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22일(월) 10:53    

리버티헤럴드 > > 자유통일
분단비용>통일비용 = 1조3,123억 달러>8,577억 달러
“통일비용, 따로 계산하고 걱정할 필요도 없다” 통일비용 分析(3)

4. 분단비용과 통일비용 = 1조3,123억 달러 vs 8,577억 달러  통일비용 셈법에서 고려해야 할 또 다른 중요한 요소는 분단비용(分斷費用)이다. 통일비용이 커서 자유통일을 꺼릴 것이 ..(2011.02.05)
 
멋진 북한 만들기. '행복한 상상'을 할 시기
왜? 무엇 때문에 광야 40년을 돌아가려 하는가?

 대한민국의 건국정신(建國精神)으로 돌아가자.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김정일을 도와야 평화가 온다’는 위선적(僞善的) 평화론이나 대북(對北) 지원이 아니다.   북한동포를 ..(2010.09.23)
 
돌아가자. 憲法(헌법)으로
어차피 끝날 정권(政權) 빨리 끝내야...북한政權 살리는 데 쓸 노력은 住民의 마음을 잡는데 써야.

 정부의 천안함 사건 조사발표에 대한 對국민 신뢰도는 가히 충격적이다. 9월7일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소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천안함 사건 정부 발표에 대해 ‘전적..(2010.09.25)
 
로페즈 중위 이야기
군인은 용감하게 싸우고, 국가와 국민은 이들을 기억해야 한다.

 어제(15일)는 인천상륙작전(1950. 9.15) 실행 60주년 되는 날이었다. UN군 사령관 더글라스 맥아더(Douglas MacArthur) 장군이 계획, 실행한 인천상륙작전은 크로마이트 ..(2010.09.16)
 
소위 인도적 지원을 말하는 反통일 세력의 역겨운 평화론
돈도, 빽도 없는 절대다수 어리석은 한국인이 이 저급한 논리에 기만당한다.

한국인들은 소위 인도적 대북(對北)지원을 하면서 이렇게 변명한다. “북한주민에게 가지 않는다 치자. 그래도 김정일 정권을 도와야 한반도 평화(平和)가 유지되는 게 아니냐?”  북한의 주민(住民)..(2010.09.17)
 
“김정일 죽음 임박한 지금이 자유통일 할 절호의 기회”
“市場(시장)세력이 ‘金正日 死後’의 북한을 끌고 나갈 것”

   9월13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충정로 1가 문화일보홀에서 ‘金正日 死後(사후)’란 주제로 ‘제147회 趙甲濟 기자의 現代史 강좌’가 열렸다.   趙甲濟 조갑제닷컴 대표는 “..(2010.09.14)
 
"조선로동당 해체"에 환호하는 4000여 대학생
한나라당만 놀고 있다

민주당이 전국(全國)을 돌고 있다. 「미디어법(法) 원천무효 투쟁위원회」를 발족하고 소위 「100일 대장정」을 벌이고 있다. 소속 의원들은 전국의 미디어법(法) 장외투쟁 일정 중 10곳을 골라 의무적으로 참..(2009.08.08)
 
金正日 죽음을 수구좌파 청산 기회로
애국집회는 물론 종교집회, 동창회, 등산회에서도 "金正日 멸망이 멀지 않았다. 북한주민을 해방하자. 그들에게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주고 자유통일하자"는 멘트가 나와야 한다.

최근 한국의 상황이 심각하다. 李明博 대통령의 기회주의 노선이 계속되는 한 국가정상(正常化)는 어려워 보인다. 이런 식이면 남미화(南美化)를 거쳐 사실상의 적화(赤化)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2009.09.25)
 
나는 金日成주의와 싸운다
모든 거짓의 중심엔 金日成이 있다

글은 진실(眞實)을 담아야 한다. 거짓을 말하는 글은 선동(煽動)일 뿐이다. 명문(名文)은 현란한 수식 이전에 얼마나 진실에 가까운지 여부로 판단될 것이다.   한국의 수많은 기자, 작가, 학자들..(2009.09.25)
 
"새벽 4시, 자유북한방송을 듣기 위해 친척들이 모여든다"
요지경 같은 김성민 대표의 핸드폰

대북(對北)방송인 자유북한방송 김성민 대표의 핸드폰은 요지경(瑤池鏡)이다. 金대표에게 걸려 온 중국 내 탈북자, 조선족들의 음성이 생생히 녹음돼 있다. 조선족 A씨는 이렇게 말한다.   “북한 변경..(2009.10.13)
 
흔들어라, 흔들어라, 흔들어라
줄탁동시(卒啄同時)...중국 아니라 중국 할아버지라도 통일의 대세를 막을 수 없을 것이다.

1. 한국과 미국이 최근 북한 급변사태에 대비한 군의 「작전계획 5029」를 완성한 것으로 1일 보도됐다. 5029의 언급조차 피했던 노무현 정권에 비하면 진일보(進一步)한 흐름이다. 5029가 곧 자유민주주..(2009.11.02)
 
백령도 데모크라시 5호에서
나도 펜(pen)을 든 군인이 된다.

 백령도에서 인천으로 가는 데모크라시 5호 여객선 위에서 이 글을 쓴다. 지난 이틀 백령도 강연을 마치고 배에 오를 땐 함께 피 흘린 전우(戰友)를 두고 가는 느낌이었다. 전방의 DMZ에서 ..(2009.11.24)
 
2012년 최악의 적화(赤化) 공식
북한군 도발 양상이 현저히 달라질 것이다.

『북한의 핵폭탄은 조잡(粗雜)해서 위협이 되지 않는다. 미국과의 협상용(協商用)에 불과하다』   흔하게 듣는 이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국방연구원 김태우 박사의 표현을 빌자면, 북한의 핵폭탄..(2009.12.18)
 
통일비용 5800조 vs 북한자원 6918조
"북한특수는 실업(失業)을 없앤다!...북한재건 중 불황(不況)은 없다!"

사진 위 일본의 하코네. 아래는 북한의 삼지연과 옆에 세워진 김일성 동상. 하코네는 세계적인 휴양지인데 지형이 삼지연 인근과 흡사하다. 북한재건은 김일성 일족의 놀이터가 된 삼지연을 하코..(2010.01.07)
 
남북협력기금으로 탈북자 500만 명 구출이 가능했다
기금 中 1%만 썼어도 김정일 정권은 무너졌을 것이다.

1. 북한은 두 가지 개념을 갖는다. 가난하고 핍박받는 2300만 북한의 동포(同胞)가 있고, 이들을 때려죽이고, 얼려죽이고, 굶겨 죽이는 북한의 정권(政權)이 있다.   대한민국의 헌법은 ..(2010.01.08)
자유통일 세력은 꽃처럼 피어난다.
저 절박감과 간절함이 정치적 觸媒(촉매)를 만난다면 거대한 격변을 일으킬 것임을 확신했다.

중도+좌파의 統一戰線(통일전선)과 같은 한국 정치는 암담하지만, 自由統一(자유통일) 세력은 진흙 속 연꽃처럼 피어난다.  1월25일에서 30일 금란교회에서 열린 「지저스 아미」라는 기독교 ..(2010.02.08)
 
탈북자가 10만 명만 내려오면...
북한정권에 기생(寄生)해 權力을 구걸해 온 친북좌파는 치명상을 입을 것이다

나라꼴이 엉망인 것 같지만 한반도 현상유지(現狀維持)는 어차피 불가능해 보인다. 시간이 걸리고, 고난이 있어도 북한은 급변(急變)할 것이다. 휴전선 以北의 소식을 들으면, 김정일이 무너지는 방파제를 맨 ..(2010.02.15)
 
남한의 번영은 독(毒)인가?
북한정권의 붕괴는 사실상 확정적이다. 그러나

『역경은 종종 사람에게 지나치게 가혹한 것입니다. 그러나 역경(逆境)을 이기는 사람이 백(百)이라면 번영(繁榮)에 지지 않는 사람은 하나입니다.』  오늘 趙甲濟 대표(조갑제닷컴)는 강남교회(당..(2010.03.01)
 
"살아만 있어 다오. 반드시 구해낸다"
위선적 중도(中道)는 북한정권의 붕괴로 역시 파탄을 맞을 것이다.

北韓과 統一을 주제로 사실을 알릴 때 가장 난감한 상황은 양심이 마비된 자들과 부딪칠 때이다. 김정일과 같은 악(惡)에 대해 화내지 않고, 죽어가는 북한동포를 불쌍히 여기지 못하는 이들을 상대론 아무리 ..(2010.03.01)
 
중국의 북한점령에 대처하는 방법
북한사람들을 해방시키고 그들의 인권을 회복시켜주고 우리의 영토를 되찾게 된다면...

2008년 북한 무역의 對중국 의존도가 2006년의 56.6%에서 70%로 급등 했다.(대외정책 연구원) 이 통계를 보면 중국의 대북경제영향력이 막강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김정일 체제유지를 위하여 [조중우호..(2010.03.20)
 

처음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Search

나라 걱정, 너무 많이 하지 마세요
드 메스트르가 이재명에게
세계경제위기와 종말의 징후들
평양의 저 놀라운 병원
윤석열 우세와 한국 교회 미혹
오징어게임을 보는 평양의 시민들
백신 접종 기준 삼아 예배 참가 제한한..
김정은을 노리는 30그램 자폭 드론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