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9월19일(수) 12:48    

리버티헤럴드 > > 국제·외교
시간·속도 제한 없는 북핵 협상, 장기화·동력 상실 가능성
북한의 비핵화 시한과 방식 등에 관한 미국의 입장이 계속 바뀌고 있어 주목

북한의 비핵화 시한과 방식 등에 관한 미국의 입장이 계속 바뀌고 있어 주목됩니다. 협상이 장기화 하고, 동력도 떨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한반도 현안을 알기 쉽게 설명해 드리는 `뉴스 해설’, ..(2018.07.19)
 
美하원 결의안 “김정은 찬사, 미국의 가치 모욕”
북한과의 협상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하도록 촉구하는 결의안이 미 하원에 상정됐다

북한과의 협상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하도록 촉구하는 결의안이 미 하원에 상정됐다. 잔혹한 인권 유린 기록을 갖고 있는 김정은 을 높게 평가하는 건 미국의 가치에 대한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아래는 VOA 보도 ..(2018.05.03)
 
美국무부 “北주민들, 근본적 자유 박탈”

미 국무부가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북한의 인권 상황을 우려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북한자유주간은 워싱턴의 대북단체가 한국의 탈북자 단체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연례 행사로, 국무부가 성명을 발표한 것은 매우 ..(2018.05.03)
 
미국인에게 선과 악에 대한 최소의 분별이 있다면
트럼프-김정은 야합은 틀어질 것이다.

세계의 양심이 아직은 남아 있다. 미국인에게 선과 악에 대한 최소의 분별이 있다면 트럼프-김정은 야합은 틀어질 것이다. VOA 5월5일 보도에 따르면, 미 의회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의를 갖고 행동..(2018.05.05)
 
트럼프를 고레스王처럼 쓰시기를
모든 책임 있는 국가는 북한의 잔혹한 정권을 고립시키는 데 힘을 모아야···어떤 형태로든 북한 정권 지지·지원·용납해서는 안 된다.

하나님께서 트럼프 대통령의 마음을 움직여 북한 구원의 고레스 왕처럼 사용하시길 기도한다. 그는 지난 해 11월8일 한국을 방문해 북한 정권은 “불량정권·노예국가·이단적 종교집단...압제, ..(2018.03.22)
 
파탄을 향하는 한미동맹
북한은 정권이 망하고 한국은 경제가 무너진다.

문재인 정부는 남북한 정권과 국내 지지세력 그리고 중·러를 동원해 트럼프 정부의 대북(對北)타협을 이끌어 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올 11월 미국 중간선거 이후 트럼프가 탄핵돼 유화적 민주당 정권이 들..(2018.02.10)
 
英외무장관 “北미사일, 6개월 내 런던타격 가능할 수도”
이 같은 상황에서 한국은 영미권이 아닌 중국 쪽 대륙세력에게로 급속도로 기울고 있다.

북한에 대한 전 세계적 압박이 거세지는 가운데 "북한이 6개월 이내에 영국을 타격할 능력을 갖출 수 있다고 보인다"고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이 밝혔다. 이 같은 상황에서 한국은 영미권이 아닌 중국 쪽 ..(2017.12.18)
 
대륙을 압도할 거룩한 파도
그럼에도 진리는 역사 속에 역사한다.

그럼에도 진리는 역사 속에 역사한다. 중국의 극대화된 오웰식(式) 전체주의 시스템은 어느 순간 저항에 부딪칠 것이다. 중국이 북한 주체사상 정권·우사숭배 체제의 몰락을 겁내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공포..(2017.11.25)
 
中國제국주의에 빨려가는 날
“美國만 없으면 한국은 손봤을 것”

북한의 도발(挑發)과 함께 중국의 공갈·협박은 거세진다. 중화(中華), 중국 중심질서(Sinocentric order)를 세우려는 제국주의 행태도 발호할 것이다. 2008년 5월 이명박 대통령 중국 방문 직전 중..(2017.11.23)
 
당신이 리더다. 아니 리더가 돼야 한다
돌을 던져 내리 치는 자들, 십자가에 못을 박는 무지하고 몽매하며 사악한 군중을 위해서 죽는 자가 진정한 리더다.

1. 지도자의 기근(饑饉)이다. 여(與)건 야(野)건, 이른바 보수건 진보건 그렇다. 대통령을 삼을 만한 리더가 보이질 않는다.   막스 베버는 민주주의의 본질적 요소로 ‘지도자’의 존재를 뽑..(2016.05.28)
 
300만 명 찾는 브라질 동성애 축제
박원순 시장과 반기문 총장의 同性愛 관련 행보

  1.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리는 <빠라다 게이(Parada Gay)>, 97년 이래 2015년 19회째를 맞은 세계 최대 동성애(同性愛) 축제다. 300만 명 ..(2015.12.06)
 
중국 내 강제수용소 최소 300개
北韓인권문제와 中國인권문제

1.   북한인권 문제는 곧 중국인권 문제다. 미국의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uman Rights Watch)는 유엔 인권이사회의 회원국들이 중국의 탈북민 강제송환을 막기 위해 중국..(2015.09.22)
 
중국과 협력한 통일과 自由統一
한미동맹 종식, 주한미군 철수 나아가 통일한국이 핵 없는 친중국가(親中國家)가 된다는 것을 뜻한다.

1. 한중정상회담에서 언급된 ‘중국과 협력한 평화통일’은 북한 주체정권-우상체제 붕괴를 전제로 한 헌법 제4조의 자유통일인가?    2. 한중정상회담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한반도가 조속..(2015.09.07)
 
中國의 환대를 즐길 수만 없는 이유
外交에 공짜는 없다.

외교(外交)에 공짜는 없다. 그래서 사교(社交)와 다르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중국의 화려한 환대엔 반드시 대가가 따른다. 3조8천억을 들여 꾸민 열병식 본전을 찾으려 할 것이다.   당장 중국..(2015.09.04)
 
中國은 北韓을 말리는 척 할 뿐이다.
朴대통령 전승절 참가의 문제점

박근혜 대통령의 9월3일 ‘중국 인민의 항일전쟁 및 세계 반파시스트 전쟁 승리 70주년 기념’ 열병식(전승절 열병식) 참가 관련, 정부는 “중국과의 우호관계를 고려하는 한편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기여하..(2015.08.27)
 
"일본은 한국 주도 자유통일을 원한다"
아베 총리 자문그룹 츠토무 교수 "2012년 아베 내각에게도 이와 같은 제안을 하여 아베 내각에게 받아들여져 있어서 아베 총리도 한국의 자유통일을 강력히 지지하고 있다."

최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종군 위안부 등 韓日 과거사 문제에 대해 진심 어린 사과를 하지 않아 한국인들로부터 반감을 사고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아베 총리는 '한반도 통일을 바라고 있으며 이는 ..(2015.06.23)
 
"북한정권 마비 시킬 강력한 제재법안 HR757"
죠슈아 스탠튼(Joshua Stanton)변호사 인터뷰

body{font-family:Tahoma,Verdana,Arial;font-size:12px;color:#555555;margin:0px}td{font-size:12px;font-family:Tahoma,Verdana,Arial;}..(2015.05.26)
 
"동해서 정보유입, 북한을 흔들어야"
그레이엄 앨리스 교수, "북한의 한국에 대한 위협 최고점"

북한의 핵이 소형화가 되면서 테러단체나 미국, 한국 등 자유세계의 적성국가들에게 쉽게 흘러 들어갈 수 있고, 북한의 한국에 대한 위협이 최고점에 달하고 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국내의 사드 배치 ..(2015.05.13)
 
"중국, 사드 문제로 한국 길들이는 중"
랄프 코사, "한국이 현재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취하고 있는 분명하지 않은 태도는 변하여야만 할 것"

(1) 현재 한국사회에서 크게 이슈가 되고 있는 한국내 사드 배치에 관련하여 랄프 코사(Ralph A. Cossa)소장은 어떠한 분석을 하고 계신가? 첫째로 사드(THAAD)에 관련하여 가장 중요한 ..(2015.04.26)
 
버뮤데즈, "北 SLBM 사전 탐지 불가능"
"핵무기로 위협하며 종북좌파는 선전, 선동해갈 것"

(2015.03.30)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Search

허망하고 위태로운 9월 평양공동선언에 ..
美그레이엄 의원 “남북정상회담에 매우 ..
돌이키라. 아직은 시간이 있다.
김정은 정권은 결국 망한다
美 의원 "2차 美北회담 사진촬영 아냐"..
美상원 은행위 의원 “비핵화에 ‘명백하..
전 美대북협상가들 “한국, 남북관계 지..
美국무부, 북한 여행 경고…“유서 작성..



 1. 허망하고 위태로운 9월 평양공동선언에..
 2. 美그레이엄 의원 “남북정상회담에 매우..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