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30일(금) 00:11    

리버티헤럴드 > > 문화·예술
절대 惡을 관용하는 僞善的 종교인들
속내엔 동족의 아픔에 둔감한 완악한 마음과 정권을 도와야 남한의 평화가 온다는 얄팍한 이기심이 자리를 틀고 있다.

종교계의 左派的(좌파적) 특징은 사실 이상할 게 없다. 소수자·약자에 대한 사랑, 자비, 연민을 특질로 한 종교는 평등과 분배를 우선하는 레프트코드(left code)와 맥을 같이 한다.   한국 종교계..(2010.05.29)
 
조용기·곽선희·인명진氏 등 소위 남북정상회담 촉구
"민족의 화해와 평화의 선도자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도 못한 것을 참회합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원로목사, 소망교회 곽선희 원로목사를 비롯한 5개 종단 527명의 종교인들이 소위 남북정상회담과 對北인도적 지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17일 527명의 종교인들로 구성된 「..(2010.06.18)
 
넋 나간 靑年들아 이 영화를 보라!
71명의 학도병 이야기 <포화속으로>

 ▲60년 전, 6·25 한국전쟁 당시 風前燈火(풍전등화)에 놓인 祖國(조국)을 지키기 위해 戰線(전선)으로 향하는 학도병들  19일, 영화 <포화속으로>를 관람했다. 6월1..(2010.06.21)
 
세계일보의 끔찍한 역사왜곡
" 6.25 양민학살 90% 右翼이 자행?"

▲ 6.25 전쟁 당시 함흥시에서만 모두 1만 2,000여 명에 이르는 무고한 양민들이 퇴각하는 김일성의 지시에 의해 학살당했다. 위 사진에서 보는것처럼 인민군의 학살에는 남녀가 따로 없었..(2010.06.24)
 
More than conquerors(정복자 이상의 정복자)
북한의 거짓의 영을 제압하고, 북한이 진리의 빛 가운데, 예수 그리스도 그분의 권능 가운데로 들어가기를 기원합니다.

그러나 이 모든 일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넉넉히 이기느니라 (롬 8:37) But in all these things we overwhelmingly conquer through Him who loved us. (NASB)..(2010.06.25)
 
惡魔(악마) 편에 선 종교인들과 천벌
신도들을 속이고 김정일 악마집단에게 고개 숙이는 것은 천벌을 받아 마땅하다.

지난 6월17일에는 전국 4大 종교계의 수 많은 인사들이 한 자리에 모여 李明博 정부와 국민들을 향한 여론 조성을 위한 목소리를 내 놓았었는데, 그것이 바로 “남북정상회담촉구”이고 그들이 함께 서명했다..(2010.07.16)
 
우리를 대신한 아이잘론 곰즈 앞에 부끄럽다.
곰즈가 북한에 들어간 지 7월 째다.

 아이잘론 곰즈가 북한에 들어간 지 7월 째다. 그가 언제, 어떻게, 왜 들어갔는지 우리는 모른다. 다만, 국적과 피부색이 우리와 다른 그가 북한동포의 해방과 구원을 위해 死..(2010.07.19)
 
철로 만든 예술품 조지 워싱턴 美항공모함
부산항 조지 워싱턴號 취재기/웬만한 나라 海·空軍을 합친 것만한 戰力 갖춘 항공모함.

   항해 중인 조지 워싱턴함  부산역에서 택시를 타고 부둣길을 돌아 남구 용호동 언덕을 넘어서자 태평양이 눈앞에 펼쳐진다. 바다 오른쪽 끝에 짙은 회색의 ..(2010.07.22)
 
북한山에 걸린 4대江 반대 凶物(흉물)
4대강 반대를 이끄는 이들의 정체...解決은커녕 疏通도 못하는 정부

 1. 구기동에서 비봉 쪽으로 북한산을 오르는데 4대江(강) 반대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비바람에 너덜거리면 새로 갈아 다는 것 같다. 몇 달 전 왔을 때 플래카드와 다른 빛깔이다. ..(2010.08.03)
 
반전(反戰)드라마 KBS '전우'를 고발한다
"바로 그런 전쟁의 참상을 통해 우리는 반전과 평화라는 인류 최고의 가치를 보여주고자 한다...사회주의도, 지본주의도, 꿈도, 이상도, 명예와 도덕도, 전쟁터엔 존재하지 않는다?"

1. 6.25 사변 당시 학창시절을 보낸 아버지가 가장 좋아하시는 것은 전쟁드라마다. 전우(戰友) 첫 회부터 지켜보시던 아버지가 어느 때 부터인가 더 이상 보지 않으신다.   전쟁의 죽고..(2010.08.10)
 
선과 악을 뒤섞어버린 KBS 드라마 戰友(전우)
공영방송은 국민을 향한 스피커요, 막강한 언론권력이다.

지난 10년 동안 보지 못했던 6.25 전쟁 드라마를 보게 되었다.   금 쪽 같이 바쁜 시간을 쪼개가며 볼 정도로 기대가 큰 드라마였다. 그러나 내가 본 것은 6.25 전쟁드라마가 아니라, ..(2010.08.17)
 
민족공멸 북핵 위기 극복 위한 제언
NSC와 군조직을 지금 당장 핵대응용으로 바꿔야!

2016년 9월 9일 북한은 한국과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압박에도 불구하고 제5차 핵무기 폭발 시험을 실시하였다..(2016.09.13)
'오늘의 싸움'을 정확하게 꿰뚫어 봐야
결국 내년 大選은 8·15란 어떤 날이냐고 물었을 때 '해방된 날이자 대한민국 건국일이다'와 '건국일은 아니고 해방된 날일 뿐이다‘의 그 둘 사이의 싸움이다.

정국은 지금 어디로 흘러가고 있는가? 앞으로 1년 반은 정권교체기다. 각 정파와 사회집단들이 죽기 살기로 ‘차기’를 선취(先取)하려고 이미 싸우기 시작했다. 전선(戰線)은 지금 어떻게 그어지고 있는가? 아..(2016.08.28)
韓國, 사기(詐欺) 범죄 '세계 1위'...일본 10배
하루 평균 668건의 사기 사건이 발생

검찰청 홈페이지에 공개되어 있는 <2015범죄분석> 통계자료를 보면 2014년 발생한 여러 사건 가운데 사기 사건이 모두 합쳐 24만4008건(일본의 10배)으로 나온다.     하..(2016.08.28)
박원순, “아시아 첫 번째 同性결혼 합법국 되면 좋겠다”
‘서울시민인권헌장’에 이른바 ‘동성애 차별금지’ 내용 포함 논란

사진 위는 샌프란시스코 이그재미너(San Francisco Examiner) 캡쳐 사진, 아래는 이를 보도한 한 인터넷매체 캡쳐 사진박원순 서울시장이 ‘동성(同性)결혼’을 지지하는 발언에 나..(2014.10.13)
세월호 추모분위기 속 ‘게이(gay)퍼레이드’
홍대에서 쫓겨나 신촌서 개최, 시민 7천 여 명과 대치중...경찰, 반대 시민 강제진압

동성애단체들이 주관하는 퀴어문화축제의 카퍼레이드가 7일 저녁 8시30분 현재 동성애 확산을 반대하는 약 7천여 명의 신촌지역 대학생, 시민들과 대치중이다.    매년 홍대입구에서 진행..(2014.06.07)
한국인이 퇴폐적이 되는 이유
박근혜 정권의 최대의 과제, 최대의 꿈은 통일이어야 합니다

body{font-family:Tahoma,Verdana,Arial;font-size:12px;color:#555555;margin:0px}td{font-size:12px;font-family:Tahoma,Verdana,Arial;}..(2013.09.30)
[慧]종북(從北)의 정체성은 저질(低質)
이들이 망치고 있는 것은 국가 이전에 자신의 영혼이다.

종북(從北)의 정체성은 저질(低質) : 오늘 불가피하게 주사파들 자료를 장시간 뒤져야 했습니다. 쓰레기통을 뒤진 것 같군요.   종북(從北)은 선과 악, 옳고 그름의 모든 기준을 해체한 음..(2013.06.20)
김일성 태양절, 악마의 축제
2012년 김일성 생일 잔치 비용 = 북한 주민 4~8년 치 식량 값

[참고 사진]맨 아래 사진은 북한의 어린이. 그 위는 평양의 요술쑈. 돌고래쑈인 곱등어쑈도 보인다.김일성 생일인 태양절은 악마의 祝祭(축제)다. 북한주민에 식량 약간을 배급한 뒤 온갖 사악..(2013.04.16)
거짓 예언자들을 조심하라!
민중신학, 운동세력의 5가 접수에 길을 열어주다

CBS방송은 '기독교 방송'이다. 명칭이 그렇다는 것이다. 지금 CBS방송이 과연 그런 종교적 명칭에 어울리는지는 그 방송 종사 당사자들도 좀 머쓱할 것이다. 우선 직원들이 굳이 기독교 신자이어야 하는 것..(2013.04.09)

처음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Search

2018년 12월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
마르크스·엥겔스와 가정해체
김정은 답방 연기와 기도
'출국'과 '보헤미안 랩소디'
종전선언을 위한 기도
햇볕정책에 대한 미련을 못 버리는 한국..
대북제재 해제를 위한 기도?
심판과 회복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