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13일(토) 20:45    

리버티헤럴드 > > 국제·외교
참여연대의 ‘목숨 건’ 천안함 의혹(?) 제기史
2010년 활동 건수 1,231건

참여연대는 지난 해 1231건 고소·고발, 기자회견, 집회·시위 등을 벌였다. 참여연대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1995년~2002년까지 사무처장 자격으로 이끌어 온 단체이다.  참여연대는 홈페이지에 ..(2011.11.05)
 
韓美FTA 빨리 비준하라 !
칠레와 FTA를 체결할 때, 우리 포도농장은 다 죽을 것이라고 아우성이었지만

경제학과를 다니지 않은 사람들이라도 국가들이 자유롭게 교역을 하게 되면 교역을 하는 국가들 모두에게 이익이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국가가 아니라 개인 관계에서도 마찬가지다.   자기가 잘 만드..(2011.11.18)
 
중화 패권주의 직시해야
미국과 동아시아 국가들의 공동의 관심이 요구되는 이유다.

워싱턴 포스트는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동아시아 정상회의(EAS)에 참석하는 것을 계기로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등 동아시아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미국이 중국과 있을지도 모를 마..(2011.11.21)
 
자유를 지킬 리더가 필요한 때
[원제]미국의 새로운 전쟁전략과 북한

북한은 무력에 의한 통일 수단을 포기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이 개입할지도 모를 전쟁을 감당 할 용기와 능력은 없다. 이미 걸프전쟁에서 나타난 것같이 미국의 막강한 화력이 적용되는 그런 전쟁을 북한은 도저히..(2011.11.30)
 
‘국기에 대한 맹세’ 날마다 외우는 미국 초등학생들
주택가를 돌다보면 星條旗(성조기)가 걸린 집들을 자주 본다.

오늘 아침 미국 서부 해안가 인근 주택가를 산책하며 촬영한 사진들. 성조기가 걸려 있는 집들이 매우 많았다. 미국 주택가를 돌다보면 星條旗(성조기)가 걸려 있는 집들이 자주 눈에 ..(2011.12.17)
 
2012년은 국제정치 구조변동 해
통일된 자유민주주의 강대국 대한민국의 모습이 눈에 보이기 시작한다

2011년은 전 세계적으로 인류의 공적이라고 볼 수 있는 독재자들과 테러리즘의 수괴들이 줄줄이 운명을 달리한 한 해였다. 2월 17일 튀니지에서 시작된 자스민 민주혁명은 단 28일 만에 23년 철권을 휘두른 ..(2012.01.04)
 
중국 탓에 통일이 안 된다는데...
민족자결의 구호를 말릴 수 있는 나라는 없었다.

통일비용은 물론 중국·일본·대량난민·南北(남북)격차·이질감 등 끝도 없이 나오는 자유통일不可(불가)론 가운데 어느 것 하나 절대적 명분을 갖지 못한다. 독일통일의 선례는 그런 면에서 우리에겐 축복이다...(2012.01.11)
 
미군이 빠지면 한국의 경제는?
유시민-이정희-심상정 등이 외치는 한미동맹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

유시민, 이정희, 심상정 등이 이끄는 통합진보당은 소위 종속적 한미동맹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를 강령에 못 박아 놓고 있다(통진당 강령 36조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는 등 한반도·동북아의 비핵..(2012.02.29)
 
자손들 미국 보내는 反美팔이들
“한국을 낯선 식민지로 만드는 데 대해선 역사가 단죄할 것”

1. 성공한 자들의 反美(반미)는 장사의 수단일 뿐이다. 대중의 얼치기 좌파 정서에 호소해 권력을 훔치는 도구론 反美만큼 좋은 게 없다. 그러나 反美주의자들 역시 미국의 시스템을 즐기는 ‘뼛속까..(2012.03.10)
 
中共의 2050년 韓半島-西日本 지배전략
中國 공산당이 지향하는 동북아시아의 최종 모습

위 지도는 최근 중국 공산당이 유출시킨 ‘2050년 국가전략’에 게재되어 있는 것으로 향후 한반도 전 지역과 일본의 서부 지역을 중국의 식민지화 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출처: 격주간 일본..(2012.03.12)
 
中國공산당이 추진 중인 '한반도통일론'
한반도 ‘친중(親中)괴뢰정권’ 수립 통한 中지배권 강화

《1980년대 등소평의 오른팔인 중국 해군제독 류화청(劉華淸, 류화칭)이 장기 전략을 내세웠다. 우선 오키나와 제도를 기점으로 대만, 필리핀, 보르네오에 이르는 선을 제1열도선으로 정하고, 2010년까지 이 ..(2012.03.12)
 
北韓 내 러시아 비밀 감시-감청 기지 '라모나'
북핵의 핵심기술은 러시아가 이전했다

  러시아는 중국과 더불어 외교, 국방, 경제, 언론 분야 등에 있어 북한에 가장 많은 인력을 파견하고 있는 국가다. 구(舊)소련의 KGB는 한-소 수교 이전인 80년대부터 한국에 관심..(2012.03.14)
 
김정일-김정은, 한(恨)의 핵전략
2010년 기준 북한 핵탄두는 260여기

미국의 저명한 북핵 전문가인 D씨는 1990년대 북한 핵 관련 보고서를 통해 2010년 북한 핵탄두가 최소 2백60여기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이는 핵탄두 수치로만 보면 이스라엘과 인도를 능가하는..(2012.03.15)
 
中東정세: 무슬림 형제단의 부상
10만 명 넘는 기독교도 이집트 빠져나가

2차대전 당시 나치에 동조했던 무슬림형제단은 불법단체로 낙인찍혀 활동을 금지 당했었다. ■ 이집트 최대 이슬람 단체인 무슬림 형제단이 하원(下院) 선거에 이어 상원(上院) 선거에서도 압..(2012.03.16)
 
'록 음악'에 나타난 사탄의 활동
사탄 숭배자, 알레이스터 크로울리(프리메이슨)

비틀스는 "Sgt.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1967)"의 음반 재킷에 크로울리(사진 좌측 상단 원안)를 집어넣기도 했다. 프리메이슨이자 양성연애자였던 ..(2012.04.04)
 
니콜로 마키아벨리의 충고
당장 2015년에 韓美연합사가 해체된다

마키아벨리는 <군주론>에서 아래와 같은 말을 남겼다. [1] “한두 명의 犯法者(범법자)를 본보기로 처벌하는 것은, 지나치게 인정을 베풀어서 무질서가 공동체 전체에 영향을 끼치는 살인과 혼란으..(2012.04.13)
 
“美제재로 北핵실험 나왔다”는 어느 청년
경수로 건설은 받아먹고 몰래 핵무기 개발도 진행했다.

북한 문제에 관심이 있다는 청년 몇이 記者를 찾아와 이렇게 물었다. “미국의 제재가 북한 핵실험 원인이 아닌가? 북한의 핵은 자위용이 아닌가?” 記者(기자)가 ‘어디서 그런 말을 들었냐’고 되물어 보지만..(2012.04.28)
 
'Masonic Temple' Next To Lenin Statue
Russian Revolution and Freemasonry

비밀조직 ‘일루미나티’와 공산주의의 기원   "우리의 비밀을 밝힌다. 우리가 유일무이한 종교를 가진 척 했던 것은 기독교를 비롯한 모든 종교를 없애기 위해서이다. 목적은 수단을 정당화 한다..(2012.05.07)
 
북한정권과 중국 당국은 살육의 경쟁자들이다.
얼마 남지 않은 김정은 체제의 종말과 함께 중국 당국과 종북주의자들은 치욕스런 역사의 심판에 직면할 것이다.

국가는 국민의 자유와 생명을 지키기 위해 존재한다. 자유와 생명은 누구도 침해할 수 없는 인간의 고귀한 가치다.   그러나 슬프다! 지척에 있는 북한은 거대한 암흑의 땅이 된 지 오래다. 수..(2012.08.02)
 
“NL-PD모두 궁극적 목표는 공산주의 혁명”
‘도마뱀 꼬리 자르기’ 식으로 수습되는 통진당 사태

통합진보당 사태가 ‘도마뱀 꼬리 자르기’ 식으로 수습될지 모른다. 소위 PD(Peoples Democracy)계열로 불리는 심상정-유시민-강기갑 그룹이 소위 NL(National Liberation) 이석기-김재연-오병윤 일..(2012.05.26)
 

처음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Search

영국 “北 ‘워너크라이’ 공격으로 1억2..
美재무부, ‘세컨더리 대북제재’ 적용 ..
사형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강도의 이웃들
하늘에 계신 자가 웃으심이여
트럼프 절친 美상원 "김정은과 사랑?… ..
美상원의원들, 트럼프 ‘북한 독재자와 ..
UN사무총장 “북한인권 해결 안 되면 한..



 1. 사형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2. 美재무부, ‘세컨더리 대북제재’ 적용..
 3. 영국 “北 ‘워너크라이’ 공격으로 1억..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