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7월28일(수) 08:30    

리버티헤럴드 > > 자유통일
채찍은 없고 당근만 주자는 통일준비위
5·24조치 해제는 ‘평화의 무덤’을 만들고 ‘죽음의 통일’을 준비할 것이다.

<미국을 방문 중인 정부 고위 당국자는 11일 “5·24 조치를 푸는 것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크게 저촉되지 않는다”며 “북한이 책임 있는 조치를 하면 해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n..(2014.12.13)
 
모든 갈등이 막장을 치닫는 악순환을 끊으려면
‘대리기사 폭행사건’은 한국의 미래(未來)에 음울한 복선(伏線)을 남긴다.

1. ‘대리기사 폭행사건’은 한국의 미래(未來)에 음울한 복선(伏線)을 남긴다. 2018년 정권이 바뀌면 NL(Nation Liberation)집단과 온갖 불만세력이 주연할 ‘변혁(變革)과 혁명(革命)의 광풍(..(2014.09.20)
 
사고 없는 어느 부대 이야기
軍부대 300여 곳 넘게 돌아보니

목소리 작다며 치약 1통을 먹였다. 1.5리터 물을 들이붓고 가래침을 핥게 했다. 동료들은‘대답이 느리고 어눌한 인상(印象)이 보기 싫다’며 한 달간 24차례 폭행, 11차례 가혹행위를 가했다. 지난 4월 초 2..(2014.08.05)
 
우리가 '절대로' 절망할 수 없는 이유
김일성 가문의 재산으로 태어나 버림받던 백성들은 공포와 궁핍과 저주에서 해방케 될 것이다.

1.  ‘대한민국은 여기까지인가?’ 세월호 참사 이후 자조적 탄식이 번진다. 절망과 우울을 넘어 희망(希望)과 소망(所望)을 그려본다.     희망과 소망의 원천은 죽은 ..(2014.05.29)
 
"문창극 논란 KBS 왜곡보도 탓"
한국자유연합 긴급 강연회 "우리는 무엇을 할 것인가?"

▲ 김필재 한국자유연합 기조국장 한국자유연합 (대표 김성욱)은 지난 20일 오후 7시 '박근혜 2.5년 우리는 무엇을 할 것인가?' 란 주제로 강연회가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약 100여..(2014.06.23)
 
'통일대박' 각론은 김정은 정권 종식(終熄)
넘쳐나는 악마의 변호인들, 이제 한국 땅에서 잠잠하라.

통일은 대박이다. 그러나 북한의 개혁·개방에 대한 허망한 기대, 햇볕정책을 폐기하지 않는다면 평화도 통일도 오지 않는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3일 아시안리더십콘퍼..(2014.03.04)
 
무너지는 대북(對北)원칙
이런 식이면 박근혜 대통령 임기 내 북한의 변화(變化)는 물론 핵문제 해결도 불가능하다.

1. 소위 남북화해 분위기 속에서 대북(對北)정책 원칙이 무너져간다. 이런 식이면 박근혜 대통령 임기 내 북한의 변화(變化)는 물론 핵문제 해결도 불가능하다. 수년 뒤 北核은 더욱 소형화·경량화·다발화(..(2014.03.02)
 
자유통일포럼 출범! 여의도 국회에 일났다!
김진태-심재철 의원 등 300여명 애국시민 참석...발제자들 강연에 시민들 환호

  자유통일을 주도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재야 지식인들과 국회의원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 시대의 진정한 애국자들의 모임인 <자유통일포럼..(2014.01.24)
 
자유통일포럼 발족
새누리당 통일 성향 의원들과 애국진영 자유통일포럼 발족

애국진영의 재야 논객들과  새누리당의 자유통일 성향 국회의원들이 손을 잡고 자유통일포럼이란 대규모 대중포럼 조직을 발족시킨다.  자유통일포럼은 1월 23일 저녁 6시30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2014.01.15)
 
통일은 이래서 대박이다
[통일비용 3단계론] 자유통일, 7천만 國民의 기회·희망·비전

1.  김정은 정권은 코너에 몰렸다. 장성택 숙청은 통일의 복선(伏線)! 단기적으로 북한체제의 안정성을 강화시킬 수 있지만 장기적으론 내부적 긴장과 갈등을 증폭시킬 것이다. 종북·좌파가 ..(2014.01.07)
 
자유통일, 7천만 국민의 기회·희망·비전
통일비용 3단계론 : 남북한 반동(反動)세력의 마지막 발악이 거센 것 같지만 뒤집어보면 자유통일의 기회도 더욱 커지는 셈이다.

1.  김정은 정권은 코너에 몰렸다. 장성택 숙청은 통일의 복선(伏線)! 단기적으로 북한체제의 안정성을 강화시킬 수 있지만 장기적으론 내부적 긴장과 갈등을 증폭시킬 것이다. 종북·좌파가 ..(2013.12.17)
 
“삐라만 뿌려도 북한군대 다 무너질 것”
‘북한의 군인도 사람이니 쌀을 주라’는 주장은 북한해방을 막으려는 것

탈북자 출신인 안찬일 박사는 “배고픈 북한군이 체제 변혁의 주체가 될 것”이라 말한다. 실제 통일연구원이 발간한 ‘북한군 기강해이에 관한 분석’에 따르면, “탈영병 비율이 5~10%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2013.12.20)
 
새누리당 개혁 나선 20대 자유투사들
우리는 자유의 방파제가 아닌 자유의 파도가 돼 곧 평양을 휩쓸게 될 것이다.

20대 대학생들이 팔을 거둬 부쳤다. ‘從北 변란(變亂)’ 앞에서 도망만 다니는 새누리당 지도부에 대한 경고였다.     (사)한국자유연합 청년위원회 소속 학생 10여 명은 9..(2013.12.10)
 
평화와 통일을 망치는 '햇볕정책'
햇볕정책 비판(1)

‘햇볕정책’·‘대북지원’은 90년대 중후반 대량아사로 망해가던 공산주의 정권, 주체사상 체제를 되살려 냈다. 결과적으로 平和(평화)도 멀어지고 統一(통일)도 멀어졌다. 98년~2007년까지 한국정부에서 북한..(2013.11.23)
 
돈을 주니 오히려 평화가 깨졌다
햇볕정책 비판(2)

* 북한에 대한 단호한 대응이 전쟁을 초래하지 않는다. 통계는 오히려 반대다. 6·25사변 포함 2011년까지 국방부에서 공식적으로 제시한 ‘주요 도발’ 사례는 총 221건이다. 이 221건 중 6·25가 있었던 ..(2013.11.23)
 
"승리!" 한국자유연합 自由통일 콘서트
이제는 이 상황을 정리할 때가 되었다

“우리가 남조선과 전쟁하면 반드시 이긴다. 남조선은 다들 겁쟁이라 우리가 총 한 방만 쏘면 다 도망간다. 우리 인민군에 연유(연료)와 식량이 부족하지만, 남조선 땅에만 가면 현지조달이 가능하다. 남조선 ..(2013.11.10)
 
한국의 청년은 절망할 이유가 없습니다
‘88만원 세대’의 모욕적 멍에를 벗고 ‘통일강국(統一强國)’의 파도에 올라타십시오

[11월9일 한국자유연합 2차 토크콘서트 歡迎辭]    교보문고를 가 보십시오. 철 지난 사회주의 열풍입니다. 이 나라를 불평등, 불공정, 소위 자본과 권력의 착취와 억압이 ..(2013.11.04)
 
한국의 통일을 위한 독일의 기도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와 통일을 위해 마음을 모으는 독일 교회

  10월 3일은 독일 통일 23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날이었다. 수많은 사람들이 브란덴부르크 대문(Brandenburg Tor) 앞 광장에서 독일의 국기를 상징하는 검정, 빨강, 노랑의 가발을 ..(2013.10.06)
 
독일의 촛불! 대한민국의 촛불?
대한민국이 잃어버린 촛불의 진정한 의미

1989년 10월 9일, 독일 라이프치히(Leipzig) 니콜라이 교회(Nikolai kirche) 앞 광장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돌고 있었다. 수많은 인파가 몰려나와 제각각의 손에 촛불을 하나씩 들고 무엇인가..(2013.09.25)
 
베를린 북한대사관 앞, 4년동안 이어진 소리없는 외침
북한정부를 규탄하는 독일 기독교인들의 침묵시위

2013년 9월 11일은 게르다 에얼리히(Gerda Ehrlich) 할머니(73)가 베를린 소재 북한 대사관 앞에서 북한 수용소 해체를 외친지 만 4년이 되는 날이었다. 베를린의 흐린 하늘과 북한 대사관 앞의 ..(2013.09.21)
 

처음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Search

뒤집어 집니다
남북정상회담을 향한 기도
한반도에 백발마녀가?
사회주의 살육의 역사를 규탄한 미 하원
승려들의 술 파티
랍스터·문어·낙지의 고통에 아파하는 사..
지금! 기도해 주세요
성경을 믿지 않는 신학자들



 1. 한반도에 백발마녀가?
 2. 뒤집어 집니다
 3. 승려들의 술 파티
 4. 남북정상회담을 향한 기도
 5. 사회주의 살육의 역사를 규탄한 미 하..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