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8월6일(화) 06:33    

리버티헤럴드 > > 북한·통일
‘人肉먹었다!’ 북한도 인정
“일부를 식용으로 먹고, 나머지는 시장에서 양고기로 속여 팔다 적발”

북한 주민의 ‘인육 사건’ 說이 북한 정권 공식 자료를 통해 처음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내용은 국민일보가 19일 보도한 ‘법투쟁부문 일군들을 위한 참고서’에 나온다. 이 참고서는 200..(2011.06.21)
 
원희룡 의원 6·15 실천史
“북한봉쇄? 바람직하지도 않고 불가능해”

 원희룡 의원이 한나라당 차기 당 대표 도전에 나섰다. 한나라당 대표는 오는 7월4일 전당대회에서 선출되며 元의원 외에도 박진, 남경필, 유승민, 홍준표, 나경원, 권영세 의원 등 7명이 출..(2011.06.21)
 
“교회는 예배·찬양 USB 北에 날려야”
한국 젊은이들이 많이 입는 스키니진은 ‘찡바지’, ‘뺑때바지’로 불리며, 원피스는 ‘삼피스’로 불린다.

韓流(한류)가 북한을 흔들고 있다. 이범수의 연기력과 현빈의 화려한 패션에 철옹성 같은 북한이 요동치는 것. 동아대 강동완 교수의 저서 ‘한류, 북한을 흔들다’에 따르면, 설문에 응답한 탈북자 70%가 한..(2011.06.23)
 
北, 꽃제비 급증·자살자 속출
군대에도 식량공급 어려워

일본의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단체인 ‘아시아프레스’가 24일 밝힌 내용이다. 북한 내부 극심한 식량난을 보여준다. 요지는 이렇다.   <아시아프레스는 북한 내부의 취재 협력자가 올 1~4월 평..(2011.06.26)
 
核보유 집단의 '자연붕괴'는 존재하지 않는다
北붕괴를 정책 목표로 삼아야 김정일 정권이 붕괴된다

2012년 좌파가 정권잡고, 2015년 연합사가 해체되면 그 다음 수순은...?    중공(中共)은 중소(中蘇)분쟁 과정에서 소련과 결별 후 미국, 소련, 영국, 프..(2011.06.27)
 
씨받이공작을 아시는가요?
그들의 남편들은....

현재 일본과 북한 사이에 국교정상화가 되지 못하고 있는 근본적인 문제가 바로 납치문제 때문입니다. 특히 납치된 그 사람들 중에서도 일본 국민들이 가장 아파하는 상징적 인물이 있습니다. 그가 바로 1977년 ..(2011.06.29)
 
2012년 '민주당+민노당+從北(종북)세력'의 집권은 왜 공산화의 길을 의미하는가?
6.15 선언을 直譯(직역)하면

1. 이들이 대한민국 공산화 합의 문서인 6.15 선언 지지자들이기 때문이다.  2. 한반도엔 6.15 선언 지지 세력과 반대세력이 있다. 북한정권과 남한의 從北세력은 6.15 지지, 대한민국 ..(2011.06.29)
 
"박정희=나라 발전시킨 독재자, 김정일=사람 굶겨 죽인 독재자"
평양에서 김정일 비난 낙서가 나오기는 이례적 사건

한반도 혼돈의 震央(진앙)인 김정일 정권은 이제 끝으로 가는가? 북한 평양에 김정일을 비방하는 낙서가 발견돼 보안 당국이 발칵 뒤집혔다고 대북전문매체 데일리NK가 평양 소식통을 인용, 29일 보도했다. &n..(2011.06.29)
 
"南주도 통일 원하는 사람 늘고 있다"
김흥광, “북한의 지성인들 사이에서 반드시 북한에 의해 통일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점점 희석되어가고 있다”

북한의 住民(주민)이 政權(정권)을 버리고 있다. 김흥광 NK지식인연대 대표가 3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사)세이브엔케이 주최로 열린 '북한에서 보는 한반도 통일' 세미나에서 밝힌 내용은 이렇다. &..(2011.06.30)
 
통일은 이미 시작되었다
한밤의 도둑처럼 올지도

얼마 전 남한의 이명박 대통령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통일은 뜻밖에 갑자기 올 수 있고, 마치 한밤중에 아무도 몰래 도둑이 드는 것처럼 그렇게 찾아올 수 있다고 말했다. 남북한의 ..(2011.07.02)
 
'죽창'과 '도끼', 피의 대학살
인민군과 좌익의 6.25만행

6.25 전쟁당시 인민군과 左翼(좌익)에 의한 학살 유형은 주로 비무장한 敵에 대한 대량의 보복 처벌이었으며 그 형태는 대개 ‘인민재판’ 혹은 ‘처형’의 형태를 취했다.   특히 인민군 점령지역에..(2011.07.06)
 
北식량난 해결책은 개혁 뿐
그러한 확실한 노력의 진정성에 따라 대북경제지원 하겠다는 정책 실시가 효율적

지난 6월 중순 미국 워싱턴을 방문하여 대북 식량과 관련된 적지 않은 전문가들을 만나 현재 미국이나 우리 정부의 북한 식량지원의 딜레마에 대하여 생각해 보는 기회를 가졌다. 북한에 식량지원을 하여야 하는..(2011.07.07)
 
“外部지원 식량, 주민에겐 전혀 안 와”
탈북자 11인이 전하는 최근 상황..."보내주지 않는 것이 상책"

최근의 북한 상황은 어떨까? 7일 오후 강원도 화천군에 위치한 베트남참전용사기념관. 제2하나원 착공식을 기념해 통일부가 마련한 '북한이탈주민(탈북자)과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참석한 탈북자 11명은..(2011.07.07)
 
김일성 시체. 매주 2번 꺼내 방부제 바른다
2~3년에 한 번 정도는 발삼향액 수조에 한 달 가량 시체를 담가야 한다.

1994년 7월8일 사망한 김일성은 땅에 묻히지 않았다. 아직도 평양 금수산기념궁전에서 시체가 보존돼 있는 것.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할까.   김일성 시체는 레닌의 시신 영구 보존작업을 수행한 ..(2011.07.08)
 
"내 인생 전부를 빼앗겼다"
두 번 다시 당할 수 없고, 두 번 다시 잃을 수 없기에 여기에 서있다.

<편집자 주 : 김정일 정권을 옹호하는 남한 내 종북단체들을 규탄하는 탈북여성들의 1인 시위가 열흘 넘게 계속되고 있다. 탈북여성들은 범민련, 평통사 등 사무실 앞에서 피켓을 들고 침묵의 항의를 계속..(2011.07.11)
 
"김정일은 ‘개정(改正) 이리’로 불린다"
인도적 대북지원으로 하여 독재의 힘만 키워 줄 뿐 주민들에겐 굶주림과 피 흘림만 가증 될 뿐이다.

국제사회의 소위 인도적 대북지원이 재개되고 있다. 시리 프라탑 싱 북한주재 인도 대사는 지난달 27일 인도정부의 긴급구호용 식량 1천273톤이 남포항에 하역됐고 이는 북한의 취약계층을 향한 국제사회의 ..(2011.07.11)
 
북한경제 '이것' 때문에 망했다.
수령 신격화의 나라인 탓에 그 소규모 1호 계획이 국가계획보다 더 위에 놓이게 됐다.

오늘 우리 한반도는 국토의 분단만이 아니라 빈부로 갈라진 분단이기도 하다. 남한은 세계12개 선진국인 반면 북한은 세계 최빈국으로 말이다. 7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북한의 GDP수준이 남한보다 상당히 높았다..(2011.07.18)
 
北, 군대가 흔들린다.
“굶주린 北군인들 탈영ㆍ도둑질 잇따라”

북한의 군대가 흔들리고 있다. 식량난이 가중되면서 군인들까지 배고픔 때문에 탈영하거나 민가에서 감자 등을 훔쳐 먹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것.   북한군 장교 출신의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2011.07.18)
 
통일비용, 북한 지하자원 잠재가치의 0.7%
공론화되는 북한급변사태 논의

이른바 북한의 崩壞(붕괴)가 공론화되고 있다. 정부가 앞으로 10~15년에 걸쳐 북한 급변사태 시 필요한 통일 비용 50조원을 조성키로 하고 구체적인 재원 대책을 준비 중인 것으로 17일 보도된 것.  ..(2011.07.18)
 
김정은을 위해 기도하기 시작한 기독교인들
“보위부원이 비닐장갑을 끼고서는 조사받는 여자들 자궁 밑을 검사하고 옷도 다 벗게 했어요.”

 탈북여성들의 증언자료집인 ‘생존을 위한 여정’에 나오는 사례는 地獄(지옥)이 된 북한의 일상을 전한다. 89명의 증언을 토대로 발간된 이 자료집은 성폭행·성고문·강제낙태·영아살..(2011.07.19)
 

처음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마지막

 
Search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사회적 경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목사들이 척결 대상이 되는 날
2020년 4월, 지옥의 변곡점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사탄은 심장을 지배할 수 없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