛깔이다. ..(2010.08.03)
 
반전(反戰)드라마 KBS '전우'를 고발한다
"바로 그런 전쟁의 참상을 통해 우리는 반전과 평화라는 인류 최고의 가치를 보여주고자 한다...사회주의도, 지본주의도, 꿈도, 이상도, 명예와 도덕도, 전쟁터엔 존재하지 않는다?"

1. 6.25 사변 당시 학창시절을 보낸 아버지가 가장 좋아하시는 것은 전쟁드라마다. 전우(戰友) 첫 회부터 지켜보시던 아버지가 어느 때 부터인가 더 이상 보지 않으신다.   전쟁의 죽고..(2010.08.10)
 
선과 악을 뒤섞어버린 KBS 드라마 戰友(전우)
공영방송은 국민을 향한 스피커요, 막강한 언론권력이다.

지난 10년 동안 보지 못했던 6.25 전쟁 드라마를 보게 되었다.   금 쪽 같이 바쁜 시간을 쪼개가며 볼 정도로 기대가 큰 드라마였다. 그러나 내가 본 것은 6.25 전쟁드라마가 아니라, ..(2010.08.17)
 
지하교인의 일기를 토대로 한 노래
크리스찬들이 신앙의 여정을 걷다보면 누구에게나 지칠 때가 있습니다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해 온 한 청년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북한에서 복음을 전하다가 처형당하기 전에 적은 일기를 토대로 가사로 구성해 만든 곡입니다. "일어나라"라는 곡입니다. https://www..(2017.07.11)
민족공멸 북핵 위기 극복 위한 제언
NSC와 군조직을 지금 당장 핵대응용으로 바꿔야!

2016년 9월 9일 북한은 한국과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압박에도 불구하고 제5차 핵무기 폭발 시험을 실시하였다..(2016.09.13)
'오늘의 싸움'을 정확하게 꿰뚫어 봐야
결국 내년 大選은 8·15란 어떤 날이냐고 물었을 때 '해방된 날이자 대한민국 건국일이다'와 '건국일은 아니고 해방된 날일 뿐이다‘의 그 둘 사이의 싸움이다.

정국은 지금 어디로 흘러가고 있는가? 앞으로 1년 반은 정권교체기다. 각 정파와 사회집단들이 죽기 살기로 ‘차기’를 선취(先取)하려고 이미 싸우기 시작했다. 전선(戰線)은 지금 어떻게 그어지고 있는가? 아..(2016.08.28)
韓國, 사기(詐欺) 범죄 '세계 1위'...일본 10배
하루 평균 668건의 사기 사건이 발생

검찰청 홈페이지에 공개되어 있는 <2015범죄분석> 통계자료를 보면 2014년 발생한 여러 사건 가운데 사기 사건이 모두 합쳐 24만4008건(일본의 10배)으로 나온다.     하..(2016.08.28)
박원순, “아시아 첫 번째 同性결혼 합법국 되면 좋겠다”
‘서울시민인권헌장’에 이른바 ‘동성애 차별금지’ 내용 포함 논란

사진 위는 샌프란시스코 이그재미너(San Francisco Examiner) 캡쳐 사진, 아래는 이를 보도한 한 인터넷매체 캡쳐 사진박원순 서울시장이 ‘동성(同性)결혼’을 지지하는 발언에 나..(2014.10.13)
세월호 추모분위기 속 ‘게이(gay)퍼레이드’
홍대에서 쫓겨나 신촌서 개최, 시민 7천 여 명과 대치중...경찰, 반대 시민 강제진압

동성애단체들이 주관하는 퀴어문화축제의 카퍼레이드가 7일 저녁 8시30분 현재 동성애 확산을 반대하는 약 7천여 명의 신촌지역 대학생, 시민들과 대치중이다.    매년 홍대입구에서 진행..(2014.06.07)
한국인이 퇴폐적이 되는 이유
박근혜 정권의 최대의 과제, 최대의 꿈은 통일이어야 합니다

body{font-family:Tahoma,Verdana,Arial;font-size:12px;color:#555555;margin:0px}td{font-size:12px;font-family:Tahoma,Verdana,Arial;}..(2013.09.30)
[慧]종북(從北)의 정체성은 저질(低質)
이들이 망치고 있는 것은 국가 이전에 자신의 영혼이다.

종북(從北)의 정체성은 저질(低質) : 오늘 불가피하게 주사파들 자료를 장시간 뒤져야 했습니다. 쓰레기통을 뒤진 것 같군요.   종북(從北)은 선과 악, 옳고 그름의 모든 기준을 해체한 음..(2013.06.20)
김일성 태양절, 악마의 축제
2012년 김일성 생일 잔치 비용 = 북한 주민 4~8년 치 식량 값

[참고 사진]맨 아래 사진은 북한의 어린이. 그 위는 평양의 요술쑈. 돌고래쑈인 곱등어쑈도 보인다.김일성 생일인 태양절은 악마의 祝祭(축제)다. 북한주민에 식량 약간을 배급한 뒤 온갖 사악..(2013.04.16)
거짓 예언자들을 조심하라!
민중신학, 운동세력의 5가 접수에 길을 열어주다

CBS방송은 '기독교 방송'이다. 명칭이 그렇다는 것이다. 지금 CBS방송이 과연 그런 종교적 명칭에 어울리는지는 그 방송 종사 당사자들도 좀 머쓱할 것이다. 우선 직원들이 굳이 기독교 신자이어야 하는 것..(2013.04.09)
종교는 아편이 아니다
진짜 위험한 것은 인간에 대한 광신이다

철학은 이성의 외침을 자처하지만 종교는 감성적 언어와 신비적 외양을 주저하지 않는다. 그래서 이성의 시대가 열린 근대 이래로 나름 이성적 인간임을 자처하는 지식인들은 언제나 ‘신자’보다는 철‘학자’..(2013.04.09)
날조된 역사, “백년전쟁” (4)

이승만이 하와이 갱스터라고? 이승만이 갱스터라면 이 세상의 모든 지도자는 갱스터다!백년전쟁의 역사날조는 끝이 없다. 이승만 박사를 하와이의 갱스터로 표현하고 있다. 갱스터가 무슨 뜻인가? 갱단에 속한 범..(2013.04.01)
날조된 역사, “백년전쟁” (3)

"백년전쟁" 제1편, "두 얼굴의 이승만"은 이승만 대통령을 일제에 협력한 친일파 그리고 미국에 협력한 친미파로 만드는 것이 목적이다. 그런데 이런 시도가 얼마나 허황된 것이며 황당한 것인지는 누구나 잠..(2013.04.01)
날조된 역사, "백년전쟁" (2)

옛말에 선무당이 사람잡는다는 말이 있다. 또한 무식하면 용감하다는 말이 있다. 이 백년전쟁이라는 동영상을 만든 집단을 보면 바로 이 두 옛말이 생각난다. 선무당과 무식한 집단이 일을 낸 것이다. 그것도 크..(2013.04.01)
[사진] "자유통일" 외치며 모인 20대 청년들
행사는 "자유! 통일! 北進!"이라는 구호로 마무리됐다.

                              &n..(2013.03.24)

처음 < 11  12  13  14  15  16  17  18  마지막

 
Search

“사사를 보내 달라”고 부르짖을 때
바이든 취임과 역전(逆轉)의 기회
김정은의 대담한 무력적화통일 선언
우상을 섬기는 목사들
"입양아 바꾸라"는 섬뜩한 말
십자가 철거 거부해 5년형 받은 목사님
북(北)에서 날아온 소름 끼치는 사진들
‘너무 쉬운(?)’ 한국교회 길들이기



 1. 교회 발 코로나 확진자에 대한 '진짜' ..
 2. "입양아 바꾸라"는 섬뜩한 말
 3. 북(北)에서 날아온 소름 끼치는 사진..
 4. 바이든 취임과 역전(逆轉)의 기회
 5. ‘너무 쉬운(?)’ 한국교회 길들이기
 6. 십자가 철거 거부해 5년형 받은 목사님
 7. 우상을 섬기는 목사들
 8. 김정은의 대담한 무력적화통일 선언
 9. “사사를 보내 달라”고 부르짖을 때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