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22일(월) 10:53    

리버티헤럴드 > > 자유통일
통일비용이 아니라 수복지구 '再建(재건)비용'이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남북 간의 경제적 격차는 벌어질 수밖에 없고, 이른바 통일비용도 늘 수밖에 없다.

밑 빠진 독에는 아무리 물을 쏟아 부어도 물이차지 않는다. 김정일의 독재체제가 지속되는 한 아무리 "비핵개방 3,000"이 아니라 그보다 더한 대북경제지원을 해도 북한경제는 살아나지 않는다. 김정일 독재..(2010.03.23)
 
암담한 祖國에 등불이 켜진다
자유통일단체 美洲 출범..."전국을 돌면서 청년을 깨우자"며 記者를 찾아온 학생들

기자의 숙소에서 내다 본 시애틀 벨뷰  이번 美國 취재·강연의 白眉(백미)는 시애틀 훼더럴웨이 KOAM-TV 공개홀에서 27일 출범한 「韓美애국단체연합」 발족이었다. 이 연합체는 ..(2010.03.28)
 
인도적 對北지원, 善인가? 惡인가?
평양시 형제산 구역 서포동에 2만5000평 규모의

기독교가 앞장서 온 對北(대북)지원의 논리는 「원수를 사랑하라」는 성경적 가르침에 기초한다. 對北지원에 앞장서는 단체들은 북한의 불쌍한 어린이, 굶주린 주민의 사진과 영상을 돌린 후 훌쩍이는 신도들에게..(2010.04.25)
 
대한민국은 亡(망)하지 않는다
유치하고 촌스럽고 우스꽝스러운 저들의 횡포는 지금이 절정이다.

1.한반도 內戰(내전)의 본질은 거짓과 진실의 대립이다. 좌파와 우파, 보수와 진보, 국가와 반역 뒤에는 섞일 수 없는 善(선)·惡(악)의 갈등이 놓여 있다.   보수, 우파, 나라사랑의 이름으로 ..(2010.06.19)
 
官軍은 무너졌다
연합사 해체가 연기 내지 저지되지 않는 한 이 같은 흐름은 한나라당이 집권해도 막아내기 쉽지 않다.

<「신종(新種) 북풍」 일으켜 지방권력 쟁취>   6.25 60주년을 맞은 2010년 안보정세는 위태롭기만 하다. 3월26일 북한의 천안함 폭침(爆沈) 사건은 북한의 어뢰보다 더 위협..(2010.06.23)
 
反省을 모르는 뻔뻔한 참여연대
참여연대 한나라당 앞에서 기자회견 "갈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천안함 침몰 진상 규명"

좌로부터 청화, 임종대, 정현백 좌파의 천안함 거짓선동이 漸入佳境(점입가경)이다. UN 안보리 서한 발송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참여연대(공동대표 임종대․정현백․청화)는..(2010.07.08)
 
對北지원을 말하는 僞善者(위선자)들에게
절대적 죄악에 대해선 왜 말하지 않는가?

북한 소년병. 북한에 지금 필요한 것은 독재에 대한 지원이 아니라 동족에 대한 해방과 구원이다. 북한정권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말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인권운동..(2010.07.17)
 
善한 대북지원과 惡한 대북지원
여전히 김대중-노무현식 대북지원 고집해 물의 빚는 일부 종교인들

같은 대북식량지원을 두고 북한인권단체들과 일부 종교인들의 방식이 극과 극으로 나뉘고 있다. 기독교사회책임(공동대표 서경석), 무지개캠프(이사장 김성호), 북한구원운동(대표회장 이종윤), 북한전략센터(대..(2010.07.22)
 
희망의 理由
"북한주민은 동물이 아닙니다. 그들은 식량이 없어서 죽는 게 아니라 自由(자유)와 生命(생명)이 없어서 죽습니다"

記者는 이 나라 희망과 절망의 變曲點(변곡점)을 오가고 있다. 지방의 한 기독교컨퍼런스에 불려가 400여 명을 대상으로 『자유통일』을 강연했다.   『김정일이 빼돌리는 식량 얼마 던져주곤 外飾(..(2010.07.28)
 
자유통일을 알리는 북한의 130발 포사격

한반도 現狀(현상)이 打破(타파)되는 분위기다. 다가올 미래가 북한의 붕괴와 自由統一(자유통일)이 될 지, 한국의 한 세대가 6·15방식의 赤化(적화)를 거치는 것일지 아니면 한반도 전체가 중국의 磁場(자..(2010.08.10)
통일비용? 눈과 같은 것, 걱정 없다!
최소한의 투자를 하면 북한 경제 스스로 생산을 하게 된다

통일비용 보도가 또 있었다. 조선닷컴은 미래기획위원회의 자료를 인용하면서 통일비용이 앞으로 30년간 2,525조원, 국민 1인 당 5,180만원이라고 보도하였다. 나는 이런 통일비용 이야기에 대해 일단 거..(2010.08.17)
 
"'야 바가지, 바가지' 하며 알몸의 임산배 배를 걷어찬다"
北에 쌀 퍼 주자는 정치인은 대통령 결격사유

사진 위 김정일 생일 행사/물건파는 북한 여인/'세상 부럼 없다'는 글씨 아래 북한의 어린이들 북한에 줘야 할 것은 食糧(식량)이 아닌 自由(자유)와 生命(생명)이다.   ..(2010.09.05)
 
'자유통일로 一流국가 건설'을 구호화해야
애국세력의 主敵개념과 목표의식을 바꾸어야

지난 10여년간 애국세력의 主敵(주적)은 김정일을 편들거나 추종하는 從北(종북)세력이었다. 이제 우리의 主敵(주적)개념과 목표를 바꿀 때가 되었다. 從北(종북)세력의 조종자인 김정일 정권이 흔들리는 상황..(2010.09.06)
 
守舊(수구)반동세력의 本山 김정일 정권이 무너져 내리고 있다.
한국인은 가장 거룩한 일을 할 수 있는 기회와 가장 비열한 짓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같이 맞았다.

역사가 우리를 부르고 있다. 오늘을 사는 우리의 역사적 사명은 ‘한반도의 守舊(수구)반동세력을 제거하고 자유통일을 이룩하여 7000만 자유인이 一流(일류)국가를 건설, 행복하게 사는 것’이다. 이런 역사..(2010.09.06)
 
무덤을 지나야 부활이 있다.
그렇게 자칭 목사와 기독교인들이 지옥으로 걸어간다.

주님이 주시는 풍성한 소망을 이루기 전(前) 고난과 시련, 인내와 오래 참음의 시간을 피하기 어렵다. 겉 사람이 죽고 우리 안에 오신 성령의 온전한 통치가 있어야 주님이 우리를 쓰실 수 있는 탓이다. 요셉..(2018.02.07)
中, 12월 北 석탄 200만t 수입…유엔 제재 위반
중국 해관총서 자료를 집계한 한국 무역협회 통계…安保理가 對北 제재 결의 2321호를 채택한 지 두 달도 안돼 결의를 위반.

중국이 유엔이 설정한 북한산 석탄 수입의 상한선보다 두 배가 많은 양의 북한산 석탄을 지난달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 안보리가 대북 제재 결의 2321호를 채택한 지 두 달도 안돼 결의를 위반한 겁..(2017.01.25)
‘탈북 래퍼’ 강춘혁 “미술 전시회 준비”
3월 1일부터 일주일 동안 서울 대학로에서 전시회. "내 이름(春革)에서 따온 '봄의 혁명'이 전시회 주제"

전시회에서 라이브드로잉 하는 탈북미술대학생과 래퍼 강춘혁씨. 사진-북한인권시민연합 제공 Photo: RFA 앵커: 지난달 자신의 첫 번째 음반을 발표하면서 주목받은 ‘탈북 래퍼’ 강춘혁..(2017.01.25)
빅터 차 “北·中 관계는 억지로 매인 ‘상호 인질’”
"중국은 북한이 핵실험을 할 때마다 중국의 평판에 먹칠을 하는 상황을 참지 못하면서도, 전략적 완충지대이자 자원을 뽑아낼 수 있는 북한과 억지로 관계를 맺고 있다"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왼쪽)가 24일 워싱턴의 민간 연구기관인 ‘우드로윌슨센터’에서 미국의 아시아 정책에 관한 토론회에 참석했다. 차 석좌는 최근 미국과 ..(2017.01.25)
"北, 전세계서 국제전화료 가장 비싸"
미국이나 한국과 비교하면 37배나 높아…북한 주민들과 외부 사회의 연결을 차단하려는 북한 정권의 철저한 통제정책 때문.

북한이 전세계에서 국제전화료가 가장 비싼 곳 중 하나로 나타났습니다. 북한 당국이 외부와의 통화중개료를 매우 비싸게 책정하고 인터넷 등 모든 통신망을 철저히 규제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인터넷을 통해 음..(2017.01.25)
나라와 민족을 위한 청년들의 기도문 25

 Holy Union은 나라와 민족을 위한 정확한 기도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자발적 청년기도운동단체입니다. 혼란한 시대일수록 예리한 검과 같이 세상을 분별하고 기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기도문을 통해..(2014.07.22)

처음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Search

나라 걱정, 너무 많이 하지 마세요
드 메스트르가 이재명에게
세계경제위기와 종말의 징후들
평양의 저 놀라운 병원
윤석열 우세와 한국 교회 미혹
오징어게임을 보는 평양의 시민들
백신 접종 기준 삼아 예배 참가 제한한..
김정은을 노리는 30그램 자폭 드론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