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17일(수) 10:40    

리버티헤럴드 > > 자유통일
흔들어라, 흔들어라, 흔들어라
줄탁동시(卒啄同時)...중국 아니라 중국 할아버지라도 통일의 대세를 막을 수 없을 것이다.

1. 한국과 미국이 최근 북한 급변사태에 대비한 군의 「작전계획 5029」를 완성한 것으로 1일 보도됐다. 5029의 언급조차 피했던 노무현 정권에 비하면 진일보(進一步)한 흐름이다. 5029가 곧 자유민주주..(2009.11.02)
 
백령도 데모크라시 5호에서
나도 펜(pen)을 든 군인이 된다.

 백령도에서 인천으로 가는 데모크라시 5호 여객선 위에서 이 글을 쓴다. 지난 이틀 백령도 강연을 마치고 배에 오를 땐 함께 피 흘린 전우(戰友)를 두고 가는 느낌이었다. 전방의 DMZ에서 ..(2009.11.24)
 
2012년 최악의 적화(赤化) 공식
북한군 도발 양상이 현저히 달라질 것이다.

『북한의 핵폭탄은 조잡(粗雜)해서 위협이 되지 않는다. 미국과의 협상용(協商用)에 불과하다』   흔하게 듣는 이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국방연구원 김태우 박사의 표현을 빌자면, 북한의 핵폭탄..(2009.12.18)
 
통일비용 5800조 vs 북한자원 6918조
"북한특수는 실업(失業)을 없앤다!...북한재건 중 불황(不況)은 없다!"

사진 위 일본의 하코네. 아래는 북한의 삼지연과 옆에 세워진 김일성 동상. 하코네는 세계적인 휴양지인데 지형이 삼지연 인근과 흡사하다. 북한재건은 김일성 일족의 놀이터가 된 삼지연을 하코..(2010.01.07)
 
남북협력기금으로 탈북자 500만 명 구출이 가능했다
기금 中 1%만 썼어도 김정일 정권은 무너졌을 것이다.

1. 북한은 두 가지 개념을 갖는다. 가난하고 핍박받는 2300만 북한의 동포(同胞)가 있고, 이들을 때려죽이고, 얼려죽이고, 굶겨 죽이는 북한의 정권(政權)이 있다.   대한민국의 헌법은 ..(2010.01.08)
 
자유통일 세력은 꽃처럼 피어난다.
저 절박감과 간절함이 정치적 觸媒(촉매)를 만난다면 거대한 격변을 일으킬 것임을 확신했다.

중도+좌파의 統一戰線(통일전선)과 같은 한국 정치는 암담하지만, 自由統一(자유통일) 세력은 진흙 속 연꽃처럼 피어난다.  1월25일에서 30일 금란교회에서 열린 「지저스 아미」라는 기독교 ..(2010.02.08)
 
탈북자가 10만 명만 내려오면...
북한정권에 기생(寄生)해 權力을 구걸해 온 친북좌파는 치명상을 입을 것이다

나라꼴이 엉망인 것 같지만 한반도 현상유지(現狀維持)는 어차피 불가능해 보인다. 시간이 걸리고, 고난이 있어도 북한은 급변(急變)할 것이다. 휴전선 以北의 소식을 들으면, 김정일이 무너지는 방파제를 맨 ..(2010.02.15)
 
남한의 번영은 독(毒)인가?
북한정권의 붕괴는 사실상 확정적이다. 그러나

『역경은 종종 사람에게 지나치게 가혹한 것입니다. 그러나 역경(逆境)을 이기는 사람이 백(百)이라면 번영(繁榮)에 지지 않는 사람은 하나입니다.』  오늘 趙甲濟 대표(조갑제닷컴)는 강남교회(당..(2010.03.01)
 
"살아만 있어 다오. 반드시 구해낸다"
위선적 중도(中道)는 북한정권의 붕괴로 역시 파탄을 맞을 것이다.

北韓과 統一을 주제로 사실을 알릴 때 가장 난감한 상황은 양심이 마비된 자들과 부딪칠 때이다. 김정일과 같은 악(惡)에 대해 화내지 않고, 죽어가는 북한동포를 불쌍히 여기지 못하는 이들을 상대론 아무리 ..(2010.03.01)
 
중국의 북한점령에 대처하는 방법
북한사람들을 해방시키고 그들의 인권을 회복시켜주고 우리의 영토를 되찾게 된다면...

2008년 북한 무역의 對중국 의존도가 2006년의 56.6%에서 70%로 급등 했다.(대외정책 연구원) 이 통계를 보면 중국의 대북경제영향력이 막강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김정일 체제유지를 위하여 [조중우호..(2010.03.20)
 
통일비용이 아니라 수복지구 '再建(재건)비용'이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남북 간의 경제적 격차는 벌어질 수밖에 없고, 이른바 통일비용도 늘 수밖에 없다.

밑 빠진 독에는 아무리 물을 쏟아 부어도 물이차지 않는다. 김정일의 독재체제가 지속되는 한 아무리 "비핵개방 3,000"이 아니라 그보다 더한 대북경제지원을 해도 북한경제는 살아나지 않는다. 김정일 독재..(2010.03.23)
 
암담한 祖國에 등불이 켜진다
자유통일단체 美洲 출범..."전국을 돌면서 청년을 깨우자"며 記者를 찾아온 학생들

기자의 숙소에서 내다 본 시애틀 벨뷰  이번 美國 취재·강연의 白眉(백미)는 시애틀 훼더럴웨이 KOAM-TV 공개홀에서 27일 출범한 「韓美애국단체연합」 발족이었다. 이 연합체는 ..(2010.03.28)
 
인도적 對北지원, 善인가? 惡인가?
평양시 형제산 구역 서포동에 2만5000평 규모의

기독교가 앞장서 온 對北(대북)지원의 논리는 「원수를 사랑하라」는 성경적 가르침에 기초한다. 對北지원에 앞장서는 단체들은 북한의 불쌍한 어린이, 굶주린 주민의 사진과 영상을 돌린 후 훌쩍이는 신도들에게..(2010.04.25)
 
대한민국은 亡(망)하지 않는다
유치하고 촌스럽고 우스꽝스러운 저들의 횡포는 지금이 절정이다.

1.한반도 內戰(내전)의 본질은 거짓과 진실의 대립이다. 좌파와 우파, 보수와 진보, 국가와 반역 뒤에는 섞일 수 없는 善(선)·惡(악)의 갈등이 놓여 있다.   보수, 우파, 나라사랑의 이름으로 ..(2010.06.19)
 
官軍은 무너졌다
연합사 해체가 연기 내지 저지되지 않는 한 이 같은 흐름은 한나라당이 집권해도 막아내기 쉽지 않다.

<「신종(新種) 북풍」 일으켜 지방권력 쟁취>   6.25 60주년을 맞은 2010년 안보정세는 위태롭기만 하다. 3월26일 북한의 천안함 폭침(爆沈) 사건은 북한의 어뢰보다 더 위협..(2010.06.23)
 
反省을 모르는 뻔뻔한 참여연대
참여연대 한나라당 앞에서 기자회견 "갈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천안함 침몰 진상 규명"

좌로부터 청화, 임종대, 정현백 좌파의 천안함 거짓선동이 漸入佳境(점입가경)이다. UN 안보리 서한 발송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참여연대(공동대표 임종대․정현백․청화)는..(2010.07.08)
 
對北지원을 말하는 僞善者(위선자)들에게
절대적 죄악에 대해선 왜 말하지 않는가?

북한 소년병. 북한에 지금 필요한 것은 독재에 대한 지원이 아니라 동족에 대한 해방과 구원이다. 북한정권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말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인권운동..(2010.07.17)
 
善한 대북지원과 惡한 대북지원
여전히 김대중-노무현식 대북지원 고집해 물의 빚는 일부 종교인들

같은 대북식량지원을 두고 북한인권단체들과 일부 종교인들의 방식이 극과 극으로 나뉘고 있다. 기독교사회책임(공동대표 서경석), 무지개캠프(이사장 김성호), 북한구원운동(대표회장 이종윤), 북한전략센터(대..(2010.07.22)
 
희망의 理由
"북한주민은 동물이 아닙니다. 그들은 식량이 없어서 죽는 게 아니라 自由(자유)와 生命(생명)이 없어서 죽습니다"

記者는 이 나라 희망과 절망의 變曲點(변곡점)을 오가고 있다. 지방의 한 기독교컨퍼런스에 불려가 400여 명을 대상으로 『자유통일』을 강연했다.   『김정일이 빼돌리는 식량 얼마 던져주곤 外飾(..(2010.07.28)
 
자유통일을 알리는 북한의 130발 포사격

한반도 現狀(현상)이 打破(타파)되는 분위기다. 다가올 미래가 북한의 붕괴와 自由統一(자유통일)이 될 지, 한국의 한 세대가 6·15방식의 赤化(적화)를 거치는 것일지 아니면 한반도 전체가 중국의 磁場(자..(2010.08.10)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Search

평양에서 최신 벤츠 차량·고가 오토바이..
美인권위원회 “북한과의 협상에 인권 문..
유럽국가들 “북 핵 문제 해결 전까지 ..
역사의 거대한 흐름을 거스를 순 없다.
영국 “北 ‘워너크라이’ 공격으로 1억2..
美재무부, ‘세컨더리 대북제재’ 적용 ..
사형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강도의 이웃들



 1. 역사의 거대한 흐름을 거스를 순 없다...
 2. 美인권위원회 “북한과의 협상에 인권 ..
 3. 유럽국가들 “북 핵 문제 해결 전까지 ..
 4. 평양에서 최신 벤츠 차량·고가 오토바..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